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MS

MAGA 일제히 반등...뉴욕 증시, 기술주 주도로 상승

미국의 4대 주요 기술주 MAGA(마이크로소프트, 애플, 알파벳, 아마존)가 일제히 반등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최근 하락세를 보였던 뉴욕 증시가 기술주의 반등으로 상승 마감했다. 22일(현지시간) 아마존, 애플 등 대형 기술주 반등으로 나스닥이 전장 보다 184.84포인트(1.71%) 올라 1만963.64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도 140.48포인트(0.52%) 올라 2만7,288.18에 마감했다. S&P 500 지수 또한 34.51포인트(1.05%) 상승해 3,315.57를 기록했다. 뉴욕 증시의 상승을 이끈 것은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알파벳, 아마존 등 미국을 대표하는 기술주다. 특히 아마존은 5.7% 상승했고, 페이스북 또한 2.7% 상승했다. 최근 사기 논란에 폭락했던 수소트럭 업체인 니콜라 또한 3%대 반등해 기술주 강세를 이끌었다. 대형 기술주 주도로 나스닥은 4거래일 만에 상승 전환하는 등 3대지수가 모두 반등했다. 제룸 파웰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추가...

MS

SKT, 엑스박스 결합한 월 3만원 구독형 게임...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출시

SK텔레콤이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를 정식 출시했다. 가격은 기존에 발표된 대로 월 1만6700원으로, 100여종의 게임이 제공된다. 이번에 새롭게 발표된 부분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차세대 콘솔 게임기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묶어서 판매하는 구독형 게임 디바이스 패키지가 국내에 월 3~4만원대 가격으로 출시된다는 내용이다. 월 1만6700원...아시아 국가 중 유일 출시 SK텔레콤은 16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를 정식 상용 서비스로 전환한다고 발표했다.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는 X박스 게임을 모바일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해주는 스트리밍 서비스로 통신사 관계없이 이용할 수 있다. 이번 정식 서비스는 미국, 독일, 프랑스, 캐나다 등 총 22개국에 출시되며 아시아에선 한국이 유일하다. 가격은 월 1만6700원으로, 게임 구독 서비스 '엑스박스 게임 패스 얼티밋'에 클라우드...

MS

오라클은 왜 틱톡에 눈독을 들이나

오라클이 틱톡 미국 사업 인수전에서 승리했다. 당초 마이크로소프트의 인수가 유력해 보였으나 막판 협상 과정에서 뒤집혔다. 기업 대상 데이터베이스(DB) 사업을 주축으로 하는 오라클과 10대들에게 인기 있는 15초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의 만남은 우연히 마주친 사람처럼 어색하다. 하지만 이 어색한 만남 뒤에는 '데이터'라는 필연이 자리 잡고 있다. 틱톡 매각 타임라인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오라클은 틱톡 미국 사업의 기술 파트너로 선정됐다. 이는 기존에 알려진 사업 전체 인수와는 거리가 있다. <뉴욕타임즈>는 협상 관계자를 인용해 오라클이 틱톡의 주요 소유권을 갖게 되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번 협상으로 틱톡 미국 사업에서 오라클이 깊이 관여하게 된다는 점은 분명하다. 이번 틱톡 미국 사업 인수전은 미·중 갈등에서...

MS

틱톡, MS 아닌 오라클이 인수한다

중국 소셜미디어 영상 앱 '틱톡'의 미국 사업부 인수 협상자로 미국 소프트웨어 기업 '오라클'이 선정됐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틱톡의 모회사인 중국 바이트댄스는 틱톡 미국 사업부의 우선협상자로 오라클을 낙점했다. 딜에 정통한 관계자는 로이터통신에 "두 회사가 곧바로 서비스를 매각하는 데 합의한 게 아니라 구조조정을 진행하는데 합의한 것"이라며 "틱톡은 오라클을 '기술 협력사'로 선정해 틱톡 사용자 정보 관리를 맡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라클과 함께 틱톡 인수전에 참전한 MS(마이크로소프트)는 이날 오전 공식 성명을 내고 "바이트댄스가 틱톡을 MS에 매각하지 않겠다는 사실을 통보해 왔다"며"우리는 여전히 우리의 제안이 틱톡 이용자와 미국 안보를 지키는데 좋다고 생각한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다만 오라클이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해서 곧바로 매각 절차가 진행되는...

AWS

키스 알렉산더 전 NSA 국장, 아마존 이사회 합류

9일(현지시간) CNBC 등 주요외신은 키스 알렉산더 전(前) 미국 국가안보국(NSA·National Security Agency) 국장이 아마존 이사회에 합류했다고 보도했다. 알렉산더는 현재 아이언넷 시큐리티 최고경영자(CEO)를 맡고 있다. 지난 2013년 6월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은 NSA가 비밀감시 프로그램인 '프리즘'을 이용해 일반 시민의 통화 기록·이메일 등 개인 정보를 감시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특히 애플, 구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스카이프 등 대형 인터넷 기업의 시스템에도 직접 접속해 민간인 정보를 빼냈다는 사실이 밝히면서 충격을 줬다. 당시 NSA 국장이었던 알렉산더는 "프리즘 덕분에 수십 건의 테러를 막을 수 있었다"고 반박했지만, 2013년 사의를 표명하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현지 매체들은 아마존이 미국 국방부의 '제다이(JEDI·Joint Enterprise Defense Infrastructure)' 클라우드 사업 수주 실패와 관련한 법정싸움에...

