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CES2021

[CES는 블로터로]LG디스플레이"OLED 번인 심각했다면 사업 못 했을 것"

LG디스플레이가 소자를 개선한 차세대 OLED 패널을 공개했다. 이날 LG디스플레이는 간담회에서 OLED의 번인 문제는 세간의 우려만큼 심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LG디스플레이는 11일 마곡 사이언스파크에서 CES2021 행사를 열고 소자를 개선한 차세대 OLED 패널을 공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윤수영 LG디스플레이 최고기술경영자(CTO)는 “잔상 관련해 시장에서 많은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만 잔상 문제가 심각했다면 사업을 시작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이미 프리미엄 마켓에서 OLED가 메인 기술로 자리잡고 있어 OLED의 잔상이 소비자에게 이슈가 되지 않는다는 반증으로 본다”고 말했다. 게이밍용 나오고 있는 OLED 패널의 번인 우려에 대해서도 “알고리즘을 이용해서 게임에 나오는 여러가지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게, 문제 없이 사용할 수 있게 제품화 하고 있다”라며 “결국 문제가 있다 없다의 이슈는 시장에서 받아들이냐 받아들이지...

cso

LG디스플레이, CES서 게이밍용 곡률CSO 선보인다

LG디스플레이가 오는 11일 열리는 소비자가전박람회(CES2021)에 패널이 스피커 역할을 하는 곡률 모니터 패널를 공개한다. ‘48인치 벤더블 CSO 패널’로 명명된 이 제품은 백라이트가 없이 얇아 잘 휘는 OLED 패널의 장점을 활용했다. 최대 1000R(반경 1000mm 원이 휘어진 정도)까지 자유롭게 구부렸다 펼 수 있다. 또 별도의 스피커 없이도 패널이 자체 진동하며 직접 소리를 내는 시네마틱 사운드 OLED(CSO) 기술이 접목됐다. LG디스플레이는 기존 CSO 기술보다 개선된 초박형 필름 CSO 기술을 적용해 소리를 만드는 부품 ‘익사이터(Exciter)’의 두께를 기존 9밀리미터에서 0.6밀리미터까지 줄였다고 밝혔다. OLED 패널의 특성상 소자 단위로 점멸할 수 있어 명암비를 사실상 무한대로 만들어낼 수 있다. 응답속도는 0.1ms로 빠르며 40~120Hz넓은 가변주파수(40~120Hz Variable Refresh Rate) 영역 등을 자랑한다....

OLED

삼성 ‘µ-LED TV’ 체험...압도적 화질, 그리고 ‘1억7000만원’

디스플레이에서 크기와 해상도, 화질은 ‘삼각함수’ 관계를 갖는다. 쉽게 말해 크기가 클수록 해상도를 끌어올려야만 화질이 좋아진다. 해상도라는 건 하나의 화면에 담긴 픽셀의 밀도를 뜻한다. 같은 면적에서 픽셀 밀도가 높을수록 디테일을 표현할 수 있어 화질이 좋아 보이는 건 일견 당연한 이치다. 비포 코로나 시대 TV는 ‘거거익선(巨巨益善)’ 코로나19로 ‘집콕족’이 늘어나면서 TV 시장은 ‘대형화’에 트렌드가 맞춰졌다. 이에 큰 화면에서 해상도를 끌어올리는 식의 ‘화질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HD, 풀HD(FHD), 쿼드HD(QHD)는 옛말이고 70인치 이상 초대형·고가형 TV는 대부분 4K 아니면 8K에 맞춰 출시되는 추세다. 삼성전자가 최근 선보인 가정용 마이크로 LED TV는 이에 다소 상충하는 지점에 놓여있다. 110인치(대각선 기준 약 280센티미터)에 1억7000만원이라는 ‘어마무시’한 가격에도 해상도가 4K다. PPI(Pixel Per...

OLED

삼성전자, 가정용 마이크로LED TV 공개..주목할 포인트 '둘'

삼성전자가 10일 유튜브 웨비나를 열고 가정용 110인치 4K 마이크로 LED TV를 공개했다. 2018년 국제소비자가전박람회(CES)에서 146인치 마이크로 LED TV ‘더 월’을 선보인 지 3년 만이다. 가격은 무려 1억7000만원. 내년 초부터 국내를 시작으로 미국, 유럽, 중동 등에서 ‘VVIP 고객’들에게 팔리게 된다. 일반인들이 쉽게 넘볼 수 없는 크기와 가격대라는 점에서 이 제품은 판매보단 ‘기술적 과시’와 프리미엄 제품 소비층 공략에 방점이 찍혀있다. 마이크로 LED가 무엇이고 삼성전자가 어떤 식으로 제품 생산의 기술 난제를 해결하고 있는지, 향후 극복할 지점은 무엇인지를 풀어봤다. 왜 ‘110인치 4K’일까 마이크로 LED TV는 스스로 빛나는 RGB 픽셀(소자)을 소형화해 기판에 붙이는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업계와 학계에선 소자 당 크기 100마이크로미터(㎛) 이하부터 마이크로 LED라고 부르는데,...

JNC

SK머티리얼즈, 日 OLED 소재회사와 손잡은 이유는

SK머티리얼즈가 일본 종합화학 회사 JNC 코퍼레이션과 손잡고 OLED 소재 공장을 만든다. 세간에선 ‘왜 일본 기업과 손 잡느냐’는 말이 나오지만, 업계에선 OLED 청색 소자가 가진 특허에서의 한일 간 격차를 인정할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SK머티리얼즈는 25일 JNC와 합작법인 ‘SK JNC’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합작회사 지분율은 SK머티리얼즈가 51%, 일본 JNC가 49%이다. 초기 자본금은 약 480억원 규모로 회사는 한국에 지어진다. 합작사는 지난 10월 경기도 동탄에 국내 R&D 센터 부지를 확보했다. 2021년 초까지 경기도 일대에 생산 공장을 구축하고 청색 도판트를 만들기 시작한다. SK머티리얼즈는 OLED 소재 외에도 고성장 소재분야의 핵심기술 역량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제품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고도화 할 계획이다. SK머티리얼즈 측은 “합작회사를 통해 OLED 소재 산업에 새롭게...

