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OCI

VM웨어-오라클, OCI서 VM웨어 클라우드 파운데이션 지원 발표

오라클과 VM웨어는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에서 9월16일(현지시간) 개최된 ‘오라클 오픈월드 2019’ 행사를 통해 기업들이 양사의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와 클라우드 솔루션을 활용해 클라우드 전환을 가속할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고객은 이제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racle Cloud Infrastructure, 이하 ‘OCI’) 상에서 VM웨어 클라우드 파운데이션을 구동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을 수립할 수 있다. 고객은 또한 VM웨어 브이스피어 기반의 워크로드를 오라클의 2세대 OCI로 쉽게 이전하고 일관된 인프라와 운영의 이점을 누릴 수 있다. 오라클은 고객의 온프레미스 데이터 센터와 오라클 인증 클라우드 환경을 비롯, VM웨어 환경 전반에서 구동되는 오라클 소프트웨어에 대한 기술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돈 존슨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부문 총괄부사장(EVP)은 “이번 파트너십 확대를 통해 고객은 기존 오라클...

네트워크

레드햇,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시’ 출시...맞춤형 네트워킹 서비스 구현 손쉽게

글로벌 오픈소스 솔루션 기업 레드햇이 업계에서 가장 포괄적인 엔터프라이즈급 쿠버네티스 플랫폼인 '레드햇 오픈시프트4'에서 쿠버네티스 애플리케이션의 서비스 간 통신을 연결, 관찰 및 단순화하는 '레드햇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시'를 출시했다.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시는 이스티오(Istio), 키알리(Kiali), 예거(Jaeger)를 기반으로, 마이크로서비스 애플리케이션 아키텍처에 보다 효율적인 엔드 투 엔드 개발자 경험을 제공하도록 설계되었다. 개발자는 애플리케이션 및 비즈니스 로직을 위한 맞춤형 네트워킹 서비스를 구현해야 하는 복잡한 작업에서 벗어날 수 있다. 마이크로서비스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운영을 편리하게 돕지만, 이를 다양한 서비스 간 커뮤니케이션을 구현하고 관리하는데 한계가 있다. 이로 인해 레드햇은 트래픽 관리, 정책 집행과 서비스 아이덴티티 및 보안을 담당하는 인프라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시를 선보였다. 아셰시 바다니 레드햇 오픈시프트 부문...

OTT 앱

OTT 플랫폼도 SaaS 기반으로...'브라이트코브 비콘' 출시

동영상 클라우드 서비스 공급업계를 선도하는 브라이트코브가 SaaS 기반 OTT 플랫폼 ‘브라이트코브 비콘’을 발표했다. 브라이트코브 비콘은 기업이 모바일, 웹, 스마트 TV, 커넥티드 TV를 비롯한 다양한 수익 모델에 프리미엄 동영상 경험을 더욱 빠르고 저렴하게 출시·제공하도록 돕는 플랫폼이다. 브라이트코브 측은 "지난 12개월 동안 세계 전역에서 OTT 서비스가 급증했으며, 시청자들은 서로 다른 유형의 기기를 넘나들며 동영상 콘텐츠를 그 어느 때보다 많이 소비하고 있다"라며 "브라이트코브 비콘은 비용과 시간이 많이 걸리고 복잡했던 OTT 서비스 출시 과정을 간소화했다"라고 개발 배경을 밝혔다. 브라이트코브 비콘을 이용하면 빠르게 OTT 앱을 창출·출시하고 상품화할 수 있다. 브라이트코브 비콘은 기업들이 웹, iOS, 안드로이드, 스마트 TV용 OTT 애플리케이션을 빠르게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라이브...

IVI

LG전자-MS, 클라우드 기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연

LG전자가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잡고 클라우드와 연결된 운전자 경험을 제공하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솔루션을 선보인다. LG전자와 MS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9월12일(현지시간) 개막하는 '2019 프랑크푸르트모터쇼(IAA 2019: Internationale Automobil-Ausstellung 2019)'에 참가해 LG전자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웹OS 오토(webOS Auto)와 MS MCVP(Microsoft Connected Vehicle Platform)를 결합한 IVI 솔루션을 시연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8일 열린 IFA에서 MS는 웹OS 오토 파트너로 참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시연에서 LG전자는 웹OS 오토 기반의 IVI 앱의 사용 횟수, 사용 시간, 앱 버전 등의 정보를 MCVP를 이용해 MS 클라우드로 전송하고 MS는 이 정보를 자체 솔루션(Power BI)으로 분석해 외부 기기에서 결과를 확인하는 시나리오를 선보인다. 이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사용자는 MCVP를 통해 자동차에서도 MS의 다양한 비즈니스 솔루션...

AWS

지난 10년 동안 몽고DB엔 무슨 일이 있었나?

지난 2012년 ‘”몽고DB 쓰지 마세요”…왜?”라는 제목의 기사를 작성했다. 빅데이터 처리에서 NoSQL로 몽고DB가 한창 주목받고 있을 때다. 당시 나는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개발자 모임인 인포매이션큐와 몽고DB 개발자 커뮤니티, 해커뉴스에서 나온 내용과 일부 DB엔지니어 발언을 인용해 기사를 작성했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했다. 기사 작성 후 7년이 흘렀다. 10년에 가까운 시간이 흐르는 동안 몽고DB에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오픈소스 커뮤니티 코드 외 엔터프라이즈 코드를 판매하며 수익을 올리기 시작했고, 상장했다. 지난해 한국 시장에 진출해 지사를 설립했다. 기사 작성 당시 논란이 됐던 몽고DB 버전 1.x는 현재 4.2 버전으로 성장했다. 성능은 개선됐고, 국내 시장에서 찾는이도 늘었다. 신재성 몽고DB 한국 지사장은 “국내 고객을 만나보면, 몽고DB를 안 쓰는 고객은 없더라....

