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5G 장비

국제정세 vs 사업성 뒤엉킨 화웨이 5G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오늘자 외신에 영국과 프랑스가 화웨이 5G 장비를 배제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주에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5G 상용화를 하면서 화웨이 5G 장비를 썼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주도의 반(反) 화웨이 기류는 미국 우방 국가 중심으로 퍼지고 있다. 미국에 대해 충성도가 높은 일본 역시 정부 차원에서 화웨이 퇴출에 앞장서고 있다. 중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인도 또한 양국 군대의 맨손격투 충돌로 화웨이(중국) 배제에 나섰다. 인도는 떠오르는 글로벌 5G 격전지로 장비 업체들에게 가장 매력 있는 시장이다. 화웨이 5G 장비 퇴출을 주장하는 미국 측 명분은 보안 위협이다. 화웨이 통신장비에 백도어가 심어져 있어 국가와 기업의 기밀 정보가 중국 정부에 전달된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물론 공식적으로 검증된 적은 없다. 반면...

5G

남아공에도 5G 상용화...통신사 MTN, 화웨이 5G 네트워크 구축

화웨이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 5G 네트워크 장비를 구축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기반의 다국적 통신 그룹 MTN은 화웨이 장비 기반의 5G 차세대 모바일 네트워크를 요하네스버그, 케이프 타운, 블룸폰테인, 포트 엘리자베스 등 남아프리카공화국 주요 도시에 성공적으로 구축했다고 3일 밝혔다. MTN과 화웨이는 5G 상용화를 알리는 미디어 행사를 유튜브 라이브스트리밍으로 진행하며 요하네스버그의 여러 장소에서 속도 성능 테스트를 했다. 다운로드 속도는 600Mbps 이상을 기록했고 지연시간(레이턴시)은 15밀리세컨드였다. 언론사가 직접 측정한 성능 테스트에서 다운로드 최대 속도는 700Mbps 이상, 업로드 최대 속도는 100Mbps 이상을 기록했다. 화웨이는 여러 대역을 활용해 2.1GHz, 3.5GHz 및 28GHz 주파수 대역의 5G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2.1GHz 에는 다이내믹스펙트럼쉐어링(Dynamic Spectrum Sharing, DSS)이 사용됐다. C-밴드로 알려진 3.5GHz는 가장 널리 구축되는 5G...

5G

화웨이 "5G, 새로운 가치로 5가지 기회 창출"

"5G는 AI와 클라우드를 고도화하고 경제 발전의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다." 간 빈 화웨이 무선 솔루션 부문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7월 1일 열린 'GSMA 쓰라이브(GSMA Thrive)' 온라인 컨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5G는 연결성, AI, 클라우드, 컴퓨팅 및 산업용 애플리케이션 등 5가지를 고도화하는 새로운 인프라의 디지털 기반으로, 경제 발전의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다"고 말했다. 5G, 모든 시나리오에서 스마트한 개인용 및 가정용 연결성 실현 그는 "5G는 스마트폰, 스마트웨어러블, 스마트홈 등 모든 시나리오에서 사람 중심의 4G 스마트폰 연결성을 확대한다. 이를 통해 고객이 경험하는 연결성은 대폭 개선되고 일상생활의 편의성은 강화된다"고 말했다. 화웨이가 최근 발간한 글로벌산업비전(GIV) 보고서에 따르면 2025년경 소비자 1명은 평균 5대의 스마트...

5G

화웨이 회장 "5G가 팬데믹 이후 디지털 전환 촉발할 것"

"5G가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디지털 전환을 촉발할 것이다" 궈 핑 화웨이 순환 회장이 6월 30일 열린 'GSMA 쓰라이브(GSMA Thrive)' 온라인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GSMA는 5G, AI, IoT 등 첨단 산업의 기술 동향과 미래를 조망하는 온라인 행사를 6월 30일부터 7월 2일까지의 일정으로 개최한다. 궈 핑 순환 회장은 이 날 '포스트팬데믹 시대의 5G: 디지털 점화 초읽기' 주제의 기조연설에서 코로나19 방역에 기여한 정보통신기술(ICT)의 사회적 가치에 대해 이야기했다. 다양한 산업의 디지털 전환에 적용된 5G 사례와 미래 전망에 대해서도 견해를 밝혔다. 궈 핑 화웨이 순환 회장은 "각 산업은 5G에 힘입어 디지털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화웨이는 우리 고객들이 5G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하여 5G 애플리케이션 비즈니스에서도 이익을...

삼성

프리미엄 스마트폰 상위 5개 제품 중 4개가 아이폰

올해 1분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이 독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상위 5개 제품 중 4개가 아이폰인 것으로 조사됐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2020년 1분기 400달러 이상 프리미엄 시장에서 애플이 57%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고 1일 발표했다. 삼성은 19% 점유율로 2위를 차지했으며, 화웨이가 12%로 뒤를 이었다. 가장 많이 팔린 프리미엄 스마트폰은 '아이폰11'이다. 아이폰11은 30%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압도적인 판매량을 나타냈다. 이어 '아이폰11 프로 맥스'(9%), '아이폰11 프로'(7%), '아이폰XR'(6%) 순으로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프리미엄 상위 5개 제품 중 4개가 아이폰인 셈이다. 삼성 갤럭시 시리즈는 상위 5개 제품에 들지 못했다. 5위는 화웨이 '메이트30 프로 5G'가 차지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미국의 제재로 화웨이 프리미엄 제품...

