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갤럭시

접으면 스마트폰, 열면 태블릿···삼성 폴더블 '이런 모습'

소문만 무성했던 삼성전자 폴더블 폰의 윤곽이 드러났다. 삼성전자는 11월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8 (Samsung Developer Conference 2018)'을 열고 화면을 접을 수 있는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공개했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저스틴 데니슨 전무는 인피티니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소개하며 “접었을 때 콤팩트한 스마트폰, 펼쳤을 때 몰입감 있는 콘텐트 이용환경과 멀티태스킹을 지원하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라고 말했다. 접으면 스마트폰, 열면 태블릿 지난 달 31일 중국 디스플레이 스타트업 ‘로욜’은 세계 최초 폴더블 폰 ‘플렉스파이’를 공개했다. 플렉스파이는 화면을 바깥으로 접는 ‘아웃폴딩(out-folding)’ 폰이었다. 이와는 달리 삼성표 폴더블 폰은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in-folding)’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한눈에도 인폴딩 방식이 더 안정적으로 보인다. https://twitter.com/SamMobiles/status/1060256713151037440 스마트폰을 ‘열면’ 7.3인치 AMOLED 디스플레이 화면이...

S펜

'갤럭시노트9', 이렇게 나온다는데

삼성전자가 내달 9일 '갤럭시 언팩 2018' 행사를 통해 새로운 갤럭시를 공개한다. 주인공은 물론 '갤럭시노트9'일 게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DSLR처럼 심도를 표현할 수 있는 '라이브 포커스', 사진을 후보정할 수 있는 '듀얼 캡처', 그리고 진화한 S펜 기능 등 새로운 요소가 적용된 '갤럭시노트8'을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시킴으로써 갤럭시노트7의 불명예를 어느 정도 씻어냈다. 올해의 갤럭시노트9는 또 어떤 모습으로 세상에 나올까. 지금까지 나온 소문 몇 가지를 정리했다. ① 블루투스 지원하는 S펜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핵심은 S펜이다. 갤럭시노트8의 S펜은 펜촉두께 0.7mm, 4096단계 필압, 방진방수 IP68 등급 등을 지원했지만 갤럭시노트7과 사양이 동일했다. 삼성전자는 하드웨어 대신 GIF 파일을 보내는 '라이브 메시지'나 S펜을 대기만 하면 메모가 가능한 '꺼진 화면 메모', 번역 기능 향상...

IT열쇳말

[IT열쇳말] 갤럭시노트8

“삼성전자의 어느 누구도 지난해 일어난 일을 잊지 않을 겁니다.” 삼성전자는 8월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갤럭시 언팩 2017’ 행사를 열고 ‘갤럭시노트8’을 공개했다. 2016년 ‘갤럭시노트7’이 잇따른 배터리 폭발 사고로 전량 리콜 사태를 맞고 생산이 중단됐던 만큼, 행사 시작에 앞서 삼성전자는 전작 노트7에 대한 사과부터 전했다. 그리고 갤럭시노트8을 기다려온 사용자를 위해 더 좋은 제품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언팩 행사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은 “이번 언팩은 신제품 발표도 있지만 노트7 사태에 대한 반성과 사과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폰·태블릿·데스크탑 작업을 하나로 지금까지 갤럭시노트 시리즈는 대표적인 ‘패블릿’(폰과 태블릿의 합성어)으로 꼽혔다. 그 명함에 걸맞는 모든 것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한 제품이 갤럭시노트8이다. 갤럭시노트8은 6.3형(160.5mm)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갤럭시노트 제품...

