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갤럭시Z플립

'폴더블'은 스마트폰의 미래일까

스마트폰의 미래는 폴더블이다. 적어도 삼성전자는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작년 9월 '갤럭시 폴드' 이달 11일 '갤럭시Z 플립'을 출시했다. 2월18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코드네임 '챔프’라고 명명된 ‘갤럭시Z 폴드2’를 오는 7월 갤럭시노트20 시리즈와 함께 출시한다. 1년 사이 3개의 폴더블폰을 내놓는 거다.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을 개발한다는 소식은 2017 회계연도 결산 보고서에서 "폴더블 OLED 디스플레이와 같은 최신 기술이 적용된 제품 차별화를 지속하겠다"라고 밝히며 처음 외부에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앞서 구부릴 수 있는 OLED 디스플레이 기기를 위한 몇 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2016년과 2017년 취득한 특허 중 일부는 갤럭시Z 플립 출시를 시사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1년 접히는 OLED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개발에 첫발을 뗐다. 2013년 첫 결과물인 커브드 화면이 장착된 '갤럭시 라운드'를...

아이폰

폴더블 아이폰 나온다면, 이렇게

애플이 접히는 화면의 플더블 아이폰을 준비하는 모양이다. 애플은 2월4일(현지시간) 접히는 소재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는 새로운 기기 기술 특허를 미국 특허상표청(USPTO)에 출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접히는 디스플레이 소재는 이미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와 화웨이 '메이트X', 모토로라 '레이저'에서 상용화돼 판매되고 있거나 앞두고 있다. 이들 제품은 모두 1세대다. 스마트폰 기술 전반의 발전과 흥미로운 미래 방향성을 보여주고 있지만, 화면 주름 같은 어떤 점에서는 폴더블폰은 기존 프리미엄 모델보다 뒤떨어지는 측면도 있다. 배터리 등의 내부 부품과 디스플레이를 포함하며 두께는 두 배가 되면서 접었을 때 훨씬 두껍다. 모토로라 레이저는 화면을 여닫는 과정에서 삐걱거리는 소리가 나는 것으로 알려진다. 화면 주름 방지하는 메커니즘 '폴더블 디스플레이와 힌지(경첩)가 결합된 전자기기(Electronic devices with flexible displays...

아테나 프로젝트

미래 노트북 키워드는 AI·폴딩

인텔은 1월7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차세대 아키텍처 '타이거 레이크'를 공개했다. 이 칩이 들어가는 노트북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콘셉트 기기 몇 가지를 함께 선보였는데 키워드는 '인공지능(AI)'과 '폴딩(접을 수 있는 화면)' 2가지로 압축된다. 애플이 아이패드 프로를 내놓고 PC를 대체하겠다고 했을 때 솔직히 큰 기대를 했다. 하지만 아이패드 프로를 구입해도 맥이나 윈도우 PC는 필요하다. 컴퓨터와 미묘한 차이 같은 것이 아니라, 아이패드 프로는 이메일과 웹서핑, 워드 같은 기본적인 작업만 할 경우 PC 대체재로 기능을 할 뿐, 실제 작업에선 컴퓨터를 완전히 대체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아이패드 만큼 PC 다음을 준비하는 흥미로운 움직임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PC 시장이 마치 북극의 얼음처럼...

CES 2020

인텔의 듀얼 스크린 아이디어 '델 콘셉트 듀엣'

인텔은 1월7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10세대 코어 프로세서(아이스 레이크) 후속 10나노+ 공정의 '타이거 레이크'를 공개했다. 그리고 '씽크패드 X1 폴드', '델 콘셉트 듀엣' 같은 듀얼 스크린 기기를 선보였다. 홀리데이 시즌 출시를 예고한 '서피스 네오'까지 사용자 요구에 부합할 수 있는 더 나은 경험의 듀얼 스크린 디자인이 2020년 PC 폼팩터의 작은 변화를 예고한다. 먼저 서비스 네오를 보자. 마이크로소프트가 한창 완성도를 높이는 단계의 서피스 네오는 '인텔 하이브리드 테크놀로지' 기반의 시스템온칩(SoC) '레이크필드'가 탑재된다. 이 칩은 다이와 다이를 연결하는 레이어에 더해 컴퓨트 다이와 베이스 다이가 쌓인 형태를 활용한다. 컴퓨트 다이에는 10나노 공정의 서니코브 CPU와 그래픽, 미디어 코어, 트레몬트 아톰 CPU 등 연산...

노트북

"노트북도 이제 폴더블, 씽크패드 X1 폴드"

PC의 미래를 엿볼 기회가 생겼다. 레노버는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화면이 접히는 폴더블 노트북 '씽크패드 X1 폴드'를 공개했다. 우리가 지난 몇 년 소문만 무성하던 폴더블 기기를 기다린 진짜 이유는 작업의 더 나은 경험을 위해서다. 씽크패드 X1 폴드의 개념은 간단하다. 13.3인치 화면의 윈도우 노트북이자 반으로 접으면 약 10인치짜리 다이어리 같은 느낌을 준다. 997g으로 애플 맥북에어보다 가볍다. 다이어리처럼 손에 들거나 가방에 쏙 넣을 수 있다. 4:3 화면비의 접히는 13.3인치 OLED 화면은 4년간의 다양한 실험에서 얻은 최상의 사이즈다. 듀얼 스크린과 폴더블 같은 여러 형태의 디자인을 고민했다는 게 레노버의 설명이다. 힌지 메커니즘에도 공을 들였다. 레노버에 따르면 6종의 힌지 디자인과 20개 이상의...

