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4세대아이패드

4세대 아이패드, 핵심은 '성능 2배 개선'

발표 전 소문이 돌 때는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혹시라도 나온다면 그저 30핀 커넥터만 라이트닝으로 바뀐 것이길 바랐다. 10월26일 80분 동안 숨가쁘게 흘러간 키노트에서 이 '4세대 아이패드' 소개는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갔다. 마치 '아이패드 미니'를 소개하기 위한 ‘배경’같은 존재가 되어버렸다.   3세대와 4세대 사이의 갈등 애플로서도 이 제품을 오랫동안 자세히 설명하기는 부담스러웠을 것이다. 3세대 제품이 등장한 지 불과 7개월밖에 안 됐기 때문이다. 게다가 발표와 동시에 3세대는 족보에서 사라졌다. 3세대 제품을 구입한 입장에서는 기가 찰 노릇이다. 한 달 이내에 구입한 소비자들에게는 다른 제품으로 바꿔주겠다고 했지만 서둘러 구입한 소비자로서는 '1년에 한 가지'라는 암묵적인 약속, 혹은 기대가 깨진 게 마냥 서운할 따름이다. 하지만...

4세대아이패드

[현장] '아이패드 미니' 만져보니 "역시"

애플의 이번 이벤트 주인공은 단연코 ‘아이패드 미니’다. 7.9인치 디스플레이에 듀얼코어 A5 프로세서를 넣은 것으로, 아이패드2를 그대로 줄여 놓은 축소판이라고 보면 된다. 발표회장에서 9.7인치 아이패드가 돌면서 그 뒤에 선보인 아이패드 미니는 장내가 떠나갈 정도의 박수를 불렀다. 발표 전까지 유출된 이미지나 스펙에 비해서 크게 달라진 것은 없지만 역시 실제 제품으로 만들어 놓은 애플의 마감이나 완성도는 대단했다. 하지만 9.7인치와 7.9인치의 차이는 눈으로만 보기엔 썩 실감이 나지 않았다. 이는 필 실러 부사장이 아이패드 미니를 한 손으로 움켜쥐자 비로소 느낄 수 있었다. 하지만 그것도 직접 만져보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아이패드 미니의 무게는 308g으로, 652g이었던 3세대 아이패드에 비해 절반 가량 가벼워졌다. 하지만 체감은 아이패드의 절반이라기보다 140g의 아이폰4S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