IBM

IBM이 말하는 AI가 바꾸는 산업

바야흐로 데이터의 시대다. 스마트폰이 보편화 되면서, 컴퓨팅 능력이 향상되면서 기업이 사용하고 활용할 데이터가 무궁무진해졌다. 스마트폰 같은 사용자 기기부터, 공장 생산 라인, 각종 사물인터넷(IoT) 기기, 마케팅 기획 분야까지 데이터가 거치지 않는 곳이 없다. 그리고 이 데이터는 머신러닝과 같은 다양한 인공지능(AI) 학습 방법과 만나 날개를 달았다. 가트너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1년 AI로 인해 기업이 발생시키는 새로운 산업 규모는 2조1천억원에 이른다고 한다. 데이터와 AI 활용 역량은 기업에게 필수가 됐다. 그러나 여전히 많은 기업이 자사 서비스에 데이터와 AI를 어떻게 접목시켜야 효과가 높을지 고민한다. 앨리스 다겔리언 IBM 데이터 및 인공지능 사업부 글로벌 영업 부사장은 9월5일부터 6일까지 이틀에 걸쳐 열리는 ‘IBM 데이터 앤드 AI 포럼(Data and...

nhn

NHN 글로벌 게임 플랫폼 ‘게임베이스’ 무료 요금제 출시

NHN의 글로벌 게임 플랫폼 ‘게임베이스(Gamebase)’가 상시 무료 요금제를 신설하고 오늘부터 연말까지 가입고객에 한해 최대 1년간 무료 프로모션 정책을 실시한다. 게임베이스는 NHN의 오랜 글로벌 게임 사업 노하우와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완성한 TOAST의 대표 서비스 중 하나다. 구글, 페이스북, 애플 게임센터와 같은 글로벌 마켓의 표준 인증 및 결제, 운영, 분석 도구 등 게임 서비스에 필요한 모든 기능을 한번에 제공하는 게임 플랫폼이다. 특히 글로벌 게임 콘텐츠를 효율적으로 다운로드할 수 있는 스마트 다운로더와 모바일 앱에 특화된 보안 서비스 앱가드, 크래시 및 로그분석 전문 툴인 로그&크래시 서치 등 게임베이스만의 차별화된 시스템을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무료로 경험할 수 있다. NHN 측은 상시 무료 요금제와 관련해서 국내...

PMS

객실 관리 클라우드로...야놀자 PMS 기업 '이지 테크노시스' 인수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글로벌 채널 관리 시스템(CMS) 및 객실관리 시스템(PMS) 기업 이지 테크노시스(eZee Technosys)를 인수했다. 이지 테크노시스는 지난 2005년 인도 수라트에서 설립된 이지는 글로벌 혁신 IT 기업으로, PMS 분야에서 오라클 호스피탈리티에 이은 세계 2위 업체다. 중동, 동남아를 넘어 북미까지 전 세계 160여 개국 1만 3천개 이상의 고객사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야놀자는 이미 국내에 8천개 이상의 고객사를 보유한 PMS 사업자인 만큼, 이번 인수를 통해 강력한 글로벌 연구개발(R&D) 역량과 함께 단숨에 전세계에 걸쳐 2만 1천여 고객사를 확보하며, 클라우드 기반 PMS 시장 글로벌 Top 2 기업에 등극하게 됐다. 특히, 운영 자동화를 통한 고객 만족도 향상으로 기존 투자한 동남아 시장 1위 버짓...

EDR

트렌드마이크로, "클라우드 시대 맞춰 보안 개념도 변화 필요"

트렌드마이크로가 8월29일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자사의 연례 클라우드 보안 컨퍼런스 ‘클라우드SEC 코리아 2019(CLOUDSEC Korea 2019)’를 개최했다. 트렌드마이크로는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을 선보이는 기업이다.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업계 전문가 및 이해관계자들과 클라우드 보안 트렌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대한 대응 방안, 위협 관리, 차세대 EDR(엔드포인트 위협 방지 및 대응) 등의 정보를 공유했다. 이번 행사에서 트렌드마이크로는 기존 레거시 인프라에서 클라우드로의 마이그레이션이 급속도로 이뤄지고 있다며, 클라우드 보안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보안’(Digital Transformation and Security)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에서 김진광 트렌드마이크로 한국 지사장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일으키는 비즈니스 혁신과 기반 인프라인 클라우드에서 트렌드마이크로가 주도하고 있는 워크로드, 네트워크, 서버리스 보안 기술 등을 소개하며, IT 인프라가 변화함에 따라 보안의...

kt

이름 바꾸고, MS·오라클 손잡고…KT, 멀티 클라우드 시장 겨냥

KT가 자사 클라우드 브랜드를 기존 ‘KT 유클라우드 비즈’에서 ‘KT 클라우드’로 바꾸고 멀티 클라우드 역량 강화에 나선다. 글로벌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협력 파트너로 VM웨어에 이어 마이크로소프트(MS) 애저, 오라클 손을 잡았다. 지난 8월28일 열린 델 테크놀로지스 포럼 2019에서 기조연설자로 참여한 김주성 KT 클라우드 사업담당 상무는 “이달 들어 MS와 오라클과 클라우드 사업 제휴를 맺었다”라며 “MS 애저와 글로벌 커버리지 제휴를 완료하고, 오라클과 협력 모델을 만들어 오라클 데이터베이스(DB)를 KT 클라우드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라고 발표했다. 앞으로 KT 클라우드를 이용하는 고객은 상황에 따라 MS 애저, 오라클 클라우드를 사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KT는 데이터센터와 클라우드를 모두 서비스할 수 있는 유일한 국내 사업자다. 지난 2011년 3월 천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