G3

[테크쑤다] ①헤비급 스마트폰, ‘패블릿’

<블로터>와 <KBS> '차정인의 티타임'이 함께 매주 IT업계 이슈에 대해 수다를 떠는 ‘테크쑤다’를 진행합니다. 첫 번째 주제는 '갤럭시노트'로 대변되는 대화면 스마트폰 '패블릿'입니다. ‘패블릿’이라는 말, 익숙하신가요? 그런 분도 있고, 처음 듣는다는 분도 꽤 있습니다. 패블릿은 폰과 태블릿의 약자를 딴 신조어로 스마트폰이지만 태블릿처럼 큰 화면을 갖고 있다는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단어의 정확한 정의는 없습니다. 커다란 화면의 스마트폰을 구분하기 위한 용어이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기준도 애매합니다. 누가 봐도 큰 스마트폰, 그게 기준이라면 기준일 겁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uv6LRgcalCY ☞'테크쑤다' 영상 보기 패블릿이라는 말이 처음 나온 것은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를 내놓으면서부터입니다. 삼성은 '갤럭시S' 시리즈를 내놓으면서 늘 가장 큰 화면을 중심에 두었습니다. 그런데 2011년 당시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울 만큼 큰...

4.7인치

[써보니] ‘아이폰6’ 달라진 화면, 새롭고도 낯선

새 아이폰이 나왔다. 애플은 키노트가 시작되자마자 ‘아이폰6’를 꺼내놓았다. 올해 애플이 꺼내놓은 아이폰의 주제는 ‘크기’였다. 솔직히 아직 잠깐 제품을 만져본 것만으로는 새로운 화면을 받아들일 마음의 준비가 안 됐다. 일단 크기가 커졌다. 새 아이폰은 4.7인치의 ‘아이폰6’와 5.5인치의 ‘아이폰6 플러스’로 나뉜다. 애플은 그 동안 손 안에 쏙 들어오는 크기의 스마트폰의 대명사였다. '아이폰4'에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더해졌고, '아이폰5'로 접어들면서 화면의 비율과 크기가 달라졌지만 애플은 한번도 가로폭에 대한 변화를 준 적이 없다. 이 크기의 변화가 첫 번째 관전포인트다. 낯설지만 받아들여야 할 크기 또 하나는 크게 만드는 것 외에도 화면 크기로 제품을 구분했다는 점이다. 지난해 애플은 성능에 따라 처음으로 아이폰 라인업을 두 가지로 나누었는데, 이번에는 크기에 따른...

5.9인치

구글은 모토로라 손잡고 넥서스 낼까

모토로라가 구글과 넥서스를 만든다는 소문이다. 몇 년 동안이나 한 지붕 안에 있으면서 합작 제품을 내놓지 않았던 두 회사가 갑자기 새삼스럽게 헤어지고 난 뒤 신제품을 낸다는 것이 좀 의아하다. 소문의 진위여부보다 소문이 사실이라는 전제로 상황을 풀어보면 재미있는 구도가 그려진다. 모토로라는 지난 2011년 구글에 인수되면서 특별한 안드로이드폰을 만들 것으로 점쳐졌다. 이를테면 '넥서스'같은 특수한 용도의 제품 말이다. 하지만 모토로라는 의미있는 제품을 만들어내지 못하고 결국 모토로라를 떠나 레노버의 품에 안겼다. 그리고 최근에는 아예 값을 크게 내린 저가폰들이 모토로라의 주력 제품이 됐다. 구글이 모토로라를 인수할 때의 상황은 매우 예민했다. HTC가 넥서스원을 내놓으면서 안드로이드를 다루는 기술을 빠르게 익혔고, 삼성전자도 ‘넥서스S’와 ‘갤럭시넥서스’를 내놓으면서 갤럭시S2와 S3의 품질을 따라 높였고, 결과적으로...

디지털기기

"스마트폰·태블릿 수요, 한국은 여전히 높다"

액센츄어가 디지털 기기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이용 패턴에 대한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액센츄어는 23개 국가에서 각 1천명씩 총 2만3천명을 대상으로 어떤 제품을 구입하고 싶은지, 어떤 제품을 원하는지를 조사했다. 조사 대상은 한국을 비롯해 미국, 영국, 프랑스, 일본, 중국, 캐나다, 호주 등 전 세계를 표준으로 삼았다. 남녀비는 54대46이고 나이는 14세에서 55세 사이에서 고르게 설문을 조사했다. 조사 기간은 2013년 10월부터 11월까지다. 엑센츄어의 리포트에서 ‘소비자들이 스마트폰, HDTV 등 더 많은 디지털 기기를 구입할 것’, ‘콘텐츠보다 기기에 더 많은 비용을 쓸 것’ ‘패블릿에 대한 수요가 50%가 넘을 것’, ‘여러가지 기기를 쓰려는 수요가 높다'고 결과를 소개했다. 향후 12개월 안에 디지털 기기 구입에 대한 의사를 물었더니 57% 응답자가...

