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WS

키스 알렉산더 전 NSA 국장, 아마존 이사회 합류

9일(현지시간) CNBC 등 주요외신은 키스 알렉산더 전(前) 미국 국가안보국(NSA·National Security Agency) 국장이 아마존 이사회에 합류했다고 보도했다. 알렉산더는 현재 아이언넷 시큐리티 최고경영자(CEO)를 맡고 있다. 지난 2013년 6월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은 NSA가 비밀감시 프로그램인 '프리즘'을 이용해 일반 시민의 통화 기록·이메일 등 개인 정보를 감시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특히 애플, 구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스카이프 등 대형 인터넷 기업의 시스템에도 직접 접속해 민간인 정보를 빼냈다는 사실이 밝히면서 충격을 줬다. 당시 NSA 국장이었던 알렉산더는 "프리즘 덕분에 수십 건의 테러를 막을 수 있었다"고 반박했지만, 2013년 사의를 표명하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현지 매체들은 아마존이 미국 국방부의 '제다이(JEDI·Joint Enterprise Defense Infrastructure)' 클라우드 사업 수주 실패와 관련한 법정싸움에...

NSA

"미 IT기업, NSA 정보수집 알고 있었다"

미 IT기업이 NSA의 광범위한 정보수집 활동을 이미 알고 있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는 구글, 페이스북 등이 NSA 감시활동과 연관성을 부인해 온 바와 엇갈리는 얘기여서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가디언과 워싱턴포스트는 내부고발자 에드워드 스노든이 공개한 내부 문건을 바탕으로 거의 모든 IT기업이 NSA의 전방위 감시 프로그램인 ‘프리즘’에 관여했다고 지난해 보도했다. 야후, 애플, 구글, 마이크로포스트(MS), 페이스북, AOL 등 IT기업은 NSA가 대규모로 고객정보를 감시하는지 몰랐다고 주장했다. 애플은 프리즘이란 용어 자체를 “들은 적 없다”라고 잘라 말했다. 라제시 데 NSA 법무자문위원은 3월19일(현지시각) 대통령 직속 인권감시위원회(PCLOB) 청문회에 나와 “프리즘은 정부 안에서 쓰던 용어인데 내부 정보가 유출된 뒤에야 밖에 알려졌다”라며 “프리즘 프로그램으로 정보를 수집하는 일은 강제 법 집행이기 때문에...

NSA

"통신 감청, 한 나라의 문제 아니다"

"한 나라 차원의 문제가 아니다." 오병일 진보넷 활동가의 말이다. 진보넷은 정보인권단체 268곳과 '국제인권법상의 통신감시 13개 원칙'을 9월20일 발표했다. 국제인권법상의 통신감시 13개 원칙은 한국의 진보넷과 오픈넷, 소비자시민모임, 국경없는기자회와 프라이버시인터내셔널, 자유프론티어재단 등 각 나라 정보인권단체 269곳이 만들었다. 국가가 국민을 감청하고 통신사실정보와 이용자정보를 얻는 과정에서 지켜야 할 13개 원칙이다. 구속력이 없지만, 각국의 정보인권단체가 공통으로 만든 원칙이라는 데 의의가 있다. 오병일 활동가는 "인터넷을 통한 감시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정립된 원칙이 없기 때문에 각국에 통신 보호 법률이 있지만,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라며 "각국에 이 원칙에 맞게 법률을 요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가 국민의 온라인 활동을 감시하고 감청하는 걸 나라 안에서 해결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얘기다. 그는 프리즘 사태...

