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넷플릭스

넷플릭스, 2017년 1분기 실적 공개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가 2017년 1분기 실적을 공개했다. 기대했던 신규 가입자 수 증가율에는 미치지 못했으나 순이익은 시장 예상을 웃돌았다. 한국 시장 등 특정 국가에 대한 가입자 수 현황이나 매출 실적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넷플릭스는 4월1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분기 매출 실적 보고서를 공개하며 스트리밍 매출이 25억달러, 우리돈 2조8천억원 수준을 돌파했고, 전 세계 신규 가입자 500만명을 추가했다고 밝혔다. 1분기 순이익은 1억7820만달러, 우리돈 2천억원 수준이다. 현재 넷플릭스 서비스 전체 가입자 수는 9875만명이다. 그중 미국 국내 가입자는 5085만명, 미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 가입자는 4789만명이다. 1분기 신규 가입자로만 살펴보았을 때 미국 신규 가입자는 142만명, 글로벌 신규 가입자는 353만명이다. <레코드>에 따르면 넷플릭스 미국...

넷플릭스

[블로팁] '넷플릭스'를 더 풍성히 이용하는 7가지 방법

미국에서는 한창 ‘썸’ 타는 이성에게 이렇게 말한다고 해요. “넷플릭스 보고 갈래?(Netflix and chill?)” 깊게 연구하고 싶지는 않지만, 세상에. 구체적인 영화나 드라마 제목도 아니고, 그냥 ‘넷플릭스’ 라니요. 집 앞까지 함께 온 이성을 그냥 돌려보내자니 아쉬워서일까요?  우리나라 버전이라면 그 유명한 “라면 먹고 갈래?” 정도가 되겠지요. 생각해보면, 지난 2014년 국내에서도 개봉한 영화 <인턴>에서도 스타트업 대표로 분한 앤 해서웨이와 그의 남편이 침대에서 이런 대화를 나누기도 합니다. “넷플릭스나 볼까?” 영미권 나라에서는 그만큼 많은 이들을 통해 넷플릭스가 소비되고 있다는 것을 반영하는 대사입니다. 국내에서도 넷플릭스를 즐길 수 있게 됐습니다. 콘텐츠 규모는 미국의 10% 정도로 부족하지만, 지난 주말 동안 국내에서도 많은 팬을 거느린 AMC의 TV 시리즈 ‘브레이킹 배드’가...

넷플릭스

스냅챗·야후 "자체 콘텐츠 제작, 쉽지 않네"

최근 넷플릭스와 아마존을 필두로 플랫폼 사업자들이 콘텐츠 유통을 넘어 제작에도 나서고 있다.  IT기업들이 콘텐츠 제작을 직접 하려는 이유는 뭘까. 기존 미디어와 플랫폼으로써 경쟁자 위치에서 그들에게 콘텐츠를 수급 받는 게 쉽지 않아서다. 직접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해 1차 창구 판권을 확보해버리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들 모두가 ‘하우스 오브 카드’를 만들어 대박을 터뜨리고 ‘넷플릭스’가 되는 건 아니었다. 단기간의 투자금만으론 실리콘밸리 출신이 할리우드 감성을 듬뿍 뿜어내는게 그리 쉽지만은 않나 보다. 이번 달 스냅챗과 야후가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성과를 내지 못하며 콘텐츠 제작에 한 발을 뺀다는 소식이 나왔다. 10월20일(현지 시각) 야후가 밝힌 올해 3분기 실적 발표 결과, 야후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8.3%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넷플릭스