갤럭시 폴드

화웨이에 쫓기는 삼성, 새 '갤럭시 폴드' 2월 공개하나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회복하는 모양새다. 2019년 3분기(7월-9월) 전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6630만대로 전년동기대비 2% 증가했다. 2017년 3분기 이후 분기 기준 2년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반등세로 돌아선 데 대해 린다 수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연구원은 디스플레이 대형화와 5G 등 신기술 도입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화웨이가 5G 스마트폰을 출시했고, 애플은 아이폰11 시리즈 가격을 소폭 내렸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10과 A시리즈 인기에 힘입어 출하량 7820만대를 기록해 1위(21.3%)를 지켰다. 화웨이는 내수 시장을 장악하며 2위에 올랐다. 전년동기대비 29% 증가한 6670만대를 기록했다. 애플은 4560만대를 출하해 3위를 유지했다. 출하량 기준 전년동기대비 3% 감소했고 점유율은 0.6% 줄었다. 삼성전자 3분기 점유율 1위, 화웨이에 3.1% 앞서 스마트폰 시장이 회복세에 진입했다는 기대감은...

갤럭시폴드

구글, '화면 펼쳐지는' 스마트북 개발하나

말도 많고 탈도 많지만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는 흥미로운 제품임은 분명하다. 스마트폰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갤럭시 폴드는 기기의 중앙 힌지 도움으로 화면이 접히고 펼쳐진다. 디스플레이를 펼쳐 7인치 화면의 태블릿 모드에서 3개의 앱을 동시에 사용하고, 그 사이에서 콘텐츠를 이동할 수 있다. 지금까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경험했던 멀티태스킹이 아니다.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는 유사한 디자인의 '메이트X'를 오는 9월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애플도 2020년 플더블폰을 내놓을 예정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와중에 구글이 세계지적재산권기구(World Intellectual Property Office, WIPO)에 출원한 특허 문서에서 화면이 펼쳐지는 스마트북 개발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구글은 지난 5월7일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구글I/O 2019' 개막에 앞서 폴더블 기술과 기기를 개발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구글 제품 관리...

AMOLED

갤럭시 언팩 2019 행사에 담긴 숨은 메시지

삼성전자가 갤럭시 언팩 행사를 열고 새 스마트폰들을 쏟아냈다. 특히 2월 행사는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기술을 이끄는 갤럭시 S 시리즈가 공개되기 때문에 가장 큰 관심을 받는 자리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갤럭시 S의 10번째 제품인 갤럭시S10을 비롯해 여러가지 제품을 함께 발표했다. 여전히 주인공은 갤럭시S10다. 하지만 이번 행사에는 제품 그 자체보다 라인업에 흥미로운 볼거리가 숨어 있다. 세상의 관심은 ‘갤럭시 폴드’에 쏠렸다. 오랫동안 소문으로 돌았던 ‘접는’ 스마트폰이다. 접었을 때 화면 크기는 21:9 비율의 4.6인치인데 펼치면 4.2:3 비율의 7.3인치로 커진다. 삼성전자가 지난 2011년부터 전시회에서 시제품으로 선보였던 휘는 디스플레이가 상용화 단계로 접어든 것이다. 갤럭시 폴드, 큰 화면과 휴대성 딜레마를 풀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의 화면이 ‘휘는’ 것이 아니라...

갤럭시F

출발선 끊은 ‘폴더블 폰’, 누가누가 잘 만들까

‘폴더블 폰’ 상용화가 코앞에 다가왔다. 삼성이냐, 화웨이냐. 폴더블 폰을 개발 중인 두 기업 중 어느 곳이 ‘세계 최초’로 폴더블 폰을 내놓을지 이목이 쏠려 있던 사이, 뜻밖에도 중국 스타트업이 출발선을 끊었다. IT 트위터리안 에반 블래스에 따르면 LG전자도 내년 초 열리는 'CES 2019' 행사에서 폴더블 폰을 공개할 예정이다. '누가 빨리 접는가' 경쟁은 끝났고, 이제 주제는 '누가 잘 접는가', 그리고 '접어서 뭘 할 수 있는가'로 넘어갔다. ‘최초’ 경쟁, 중국 업체들의 맹공 올해 열린 MWC 2018에서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ZTE는 ‘세계 최초의 폴더블 폰’, ‘엑손M’을 공개했다. 한눈에도 우리가 아는 폴더블 폰의 이미지와는 거리가 멀다. 경첩을 이용해 두 개의 스마트폰을 접이식으로 만든 제품이었는데, 세계 최초 타이틀 덕분에 반짝 이슈가...

레노버

레노버, '구부리는 노트북' 콘셉트 공개

경첩이 없는 노트북은 실현될 수 있을까. 레노버는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노트북 콘셉트를 공개했다. 6월2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레노버 트랜스폼 2017' 행사에서 발표된 '폴더블 노트북'은 기존 노트북처럼 경첩을 통해 접히는 게 아닌, 종이처럼 자연스럽게 구부러지는 형태다. 이번에 발표된 폴더블 노트북은 시제품이 아닌 렌더링 된 이미지 콘셉트다. 크리스티안 테이스만 레노버 커머셜 비즈니스 부문 수석부사장은 과거 레노버 노트북 제품의 역사를 보여준 뒤 폴더블 노트북 콘셉트를 발표했다. 이 콘셉트 제품을 통해 PC의 미래를 제시한 것이다. https://twitter.com/lenovo/status/877196803065643008 이 폴더블 노트북에는 마우스 역할을 하는 트랙패드가 없다. 대신 음성명령을 통해 마우스 기능을 대체한다. 또 화면에 글을 쓸 수 있는 스타일러스 펜이 입력장치 역할을 한다. 이른바 '빨콩'이라 불리는 '씽크패드' 시리즈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