BB

[BB-0122] 패블릿, 2018년 1억2천만대 시장

2018년까지 패블릿 1억2천만대 시장 패블릿이 시장의 대세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만 2천만대의 패블릿이 팔려 나갔습니다. 단순히 신조어가 아니라 이제 완전한 휴대폰의 카테고리로 자리잡는 모양새입니다. 주니퍼리서치는 2018년까지 패블릿은 1억2천만대가 팔려나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패블릿은 삼성 뿐 아니라 LG전자, 노키아, 소니 등 거의 모든 제조사로 범위를 넓혀나가고 있습니다. [Techcrunch] 팬보이란 더 버지가 '팬보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개했습니다. 국내에서도 기기를 스스로와 동일시하면서 다른 기기를 쓰는 사람들과 편을 갈라 적대시하는 성향이 있는데, 이건 세계적인 일이기도 합니다. 재미있는 것은 이 기사는 보는 기기에 따라 화면이 다르게 비춰집니다. 애플 기기에서는 iOS의 우주 배경화면과 아이메시지가, 안드로이드에서는 넥서스5의 배경화면과 행아웃 메시지가, 윈도우에서는 윈도우8 배경화면에 스카이프 메시지가 뜹니다. 내용과 딱 어울리는 구성이...

hp

HP표 스마트폰 공개…6·7인치 패블릿 2종

HP가 6인치와 7인치 화면 크기의 패블릿으로 스마트폰 시장에 다시 도전한다. 6인치 ‘슬레이트6 보이스탭’과 7인치짜리 ‘슬레이트7 보이스탭’이다. 두 제품은 비슷한 부품을 썼다. 안드로이드4.2(젤리빈)를 탑재했고, 쿼드코어 프로세서와 16GB 내장 메모리가 들어갔다. 저장 공간이 부족하면, 마이크로SD카드로 최대 32GB까지 용량을 늘릴 수 있다. 뒷면에는 500만화소, 앞면에는 200만화소 카메라를 달았다. 화면에 쓰인 패널은 두 제품 모두 IPS다. 화면 크기와 해상도, 두께는 다르다. 슬레이트6 보이스탭은 6인치 화면에 1280×720 해상도를 갖췄다. 두께는 9mm다. 슬레이트7 보이스탭은 7인치 화면에 해상도는 1280×800이다. 9.5mm로 6인치 제품보다 다소 두껍다. HP의 모바일기기 시장 도전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HP는 지난 2010년 ‘팜'을 12억달러에 인수해 ‘터치패드’ 태블릿PC를 출시했다. 결과는 신통찮았다. HP는 터치패드를 출시하고 불과 49일...

5인치

소비자 선택권 외면한 그들만의 '패블릿 천국'

모바일 시장조사 전문업체 플러리가 '한국인은 패블릿 팬'이라는 제목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세계시장에서 패블릿 이용자는 7% 뿐인데 한국시장은 41%가 5인치 이상의 패블릿을 쓴다는 게 주된 내용이다. 플러리는 이를 근거로 '한국인들이 패블릿을 선호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패블릿은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중간 정도 크기로, 5~6.9인치 큰 화면에 전화 통화를 할 수 있는 제품을 뜻한다. 이 시장이 처음 분류되게 한 건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다. 5.3인치 디스플레이는 의외의 성공을 거둔다. 델이 ‘스트릭’을 내놓았을 때는 ‘너무 커서 못 쓰겠다’라고 했는데 갤럭시노트를 보고는 ‘커서 좋다’라는 역설된 반응이 나왔다. 팬택도 일찌기 패블릿을 내놓은 바 있지만 큰 반응을 얻진 못했다. 패블릿은 사실상 삼성이 성공시킨 셈이다. 그렇다면 삼성은 그간 다른 업체들이 읽어내지 못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