OLED

애플, 아이폰12 화면 불량 소프트웨어로 잡는다

애플이 아이폰12 화면 불량 문제를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개선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현지시간) <맥루머스>는 애플 내부 수리 문건을 바탕으로 이 같은 전망을 내놓았다. <맥루머스>가 입수한 문건에는 애플이 일부 아이폰12 화면에서 발생하는 깜빡임, 녹색 또는 회색빛 등 일부 조건에서 의도하지 않은 빛이 나오는 문제를 인지하고 있으며, 조사를 진행 중이라는 내용이 명시됐다. 해당 문건은 이번 주 애플이 공인 서비스 센터와 공유한 내용을 담고 있다. 애플은 수리자들에게 해당 문제의 영향을 받는 아이폰을 서비스 접수하기보다는 고객에게 최신 iOS 버전을 유지하라고 알릴 것을 권고했다. 이에 대해 <맥루머스>는 "이 지침은 애플이 화면 불량 문제를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고칠 수 있다고 확신하고 있다는 점을 나타낸다"라고 분석했다. 일부 아이폰12...

OLED

애플, '아이폰12' 화면 불량 논란에 "현재 조사중"

애플이 최근 불거진 '아이폰12' OLED 화면 불량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일부 아이폰12 이용자들은 어두운 환경에서 검은 화면을 재생할 때 화면이 회색빛으로 보이거나 일시적으로 화면이 깜빡이는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12일 애플은 "적은 수의 보고된 건에 대해서 인지하고 있고 현재 조사 중에 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30일 국내 출시된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는 OLED 화면을 탑재했다. OLED는 백라이트가 필요한 LCD와 달리 디스플레이 소자가 자체 발광하기 때문에 검정색을 표현할 때 빛이 새지 않고 온전히 검정색으로 표현해야 정상이다. 하지만 이용자들은 아이폰12가 마치 LCD처럼 회색빛을 낸다고 지적하고 있다. 밝기를 중간 수준으로 조정하고 검은 화면을 재생하면 화면이 번개처럼 깜빡이고 있는 현상도 보고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LG디스플레이

[넘버스]영업적자 늪 나온 LG디스플레이, 다음 미션 '시간을 벌어라'

숫자들(Numbers)로 기업과 경제, 기술을 해석해 보겠습니다. 숫자는 정보의 원천입니다. 정보는 누구에게나 공개되어 있고 숫자도 누구나 볼 수 있지만, 그 뒤에 숨어 있는 진실을 보는 눈은 누구나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도록 숫자 이야기를 <넘버스>로 쉽게 풀어보겠습니다. LG디스플레이가 지난 3분기 매출 6조7376억원, 영업이익 1640억원, 당기순이익 110억원을 거두며 2019년 1분기부터 이어진 적자의 끈을 7분기만에 끊어냈습니다. 중국 업체들과의 LCD ‘치킨게임’,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축소와 광저우 공장 가동 연기라는 악재들을 털어낸 모양새입니다. 다만 시장 반응이 우호적이진 않습니다. 실적 발표 당일이었던 지난 22일 주가가 0.32% 하락했고 23일에는 2.86% 더 내려갔습니다. 증권가에서도 실적 상승에 의미를 두기 보단 당장 한 고비를 넘겼다는 식의 리포트가...

OLED

중국산 OLED가 온다... LG·삼성 점유율 위협할까

글로벌 OLED 패널 시장에서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 각각 소형, 중대형 시장에 지배적 위치에 올라있다. 그런데 최근 중국 업체를 중심으로 이들의 시장 지위를 위협할 수 있는 소식들이 연이어 나오고 있다. 중국의 ‘디스플레이 굴기'에 국내 업체들의 고심도 깊어질 전망이다. 대만 IT매체 <디지타임즈>는 지난 21일 중국 가전업체 TCL의 자회사 CSOT가 내년 광저우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공장을 지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24년 가동을 목표로 지어지는 이 공장은 8.5세대(2200×2500mm)로, LG디스플레이가 광저우에 지은 OLED 공장과 생산 패널 크기가 동일하다. CSOT는 지난 6월 일본 JOLED와 자본제휴 계약을 맺었는데 이를 통해 얻은 잉크젯 프린팅 공정 기술력을 신규 공장에 적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잉크젯 OLED 꺼낸 中, LGD 점유율 뺏을 수도...

OLED

삼성發 '미니LED TV' 온다... LG디스플레이 '발등에 불'?

소형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독주 중인 가운데, 중대형 디스플레이는 차세대 기술을 놓고 혼전 양상이 벌어지고 있다. 업계에선 새롭게 떠오르는 '미니 LED'가 당장 내년부터 OLED와 격전을 펼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OLED에 사활을 건 LG디스플레이에 위협이 될 전망이다. 14일 업계와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TrendForce)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내년 미니LED TV를 200만 대 이상 출하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TV시장 점유율 30%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주력 상품은 LCD 기반의 'QLED'(퀀텀닷 LED) TV다. 삼성전자가 내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미니LED TV도 마찬가지로 QLED라는 이름으로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 트렌드포스는 2021년 삼성전자가 미니 LED TV라인업에 55인치, 65인치, 75인치 및 85인치와 4K해상도, 100만:1 명암비를 구현하는 제품을 포함할 것이라 전망했다. 개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