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구글

구글 프로젝트 아라 "낙하 실험, 장난이었어요"

구글이 조립식 스마트폰 프로젝트 ‘아라’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하루 전 구글은 아라의 출시일을 2016년으로 미뤘는데, 그 이유가 떨어뜨리면 산산조각난다는 것이었다. 이 이야기의 출처는 구글 프로젝트 아라의 공식 트위터였다. 아라는 뼈대가 되는 엔도 위에 부품을 밀어넣는 구조인데, 스마트폰을 떨어뜨리면 각 부품이 흩어져버린다는 것이다. 이 이야기는 하루만에 제법 심각한 추측들을 낳았다. 내구성 문제와 접점에 대한 불안감, 그리고 조립식 스마트폰에 대한 회의로까지 이어졌다. 구글도 이런 반응에 놀랐나보다. 하루만에 다시 트위터를 통해 ‘농담이었다’는 반응을 냈다. 프로젝트 아라의 트위터는 “실제로 낙하 실험을 하지 않았고, 모듈 내구도에 대한 설게 해결책도 갖고 있다”고 해명했고, 해시태그로 농담이었다는 말도 덧붙였다. 사실 제품을 떨어뜨렸을 때 모듈이 분리되는 것에 대한 해결책은...

구글

조립 스마트폰 부품 모아 슈퍼컴퓨터로

구글의 조립식 스마트폰 ‘프로젝트 아라’가 새로운 형태의 스마트폰 모델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또 하나의 조립식 스마트폰의 콘셉트가 등장했다. 핀란드 퍼즐폰은 스마트폰을 모아 슈퍼컴퓨터로 쓸 수 있도록 하는 개념을 공개했다. 퍼즐폰은 지난해 등장한 회사로, 조립식 스마트폰을 개발 중이다. 프로젝트 아라가 디스플레이부터 모뎀, 카메라까지 모든 부품을 모듈화했다면 퍼즐폰은 스마트폰의 핵심 부품인 프로세서와 카메라만 하나의 모듈로 만든 것이다. 퍼즐폰은 크게 보면 디스플레이부, 프로세서·카메라부, 배터리로 나뉘는데 공개된 이미지를 보면 프로세서와 배터리의 크기를 규격으로 정하고 디스플레이 크기만 다르게 할 수 있다. 서로 다른 크기의 스마트폰도 어렵지 않게 만들어낼 수 있다. 퍼즐폰은 이 모듈 규격을 오픈소스로 개방해 협력 업체들이 모듈을 만들기도 하고, 디스플레이부의 디자인을 새로 꾸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