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robots.txt

[친절한B씨] 공개된 웹주소가 검색 품질 향상시킨다?

지난 5월27일 <오마이뉴스>는 카카오가 카카오톡의 웹주소를 다음 웹검색에 반영하는 듯하다는 취지의 기사를 냈습니다. 내부용으로 확인을 위해 만들어 둔 문서를 채팅방에 공유했는데, 그게 약 1시간 뒤에 다음 웹검색에 잡혔다는 겁니다. 여기에 트위터 @pigori 님의 트윗도 3천번 이상 리트윗되며 카카오에 대한 분노를 불러왔습니다. 그간 원드라이브 웹주소를 카톡에서 지인들에게 알려주는 식으로 공유했는데, 카카오톡 링크가 다음 웹검색에 노출되는 바람에 개인적인 사진들이 공개됐다는 겁니다. 이 사례는 ‘카카오가 다음 웹검색에 반영한 웹주소에 일반적으로 공개된 웹주소뿐만 아니라 웹주소를 가지고 있는 사람만 접근할 수 있는 비공개 웹주소까지 모두 반영시켜버린 게 아니냐’는 의혹을 키웠습니다. 비공개 웹주소가 검색에 반영되면 문제는 상당히 커집니다. 지인과만 보려고 했던 드라이브 링크, 유튜브 비공개 영상...

URL

[친절한B씨] 공개된 URL? 카카오의 해명이 마뜩잖은 이유

"검색이 허용된 공개 URL이 카톡으로 전달되는 경우 다음검색 결과에 반영되도록 지난 1월부터 적용하였습니다. 공개 URL이지만 걱정을 하시는 분들이 있다는 의견이 있었고 이를 존중하여 검색 연동을 중지하였습니다. 걱정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지난 5월27일 밤 11시 카카오팀이 날린 트윗입니다. 이는 같은 날 <오마이뉴스>의 보도인 '“카톡에 링크했을 뿐인데”, 1시간만에 다음검색 노출'기사가 나온 직후입니다. https://twitter.com/kakaoteam/status/736206799397748737 기사의 내용은 이렇습니다.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직장 동료에게 링크만 공유했을 뿐인 테스트용 웹문서가 검색 화면에 떴다는 겁니다. 이에 <오마이뉴스>는 외부에 웹주소를 공개하지 않고 내부에서 테스트 중이었던 문서를 카톡방을 통해 공유해보는 실험을 했습니다. 약 한 시간 뒤, <오마이뉴스> 측은 카카오톡으로 공유했던 웹주소의 웹문서가 다음에서 잡히는 걸 확인했습니다. 최초 보도시에는 대외비라며 제대로 대답하지 않았던...

IP 주소

[IT탐구영역] 기초편① 용어풀이

IT를 좀 알아야 할 것 같긴 한데 도무지 시간과 관심이 안 가는 분 계신가요? 아니면 IT를 주제로 한 대화에 쉽사리 끼기 힘든 분은요? 그런 분들을 위해 <블로터>가 ‘인강’을 준비했습니다. ‘IT 탐구영역’입니다. 관심 주제에 대해 이성규 블로터 미디어랩장이 대신 공부해 콕콕 집어드리겠습니다. 출근길에 꺼내 가볍게 보시면 IT가 조금은 더 친근하게 다가올 것입니다. 이번 회는 연말 특집으로 많이 쓰고 들어봤지만 뜻은 알쏭달쏭한 용어들을 정리해봤습니다. 이번 편에서는 URL과 웹브라우저를 다루고, 2편에서는 운영체제에 대해 얘기합니다. 이 용어들이 아직 어렵게 느껴지신다면 올해가 가기전에 IT 탐구영역과 함께 알아봐요! http://www.youtube.com/watch?v=ScGPzbRp5gQ ☞ [IT탐구영역] 기초편① 유튜브에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