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마누 프라카시

말라리아균 잡아내는 ‘200원짜리 종이 원심분리기’

‘폴드스코프’는 혁신이었다. 이른바 ‘1달러 현미경’. 우리돈 1천원에 만드는 현미경이다. 이 현미경은 종이접기하듯 도면을 따라 접어 만드는 물건이다. 종이비행기 접는 것만큼 쉽다. 방수도 된다. 최대 2천배까지 샘플을 확대해 관찰할 수 있다. 렌즈에 배터리까지 포함해도 제작비는 1달러가 채 안 된다. 폴드스코프는 아프리카 저개발국가를 위해 탄생했다. 스탠포드대학교 생명공학자인 마누 프라카시 교수팀이 만들었다. 그는 비싼 현미경 대신 값싸고 전력 소모도 거의 없는 휴대용 현미경을 아프리카에 손쉽게 보급하는 방법을 고심했다. 현지 주민들도 손쉽게 말라리아균을 확인할 수 있는 장비를 만들고 싶었다. 폴드스코프는 최근 크라우드펀딩 서비스 ‘킥스타터’에서 공식 모금을 시작하며 양산 준비를 갖췄다. 그런 마누 프라카시 교수팀이 또 일을 냈다. 이번엔 ‘의료용 원심분리기’다. 환자에게 뽑은 혈액을 넣고...

스탠포드

종이접기로 만드는 1달러 현미경

과학은 21세기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많은 편리함과 혜택을 주고 있다. 하지만 과학이 아무리 발달해도 그 혜택을 받지 못하는 나라가 있다. 경제 사정이 여의치 않는 나라가 그렇다. 특히 값비싼 장비가 필요한 의학이나 생물학 연구에는 더더욱 그렇다. 스탠포드대학은 과학 장비가 부족한 나라를 위해 값싼 현미경을 개발했다. 이 현미경 가격은 단돈 1달러, 우리돈 1천원이다. ▲폴드스코프 전개도 스탠포드대학 기계공학과 생명공학 연구팀은 폴드스코프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폴드스코프는 종이접기 방식으로 만드는 현미경이다. 10분이면 뚝딱 만들 수 있는 폴드스코프는  A4 크기만한 기본 종이틀과 풀, 스위치와 배터리, LED로 구성된다. 딱히 비쌀 만한 재료는 없다. 렌즈는 0.56달러, 3V 버튼형 배터리가 0.06달러, LED가 0.21달러로 모두 합해야 0.97달러다. 관찰한 물체가 전염성을 띌 경우를 고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