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구글

"채팅앱 성매매·음란정보 유통 '심각'...대책 마련 시급"

스마트폰 앱을 통한 성매매나 음란정보 유통이 급증하고 있다. 특히 채팅앱의 경우 아동·청소년들이 무방비하게 노출돼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0월1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성매매·음란정보 관련 앱 시정요구 건수는 지난해 총 2380건으로 141건이었던 2015년보다 약 17배 뛴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집계된 시정요구 건수는 2384건으로, 이미 지난해 연간 수치를 넘어섰다. 시정요구 대부분은 채팅앱에 몰려 있었다. 특히 채팅앱 ‘앙O’의 경우 시정요구가 1739건에 달했다. 두 번째로 시정요구 건수가 많은 채팅앱 ‘영O’가 263건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심각한 수준이다. 성매매·음란 채팅앱에 미성년자 무방비 노출 2016년 여성가족부가 실시한 ‘성매매 실태조사’에 따르면 성착취 피해 청소년 10명 중 7명(74.8%)이...

ios

청소년 성매매 온상된 '랜챗'...앱 장터 '성인인증'으로 대응

채팅앱이 아동·청소년 성매매 등 성범죄의 온상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앱 장터들이 직접 대응에 나섰다. 구글플레이에 이어 국내 앱 장터인 원스토어도 미성년자의 랜덤채팅 앱 이용을 금지하기로 했다. 앱 플랫폼 원스토어는 8월19일부터 카카오톡 등 지인 기반 메신저를 제외한 채팅·소개팅 앱에 일괄적으로 ‘청소년이용불가’ 등급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7월31일 밝혔다. 원스토어는 앱 장터에 올라와 있는 102개 랜덤채팅앱을 전수조사했다. 성인용 채팅앱으로 분류될 만한 앱은 78개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들 앱 중에서 성인인증 절차가 적용돼 있는 앱은 12개에 불과했다. 프로필 설정 시 나이제한이 존재하는 앱은 64개. 나머지 앱은 나이제한조차 없는 상태로 확인됐다. 이에 원스토어는 채팅·소개팅앱 운영사가 이용등급을 자발적으로 청소년이용불가로 변경하라는 공지를 올렸다. 정해진 기간까지 이행하지 않을 경우...

디그

뉴스 골라주는 슬랙봇, ‘디그봇’

뉴스를 골라주는 슬랙봇이 나왔다. ‘디그’에서 만든 ‘디그봇1.0’이다. 디그는 기술·과학·게임 이슈를 주로 다루는 커뮤니티 기반 웹사이트로, 소셜북마크와 블로그를 섞은 듯한 특징을 가지고 있다. 슬랙은 협업용 커뮤니케이션 도구다. 디그봇은 ‘디그’의 방대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채팅으로 던질 콘텐츠를 고른다. 디그는 1천만건의 RSS 피드와 4천만개의 링크가 포함된 2억건의 트윗을 수집한다.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디그봇은 750만건의 기사와 비디오를 모으고 인덱싱한다. 디그봇이 ‘스마트’하게 뉴스 콘텐츠를 던져줄 수 있는 이유다. 디그의 에디터도 큐레이팅에 참여한다. 디그봇은 키워드, 도메인을 중심으로 뉴스를 제공하는 기본 기능에 ‘트렌드’와 선별된 ‘에디션’을 던져주는 기능을 지원한다. 재밌는 콘텐츠를 던져주는 '/dig fun' 기능도 쏠쏠하다. 이처럼 채팅과 뉴스를 결합하려는 시도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채팅 앱은 검색엔진 최적화와 소셜미디어...

라인

해외 언론사들, 왜 채팅 앱에 공을 들이나

소셜미디어의 시대가 가고 채팅 앱의 시대가 오는 것일까. 해외 주요 언론사들이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미디어만큼 채팅 앱에도 상당한 공을 들이고 있다. 수백만명의 팔로어 집단을 보유한 언론사가 줄을 잇고 있고, 전담팀을 둔 조직도 등장하고 있다. 채팅 앱의 주 사용층인 10·20대를 흡인하기 위해 저마다 독특한 소통 방식을 적용하고 있을 뿐 아니라 해당 지역의 뉴스를 수집하는 용도로 쓰는 등 활용 방식도 다양화하는 추세다. 뉴스를 유통하는 대안 채널로서 채팅 앱은 매력적인 도구가 돼가고 있는 현실이다. 채팅 앱 위력 어느 정도? 콜럼비아대 저널리즘스쿨 산하 토우센터는 지난 11월9일 ‘채팅 앱을 향한 가이드’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자료에는 현재 채팅 앱으로 뉴스를 유통하는 언론사들의 사례들이 총망라돼 있다. 전세계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