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5G

KT-현대건설기계, 5G무인지게차로 332조원 건설기계 시장 겨냥

KT와 현대건설기계가 5G 기반 자율주행 무인 지게차로 글로벌 건설 기계 시장을 겨냥한다. 해당 시장은 연평균 6.4% 성장해 2022년 약 2834억달러(약 332조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24일 KT는 현대건설기계와 함께 전북 군산 현대건설기계 공장에서 5G 기반 무인 지게차 융합 기술 공동 개발을 위해 추진한 실증사업(PoC) 성과 발표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전홍범 KT AR/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 공기영 현대건설기계 사장 등이 참석해 스마트 산업차량 플랫폼 구축 성과를 공유하고, 내년도 사업화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양사는 지난 5월 '5G 스마트 건설기계·산업차량 플랫폼 공동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실증 사업을 추진했다. 이번 행사에서 양사는 협업으로 공동개발 한 ▲5G 기반 무인지게차 원격관리 제어 기술 ▲AI 기반...

5G

KT-현대건설기계, 5G 스마트 물류 시동

KT가 현대건설기계와 함께 무인지게차 솔루션을 개발해 5G 기반 스마트 물류 환경 조성에 나선다. 양사는 5월12일 서울 광화문 KT 이스트 사옥에서 '5G 스마트 건설기계·산업차량 플랫폼 공동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KT AI/DX 융합사업부문장 전홍범 부사장과 현대건설기계 공기영 사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KT와 현대건설기계는 이번 협약을 토대로 무인지게차 대상 ▲5G 기반 원격관제 플랫폼 ▲AI 음성제어 솔루션 ▲영상 및 AR(증강현실)을 통한 A/S 지원을 위한 기술 개발에 협력할 예정이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난해 4월 작업장의 환경과 장애물을 인식하고 최적경로로 자율 주행하는 무인지게차를 국내 최초로 상용화했다. KT는 5G, AI 등을 활용해 자율주행 무인지게차가 계획된 경로로 작업을 원활히 수행하기 위한 실시간...

5G

SKT, 5G 기반 스마트건설 속도 낸다

SK텔레콤이 기업·국가연구기관과 함께 5G 기반 스마트건설 기술 도입에 속도를 낸다. SKT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현대건설기계, SK건설, 트림플 등과 5G 기반 스마트건설 기술 혁신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9월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12월 SK텔레콤과 현대건설기계, 트림블 등 3개사가 맺은 업무 협약의 연장선에 있다. 스마트건설은 5G 기반으로 중장비를 원격 제어하고 드론으로 측량하는 등 건설 현장을 원격화·자동화해 건설 현장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기술 전반을 일컫는다.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에 따르면 세계 스마트건설 시장은 연평균 12%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5개 기업 및 기관은 건설 현장 설계부터 운용·관리에 이르는 전과정에 5G·인공지능(AI) 기반 패러다임 전환 필요성에 뜻을 모으고 전방위적 협력에 나설 방침이다. 우선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연천SOC실증센터에서...

5G

SKT·현대건설기계·트림블, ‘5G 스마트 건설 솔루션’ 개발 협력

SK텔레콤과 현대건설기계, 트림블이 5G 기반 스마트 건설 솔루션 공동 개발에 나선다. 5G 통신망과 감지 센서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공사 현장 안전과 건설장비의 고장 여부를 원격으로 관리하는 식이다. SK텔레콤은 12월10일 건설 중장비 생산 전문업체 현대건설기계와 위치 정보, 모델링, 건설 현장 데이터 분석 등 건설 전문 솔루션 기업 트림블과 ‘5G 스마트 건설 솔루션’ 개발 및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3개 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5G, 인공지능(AI) 등 각종 IT 기술을 활용해 건설 효율성을 높이는 솔루션을 개발한다. 이들은 우선 지능형 건설 장비를 현장에 적용해 공사 효율을 높이고, 각종 감지 센서를 활용해 실시간 공사 현장 안전 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후 5G 통신망을 활용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