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VCNC

카카오 대형택시 '벤티' 달린다

‘카카오T 벤티’가 시험운행을 시작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2월11일 오후 4시부터 대형승합택시 ‘카카오T 벤티(이하 벤티)’의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벤티는 차종인 ‘밴’과 카카오 T의 ‘T’ 합성어로, 커피전문점에서 그란데보다 20온스 큰 제품으로 통칭되는 이탈리아어 벤티(Venti)를 본땄다. ‘넓고 쾌적한 서비스’를 의미한다. 100대로 시작…가까워야 잡는다 우선 카카오모빌리티는 서울 지역을 중심으로 100여대 벤티를 운영할 예정이다. 기술적 안정성을 높이고, 크루(기사) 및 이용자 의견을 수렴해 서비스 품질을 확보하고자 이 같은 베타 서비스를 먼저 진행하게 됐다고 카카오모빌리티는 설명했다. 이용자들은 베타 기간 동안 카카오T 앱으로 벤티를 부를 수 있다. 다만 일반택시를 호출했을 때 이용자 주변에 이용 가능한 벤티 차량이 있을 경우 팝업창을 통해 안내를 받는 식이다. 이용을 원하지 않으면 취소도 가능하다. 운행요금은...

VCNC

타다베이직, 수도권 전역으로...카카오 '벤티'와 맞붙을까

카카오모빌리티가 대형택시 ‘카카오T 벤티’ 출시를 준비하는 가운데, 브이씨엔씨(VCNC)가 ‘타다 베이직’ 서비스 지역을 수도권 전역으로 확장한다. 올해 말 수도권 지역에서 두 서비스의 맞대결이 예상된다.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 운영사 VCNC는 10월4일 기사 포함 렌터카 호출 서비스 ‘타다 베이직’의 도착지역을 올해 말까지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전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VCNC는 지난해 10월 서비스 출시 당시 서울 및 경기 일부에 한정됐던 타다 베이직 이용지역을 올해 상반기 인천을 포함한 수원, 고양, 안양 등 수도권 15개 지자체로 확대했다. 현재 타다 베이직 출발 가능 지역은 서울,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과천시, 인천(일부 제외) 등이다. VCNC는 서울로의 이동수요 및 인접성 등을 고려해 △위례신도시(성남/하남) △경기 광명시 △부천시 △성남시...

VCNC

카카오 대형택시 이름은 ‘벤티’…10월 중순 출격

카카오모빌리티가 다음달 중순 법인택시 회사들과 손 잡고 대형택시 서비스를 출시한다. 브이씨엔씨(VCNC)의 기사 포함 렌터카 호출 서비스 ‘타다’의 대항마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카카오 자회사 카카오모빌리티는 9월30일 새롭게 출시되는 대형택시 서비스명을 ‘카카오T 벤티(Kakao T Venti)’로 정했다고 밝혔다. 차종인 ‘밴’과 T를 조합한 중의어로, 커피전문점에서 그란데보다 20온스 큰 제품으로 통칭되는 이탈리아어 벤티(Venti)를 본땄다. ‘넓고 쾌적한 서비스’를 의미한다. 지난 26일 서울시가 10인승 이상 대형 승합택시에 대한 운영 지침을 마무리하면서 카카오모빌리티의 벤티 출시에 청신호가 켜졌다. 벤티는 바로배차 시스템과 탄력요금제를 도입한다. 업계에 따르면 요금 수준은 호출 수요에 따라 최소 0.7배부터 최대 2배까지 달라질 전망이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아직 기본요금 및 요금제가 최종 결정되지 않은 상태라 섣불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