BB

[BB-0812] 인터파크, '비스킷 탭' 공개

인터파크, 전자책용 태블릿 '비스킷 탭' 공개 인터파크 전자책용 태블릿PC '비스킷 탭' 사양이 공개됐습니다. 1280×800 해상도의 7인치 화면에 1.6GHz 쿼드코어 CPU, 안드로이드4.2 젤리빈과 16GB 메모리를 탑재했습니다. 앞·뒷면에 카메라도 달렸습니다. 기본 저장 공간은 16GB로, 전자책 1만2천권을 저장할 수 있는 분량입니다. 출시일은 8월16일입니다. [관련정보 : 인터파크] 블랙베리, 상장폐지 검토 중 블랙베리가 상장폐지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익이 계속 떨어지면서 주주들에게 심한 압박을 받고 있는데, 이것이 경영에 영향을 끼친다고 판단한 겁니다. 상장폐지를 결정한 건 아니고 관심을 갖는 정도로 보입니다. 올해 초 델이 상장 폐지한 수순과 비슷하다고 보면 됩니다. [관련기사 : Reuters] 새 '아이폰' 출시 임박 애플의 새 아이폰들에 대한 정보가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현재로서는 고성능 제품인...

3D프린터

[BB-0726] 삼성판 새 ‘넥서스10’도 출시 임박

삼성판 '넥서스10' 출시 임박 어제 구글이 새 '넥서스7'과 안드로이드 4.3을 발표했는데 곧 '넥서스10'도 발표될 듯합니다. 안드로이드와 크롬을 맡고 있는 선달 피차이가 행사장에서 월스트리트저널 기자에게 삼성과 새 '넥서스10'을 만들고 있고 곧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합니다. 해상도가 더 높아지지는 않을 것 같고 하드웨어 성능이 좀 더 좋아지려나요. [관련기사 : BGR] 미디어텍 "진짜 8코어 칩 선보일 것" 스마트폰과 태블릿 칩 회사인 미디어텍이 진정한 옥타코어 프로세서를 올해 안에 선보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전자가 '엑시노스5'라는 옥타코어 프로세스를 선보인 바 있지만, 이 프로세스는 4개의 고성능 A15 코어와 4개의 저전력 A7을 하나의 패키지로 묶은 것입니다. 프로세서 하나에 8개의 코어가 들어간 건 아니지요. [관련기사 : PC World] '크롬캐스트' 매진…넷플릭스...

BB

[BB-0717] 안드로이드폰 웹 트래픽 절반은 삼성폰

안드로이드폰 웹 트래픽 절반은 삼성폰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전세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웹 트레픽의 절반인 47.2%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기기별로는 갤럭시S3가 32%로 가장 높았고, 갤럭시S2도 14%, 갤럭시 노트가 9%, 갤럭시S4 7% 등 입니다. 웹 광고업체 치티카 조사 결과입니다. [관련기사 : Venturebeat] MS, "PRISM 암호 해독 돕지 않았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에드워트 스노우든 전 NSA 요원의 폭로를 전면 부정하고 나섰습니다. PRISM 프로그램이 자사 서버에 접속할 수 있는 통로를 만들어주지도 않았고, NSA가 자사 아웃룩 메일에 접속할 수 있는 별도의 경로도 개설하지 않았다는 얘기지요. 마이크로소프트 측은 "수사를 위한 목적일 경우 영장이 있는 상황에서만 협조했다"라며 프리즘 프로그램이 처음 공개됐을 당시 밝혔던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관련기사 : The Register] KT, '올레마켓웹툰' 오픈...

NSA

MS, '프리즘' 프로젝트 암호 해독 도왔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미 국가안보국(NSA)을 도와 프리즘(PRISM) 프로그램에 사용자 정보를 적극적으로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에드워드 스노우든 전 NSA 요원의 도움을 받아 MS가 어떻게 프리즘 프로젝트에 참여했는지를 폭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MS는 NSA가 자사 서버에 접속해 암호화된 사용자 정보를 쉽게 해독하고 분석할 수 있게 도왔다. 프리즘 프로그램은 NSA와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2007년부터 진행해 온 자국민 감시 프로젝트에 사용된 소프트웨어다. NSA와 FBI는 미국의 주요 IT기업과 손잡고 자국민 데이터를 수집·분석했다. 이들은 자국내 위치한 마이크로소프트나 구글, 페이스북 같은 인터넷 서비스 회사 중앙 서버에 직접 접속해 영화, 오디오, 사진, e메일, 문서와 같은 콘텐츠를 비롯해 각종 로그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했다. 이같은 사실은 지난 6월 에드워드 스노우든 전...