"10대를 모셔라"…넷플릭스는 확장 중

세계 최대 OTT 플랫폼 사업자 넷플릭스가 전 연령대의 시청자를 만족시키기 위해 오리지널 콘텐츠 포트폴리오를 차곡차곡 채우는 중이다. 최근은 10대를 겨냥한 콘텐츠에 주목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넷플릭스가 10대 연령층 시청자들을 겨냥한 영화와 TV시리즈 독점 콘텐츠 확보를 위해 판권을 사들이는 중”이라고 8월2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https://www.youtube.com/watch?v=rg1CE7Y7B-Q 보도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최근 유튜브 스타들이 출연하는 영화 ‘스모쉬 : 더 무비(2015)’와 ‘베드 나이트(2015)’의 판권을 사들였다. ‘스모쉬 : 더 무비’의 주연인 ‘스모쉬’는 이안 헤콕스와 안토니 파딜라 2명으로 구성된 코미디 그룹으로, 유튜브를 대표하는 크리에이터다. ‘베드 나이트’ 역시 유튜브 스타인 젠 맥컬리스터와 로렌 엘리자베스가 출연한다. 오는 2016년엔 ‘데거러시: 더 넥스트 클래스’를 방영한다. ‘데거러시’ 시리즈는 캐나다의 ‘스킨스‘라고 불리는 청소년 이야기를 담은 하이틴...

넷플릭스

넷플릭스, 해외 시장에서도 순항 중

구독자 확보를 위한 넷플릭스의 해외 진출 전략이 성과를 내고 있다. 넷플릭스는 7월15일(현지 시각) 2015년 2분기 실적발표 자리에서 “2분기에 새로운 유료 가입자 328만명이 늘었다”라고 밝혔다. 이로써 넷플릭스의 전세계 구독자는 약 6500만명에 육박하게 됐다. 지난 해 같은 기간 늘어난 가입자 수는 170만명으로, 구독자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약 2배 증가한 수치다. 하지만 순이익은 감소했다. 넷플릭스는 올 2분기 16억5천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2600만달러의 순이익을 냈다. 이는 2014년 2분기의 순이익 7100만달러에는 못 미치는 수준이다. 넷플릭스는 순이익 감소가 자체 제작 콘텐츠에 많은 투자를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자리에서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최고경영자(CEO)는 “하우스 오브 카드나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 센스8와 같은 넷플릭스 자체 제작 드라마가...

Beasts of No Nation

넷플릭스, TV 넘어 자체 영화 제작 도전장

'하우스 오브 카드', '오렌지 이즈 더 블랙', '마르코폴로'…. 연이은 자체제작 드라마로 미국 케이블TV 산업을 잠식 중인 넷플릭스가 영화 산업에 본격적으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넷플릭스는 7월7일(현지시각) 캐리 후쿠나가 감독의 신작 영화 ‘비스트 오브 노 네이션(Beasts of No Nation)’을 오는 10월16일 넷플릭스와 선택된 극장 몇 곳에서 동시에 개봉한다고 밝혔다. ‘비스트 오브 노 네이션'은 아프리카 내전으로 가족을 잃은 소년병에 대한 이야기다. ’퍼시픽림‘으로 유명한 배우 이드리스 엘바가 출연한다. ‘비스트 오브 노 네이션’은 예술·독립영화 상영관을 중심으로 개봉될 예정이다. 메이저 극장 체인에서는 이 영화를 못 본다. AMC와 리걸, 시네마크, 카마이크는 지난 3월 <버라이어티>와 인터뷰에서 “극장 개봉 후 온라인 서비스로 배급되기까지 3달이라는 기한은 넘겨야 한다”라며 “이를 지키지 않은...

4k

미국 TV시장, 스트리밍 ‘맑음’ 케이블 ‘흐림’

미국에서 인터넷 스트리밍으로 TV를 보는 사람은 늘고 유료 케이블방송을 보는 사람은 줄었다. 시장조사업체 NPD가 1월20일(현지시간) 발표한 조사 결과, 2012년 5월부터 2013년 8월까지 미국에서 HBO와 같은 유료 케이블 방송 가입자 수가 38%에서 32%로 6%p 줄었다. 같은 기간 넷플릭스와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 가입자 수는 23%에서 27%로 4%p 늘었다. 아직 유료 케이블 방송을 보는 시청자가 더 많지만,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의 성장세가 무섭다. Δ 2012년 5월~ 2013년 8월 미국 유료 케이블과 스트리밍 서비스 가입자 추이(출처: NPD) 스트리밍은 인터넷으로 영상이나 음악 등을 실시간으로 재생하는 기술을 말한다. 초기 스트리밍 서비스는 유튜브나 비메오처럼 비교적 짧은 동영상이 주를 이루었으나 최근엔 재생시간이 긴 드라마와 영화, TV쇼 등으로 옮겨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