MS

중국, '깃허브' 대안으로 '기티' 키운다

21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는 “중국이 ‘기티(Gitee)’를 ‘깃허브(Github)’의 대안으로 구축하려 한다”고 보도했다. 깃허브는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개발 플랫폼이다. 2008년 리눅스 개발자 리누스 토발즈가 만든 분산형 버전관리 도구 ‘깃(Git)’을 호스팅하는 서비스로 출발해, 2018년 마이크로소프트(MS)에 인수됐다. 2013년 5월 문을 연 기티는 ‘중국판 깃허브’로 불린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오픈소스 코드 호스팅 플랫폼으로 자리를 잡았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양국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면서 중국 기업들은 장기적으로 기술 자립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에 속도를 내왔다. <테크크런치>는 이 같은 움직임의 일환으로 중국에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를 키우려는 흐름이 일고 있으며, 중국산업정보기술부(MIIT)가 공공·민간 협력을 통한 중국용 오픈소스 호스팅 플랫폼을 구축하는 데 기티를 택했다고 밝혔다. “중국 기업은 일반 소비자 대상 인터넷 서비스를 확고하게 장악했지만, 하드웨어와 엔터프라이즈 SW를...

MS

세계 시총 100대 ICT기업에 미국 57곳... 한국 위치는?

글로벌 상위 100대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의 시가총액을 분석한 자료가 나왔다. 미국이 57개사로 가장 많았고 중국과 일본 등이 뒤를 이었다. 우리나라에선 삼성전자가 유일하게 순위에 포함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주목받는 언택트 ICT 기업 시총을 분석한 보고서를 10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시총 기준 글로벌 100대 ICT 기업에 이름을 올린 곳 중 미국 기업은 총 57개사로 가장 많았다. 애플이 시가총액 1위(2241조원)으로 가장 높았고 마이크로소프트(1929조원), 아마존(1876조원) 알파벳(1194조원) 페이스북(850조원) 등이 뒤를 이었다. 미국 시총 상위 5개 기업의 시총은 8092조원에 달했다. 중국에선 알리바바(847조원)와 텐센트(806조원), 핑안보험(240조원) 등 미국 다음으로 많은 12곳이 이름을 올렸다. 일본도 소프트뱅크그룹과 소니 등 11곳이 포함됐다. 유럽 전역에서 10개 기업이, 인도에서 3개 기업이 순위에 올랐다....

MS

[이슈IN] 트럼프의 '거침없이 중국 때리기'…현황과 전망은

중국산 인기 앱 틱톡(TikTok)과 위챗(Wechat) 미국 내 퇴출이 임박하면서 트럼프 정부의 '중국 때리기'가 수위를 높이는 모습이다. 틱톡 인수를 위한 협상에 MS나 트위터 등이 뛰어들면서 흥미로운 흐름도 전개되고 있다. 중국의 반발이 거세지만 11월에 있을 미국 대선 전까지 중국 IT기업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압박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이 미국인 개인정보를 활용한다" 6일(현지시간) 트럼프 행정부는 틱톡·위챗 등 중국 SNS 기업이 미국의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는 이유로 틱톡의 모회사 바이트댄스와 위챗 모회사 텐센트와의 모든 거래를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같은 날 미국 상원은 연방 공무원이 틱톡을 내려받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틱톡과 위챗이 퇴출 위기에 놓인 것은 개인정보 유출과 안보 위협 우려 때문이다. 여기에는...

MS

폼페이오 막고·인스타그램 베끼고...미국발 '틱톡' 수난시대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에 이어 중국의 동영상 플랫폼 틱톡에 대한 미국의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5일(현지시간) 틱톡과 위챗 같은 신뢰할 수 없는 중국 앱들이 미국의 앱스토어에서 삭제되길 원한다고 밝혔다. 이날 주요외신은 폼페이오 장관이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클린네트워크 세부안을 마련중이며, 이를 통해 국가안보 위협을 없앨 것이라고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본사가 중국에 있는 틱톡과 위챗 같은 앱은 미국인의 개인정보를 위협한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중국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가 미국 내 각종 데이터를 수집하고 저장하는 것 등도 제한할 계획이라고 폼페이오 장관이 설명했다. 이에 앞서 지난 1일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틱톡 인수 협상에 대해, 트럼프 미 대통령이 이에 대한 금지결정을 내릴 것이라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5G

MS, SKT와 클라우드 게임 국내 출시...월 1만6700원

마이크로소프트가 SK텔레콤과 협력해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를 유료로 출시한다. 출시 국가는 미국, 독일, 프랑스, 캐나다 등 총 22개국으로 아시아에선 한국이 유일하다.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는 X박스 게임을 모바일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해주는 스트리밍 서비스로 통신사 관계없이 이용할 수 있다. 5일 새롭게 발표된 부분은 기존 마이크로소프트 게임 구독 서비스 X박스 게임 패스 얼티밋에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엑스클라우드를 포함해 제공한다는 내용이다. 가격은 월 1만6700원으로, X박스 게임 패스 콘솔용·PC용·X박스 라이브 골드·엑스클라우드 등을 이용할 수 있다. PC나 X박스 콘솔로 게임 구독 서비스를 즐기면서 동시에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 및 태블릿으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셈이다. 엑스클라우드가 포함된 X박스 게임 패스 얼티밋 서비스는 9월 15일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