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모토로라

모토로라, 22일 '엣지 스크린' 스마트폰 공개

모토로라가 4월22일(현지시간) 스마트폰 온라인으로 신제품 출시 행사를 갖는다. 모토로라는 4월13일(현지시간)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22일 오전 11시(미국 중부시간대) 온라인을 통한 가상 신제품 발표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6초 분량의 소개 영상은 색상 표현과 함께 엣지 스크린 디자인을 강조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과거 갤럭시S6 엣지를 통해 선보인 커브드 디스플레이 디자인과 유사한 형태로 보인다. 이 제품은 당초 올 2월 예정됐던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0 행사에서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행사가 취소되면서 모토로라는 보류 끝에 별도 공개행사를 진행하게 됐다. <더버지>는 이 제품 이름이 '엣지 플러스'(The Edge Plus)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퀄컴 스냅드래곤865 프로세서를 비롯해 8/12GB RAM, 5천mAh 배터리 등을 탑재할 것으로 전해졌다고 덧붙였다. 전면부 전체가 화면으로 차있고...

LG

저기요, TV 화면은 왜 구부렸나요?

CES라는 이름 자체가 ‘가전 쇼’라는 의미다. 가전 중에서도 직접적인 기술 변화가 두드러지는 분야가 바로 디스플레이다. HDTV, 3DTV 등 그 동안 디스플레이의 발전 자체가 CES를 통해 이뤄져 왔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기술의 발전이야 뭐가 됐든 고마운 일이다. 특히 디스플레이의 크기와 해상도는 다다익선이다. 클수록, 높을수록 좋다. 하지만 극에 달한 디스플레이의 발전과 함께 걱정되는 부분들이 있다. 성큼 다가온 UHD 디스플레이 올해 CES의 가장 큰 볼거리 중 하나가 UHDTV다. '4k TV'라고도 부른다. 가로 해상도가 4000픽셀에 육박하는 해상도를 일컫는다. 보통은 가로폭에 3840개의 픽셀을 집어넣는, 이른바 고해상도 TV다. 우리가 흔히 구입하는 풀HDTV보다 4배 더 많은 픽셀로 화면을 표현한다.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가져온 변화를 떠올리면 이해하기 쉽다. 더...

G플렉스

애플, 5.5인치 ‘휜 아이폰’ 개발 중

애플이 지금보다 더 크고 휘어진 화면을 장착한 아이폰을 개발 중이라는 소문이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이 현지시각으로 11월11일 애플 소식에 밝은 익명 제보자의 말을 빌려 전한 내용이다. 새 아이폰, 휘어진 큰 화면 탑재 블룸버그통신이 전한 내용을 보면, 새 아이폰은 세 가지 부분에서 달라진다. 지금보다 더 큰 화면과 휘어진 디스플레이, 압력 감지 기술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먼저 화면 크기가 커질 것이라는 소문부터 확인해보자. 화면을 키운 새 아이폰은 4.7과 5.5인치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된다는 게 익명 제보자의 말이다. 4.7인치는 LG전자의 '옵티머스 LTE3’, 5.5인치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와 같은 크기다. 현재 아이폰 시리즈의 화면 크기가 4인치라는 점을 생각하면, 지금보다 더 넓고 시원한 화면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