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테크핀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개발자

토스, 코어뱅킹 경력 개발자 채용...'연봉 1.5배'

내년 하반기 제3인터넷전문은행 출범을 앞두고 있는 토스혁신준비법인이 핵심 금융IT시스템(코어뱅킹) 경력 개발자 공개 채용에 나선다. 토스혁신준비법인은 7일 관련 채용 공고를 발표했다. 모집 직무는 △아키텍트 △대외연계 △고객 시스템 △리스크/컴플라이언스 △여신/수신 △내부신용조회(CSS) △전자금융 △카드 △회계관리 등 코어뱅킹을 이루는 10개 분야 개발자다. 기존 금융사 및 인터넷은행 등에서 개발과 운영 업무 경험이 있는 개발자를 우대한다. 코어뱅킹은 여·수신, 외환, 신용조회 등 모든 고객 거래를 처리하는 시스템으로, 금융사의 모든 정보 흐름을 주관하는 핵심 IT 시스템이다. 토스혁신법인의 코어뱅킹은 대량의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하고 신속한 상품 추천이 가능하도록 하는 안정성과 유연성을 갖추는 것이 목표다. 채용 과정은 신속하게 진행된다. 접수부터 합격자 발표까지 3주 내에 완료될 예정이다. 토스혁신법인은 오는 16일까지 서류를 받고, 1~2차 면접을 거쳐 29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각 전형에...

계정계

"코어뱅킹 일류를 외친다" 금융 다윗, 뱅크웨어글로벌

“국내에 제대로 된 코어뱅킹 패키지가 없는 상황에서 은행들이 비싼 돈 들여 해외 제품을 구입하고, 시스템 구축에 대규모 인력을 투입하는 상황이 안타까웠다.” 한국 IBM에서 수십년 이상 근무한 이경조, 이은중 대표가 안정된 직장을 떠나 뱅크웨어글로벌을 창업한 이유다. 올해로 벌써 10년차, 보수적인 은행을 대상으로 대기업이 아닌 스타트업의 이름으로 새롭게 시작한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대신 그동안 쌓은 기술력과 시장 노하우, 업계 인맥을 믿기로 했다. 성과는 곧 나타났다. 여러 굵직한 프로젝트를 맡아 성공적으로 완수한 뱅크웨어글로벌은 이제 국내 유일의 코어뱅킹 개발사로 인정받고 있다. 하지만 이은중 대표는 여전히 “배가 고프다”고 말한다. 코어뱅킹에 유독 자신감을 보인다. 코어뱅킹이 무엇인가? 코어뱅킹은 예금, 적금, 대출 등 은행이 취급하는 상품에 대한...

뱅스

법원, 티맥스 소스 개작 인정 -- 티맥스, 대법에 상고

법원이 티맥스소프트의 핵심 주장을 일축했다. 서울고등법원 민사4부(재판장 최성준)는 큐로컴과 호주 FNS사가 티맥스소프트를 상대로 제기했던 컴퓨터 프로그램 복제 등 금지에 대한 항소심 재판에서 “티맥스소프트의 ‘프로뱅크(Probank)와 프로프레임(Proframe)’은 큐로컴의 ‘뱅스(Bancs)’를 일부 개작한 것”이라고 판결, 호주FNS사의 손을 들어줬다. 이번 소송은 2006년 호주FNS사의 뱅스 솔루션을 국내 독점 공급하던 큐로컴이 티맥스소프트의 ‘프로뱅크’와 ‘프로프레임’이 호주FNS사의 뱅스 솔루션의 소스를 불법 개조해 사용했다고 소송을 제기하면서 법정 공방이 이뤄졌다. 1심 판결에서는 프로뱅크에 대해서만 일부 개작이 인정된다는 판결이 나왔었다. 1심 판결 후 피해 당사자로 주목됐던 호주FNS사도 소송 주체로 참여하는 등 법적 공방이 지속됐었다. 이번 판결은 1심 판결에서 내려진 티맥스소프트의 프로뱅크의 개작 인정 판결에서 더 나아가 개발 프레임워크인 프로프레임도 뱅스를 개작한 것이라고 판결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