갤럭시워치3

애플워치, 올해 1분기 시장점유율 44%...삼성 10%

'애플워치'가 스마트워치 시장 독주를 이어가고 있다. 26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애플은 올해 1분기 전 세계 스마트워치 시장에서 44%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3%p 상승한 수치다. 삼성은 10%의 점유율 기록하며 2위를 유지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2020년 1분기 글로벌 스마트워치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25% 성장하며 약 1780만대의 제품이 판매됐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정체 양상을 보이는 것과는 다르게, 스마트워치 시장은 빠른 성장세를 나타내는 모습이다. 이 같은 스마트워치 시장의 성장에 대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스마트워치에 탑재된 심박수 측정, 운동 트래킹 등의 기능들이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었고, 평균제품가격 20만원대의 경제성과 다양한 디자인으로 인한 소비자의 패션 욕구 충족 및 패션 아이템으로의 인식 확산...

5G

화웨이 "비즈니스용 5G 확대 위해 통합된 표준 필요"

화웨이는 지난 24일 중국 선전에서 온라인 행사인 '5G+, 더 나은 세계를 위한 서밋(5G+, Better World Summit)'을 개최하고 비즈니스용 5G가 확대되려면 표준의 통합과 성공 사례의 공유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행사에는 이동통신사, 애널리스트, 업계 파트너 등이 참여해 5G 애플리케이션을 혁신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들은 5G 애플리케이션 혁신을 통해 산업 효율성과 보안을 강화하고, 항만, 농업, 헬스케어, 철강 등의 산업 가치를 높일 수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 멩보 카이 화웨이 캐리어비즈니스그룹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기조연설을 통해 5G 잠재력을 끌어내고 비즈니스용 5G를 확고히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5G 개발은 새로운 단계로 진입했다"며 "80개 이상의 5G 네트워크가 상용화된 가운데, 더 많은 가치 창출을 위해 5G를 어떻게 활용할지에...

디지털교육

디지털교육격차해소 웨비나 등장한 화웨이 회장 "기술 통해 교육의 질과 형평성 높여야"

화웨이는 유네스코(UNESCO)와 공동으로 지난 23일 디지털 교육 격차 해소와 관련된 온라인 세미나(웨비나)를 진행했다. '기술을 통한 교육의 질과 형평성 제고'를 주제로 열린 이번 웨비나에서 켄 후 화웨이 순환 회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화웨이가 진행하고 있는 '모두를 위한 기술(테크포올, Tech4all)' 프로젝트에 대해 설명했다. '모두를 위한 기술'은 디지털 격차를 좁히고 많은 이들이 동등하게 정보통신기술(ICT)에 접근해 더 나은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웨비나에는 유네스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세네갈 국가교육부, 대학 및 교육기관 관계자와 민간 부문 교육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기술을 통한 교육의 형평성과 질 향상 디지털 기술은 교육 분야에서도 중요하다. 하지만 세계 인구의 50%는 인터넷 접속이 안되며, 아직 디지털 기기를 사용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은 상황이다....

ai

화웨이-한국인공지능협회, AI 기반 산업지능화 협력

한국화웨이는 19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5G 오픈랩에서 한국인공지능협회와 AI 기술의 적용을 통해 한국의 산업지능화 뉴딜 사업에 상호 협력하고 AI 기업 성장 및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인공지능협회는 국내 AI 기술기업 300여 업체 및 전통산업 전문가 300여명과 함께 인공지능을 전통 산업에 융합하는 AI+X 사업 모델을 발굴하는 산업지능화 뉴딜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이 사업은 국내 AI 기업과 사업모델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해 성장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화웨이는 여러 산업에 AI가 적용되고 확산될 수 있도록 풀-스택 AI 컴퓨팅 기반시설과 애플리케이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또 개방형 하드웨어,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 및 파트너 지원을 기반으로 하는 어센드 컴퓨팅 산업을 구축하기 위해 여러...

반도체

SA "화웨이 제재로 美 반도체업계 8조원 손해"

화웨이 제재가 미국 반도체 업계에 피해를 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미국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가 발간한 '화웨이 제재: 통신, 글로벌 반도체 및 미국경제에 미칠 악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반도체업계가 화웨이 제재로 약 70억 달러(약 8조5000억원)의 사업 손실을 입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SA는 브로드컴 연매출에서 화웨이가 차지하는 비중이 약 8.7%(20억 달러)이며, 인텔은 최소 15억 달러(약 1조8200억원)의 데이터센터칩을 매년 화웨이에 판매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화웨이가 미국 반도체업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에 이번 제재로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글로벌 반도체업계까지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미국 보스턴컨설팅그룹은 최근 미·중 무역전쟁 확대로 전 세계 반도체 수요가 약 40% 가량 축소될 것으로 분석했다. 이런 이유로 미국 기업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