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가디언

페이스북, ‘또’ 언론 검열 논란

뉴스 콘텐츠의 주요 소비처로 자리 잡은 페이스북이 또 검열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해 12월30일(현지시간) <가디언>은 언론인인 케빈 세섬이 트럼프 지지자를 비난하는 내용의 포스트를 공유했다가 페이스북으로부터 24시간 차단 조치를 받은 사실을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가디언>의 문의에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케빈은 <포투나인> 편집장이자 <베니티페어>, <얼루어> 등에서 기고가로 알려진 셀러브리티 전문 저널리스트다. 케빈은 지난해 12월30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ABC>의 정치 분석가인 매튜 다우드가 “나는 지난 몇 시간 동안 ‘사랑스러운’ 트럼프 지지자들로부터 ‘유대인, 동성애자, 저능아’라고 불렸다. 바로 말하자면, 나는 ‘이혼한 가톨릭 신자’다”라고 말한 것을 인용하며 트럼프의 지지자들을 ‘형편없는 파시스트들’이라고 비판했다. 포스팅한 후에 케빈은 페이스북으로부터 ‘커뮤니티 규정을 위반했다’는 알림과 함께 24시간 차단 조치를 받게 됐다. https://www.instagram.com/p/BOpkKNMlJzq/ 차단당한 케빈은 본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