BB

[BB-0709] 3D 프린터로 만든 SLR 카메라

3D 프린터로 만든 SLR 카메라 레오 마리우스라는 사람이 3D 프린터로 완전히 동작하는 SLR 필름카메라를 만들었습니다. 이름은 '오픈리플렉스'입니다. 3D 프린팅을 위한 도면만 나눌 수 있다면, 말 그대로 오픈소스 SLR 카메라라는 뜻입니다. 재료값을 더해보니 30달러에 약간 못 미치는 것 같습니다. 실제 사진 품질도 좋습니다. 다만, 아쉬운 것은 렌즈는 일반 SLR 카메라용 렌즈를 썼다는 점 정도네요. [관련기사 : Instructables] NSA '프리즘', 법정으로 미국 개인정보 보호단체인 전자개인정보센터(EPIC)가 미 안보국(NSA)의 불법 감청에 대해 소송에 나섰습니다. 해외정보감시법원(FISC)에서 미 안보국의 불법 여부를 놓고 소송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전자개인정보센터는 버라이즌부터 시작해 NSA가 왜 전국민을 불법 감청했는지, 지나친 애국법을 적용한 건 아닌지를 따졌다고 하는군요. [관련기사 : The Verge] 애플, 앱스토어 5주년 기념...

DGSE

프랑스도 전방위 국민 사찰 들통

미국에 이어 프랑스까지 대규모 자국민 감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집할 수 있는 데이터가 늘어나면, 이 데이터를 분석해 활용하고 싶은 게 국가 정보기관의 마음인 가보다.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는 "프랑스 해외담당 정보기관인 대외안보총국(DGSE)에서 국내는 물론 국외로 오가는 통신정보를 감시하는 프로그램을 운영중이다"라며 "누가, 언제, 어디서 통신하는지 등의 정보가 담긴 메타데이터를 수년간 축적해 왔다"라고 전했다. 미 국가안보국(NSA)이 PRISM(프리즘) 프로그램을 통해 구글이나 페이스북 등 인터넷 기업 서버에 접속해 사용자 정보를 수집했듯, 프랑스 정보기관도 같은 방법을 활용해 자국민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했다고 폭로한 것이다. 프랑스 역시 자국민 불법 사찰이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사진 : Flickr 'garryknight' CC-BY 르몽드에 의하면 대외안보총국은 프랑스 국내는 물론...

BB

[BB-0705] 트위터 '자동 트윗' 금지된다

트위터 '자동 트윗' 금지된다 트위터가 자동 트윗 작성, 자동 리트윗, 자동 팔로우, 자동 멘션 등을 금지한다고 개발자 웹사이트를 통해 밝혔습니다. 키워드를 검색해 자동으로 멘션하기, 팔로우한 계정에 '팔로우해 줘 고맙다'라며 자동으로 DM 쓰는 것, 팔로우 빨리 늘리기용 외부 응용프로그램 등은 모두 트위터가 금지하는 행위입니다. [관련정보 : Twitter] 삼성전자, 5조원 규모 연구개발센터 짓는다 삼성전자가 45억 달러, 우리돈으로 약 5조원을 들여 국내에 연구개발(R&D)센터를 지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앞을 3년 안에 5곳에 짓겠다는군요. 우선 2015년까지 서울에 지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각 R&D센터에서는 1만여명에 이르는 연구자들이 근무할 예정입니다. 그런데 왜 이런 발표를 외신을 통해 들어야 하는 걸까요? [관련기사 : Engadget] 삼성전자 2분기 사상 최대 실적 올려 삼성전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