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12 바이오닉

[써보니] '아이폰XS'·'XS 맥스', 혁신은 없었나

'혁신은 없었다.' 올해도 어김없이 아이폰을 향해 쏟아지는 수식어다. 게다가 최고 200만원에 가까운 가격 경신은 아이폰을 향한 비판에 기름을 콸콸 부었다. '혁신은 없고 가격만 올랐다.' '아이폰XS' 시리즈를 향한 날 선 시선이다. 가격이 비싼 건 사실이다. 굳이 최고 사양 모델의 가격을 들지 않아도 각각 137만원, 150만원부터 시작하는 ‘아이폰XS’와 ‘아이폰XS 맥스’는 일반 소비자가 선뜻 구매하기에 부담스럽다. 그렇다면 혁신이 없었다는 평가는 온당할까. ‘아이폰XS’는 전작인 ‘아이폰X’과 겉보기에 달라진 점이 없다. 화면 크기를 늘려 이전 아이폰 플러스 모델처럼 선택지를 더한 정도가 눈에 띄는 점이다. 혁신은 없었다는 비판의 주된 논거다. 하지만 아이폰 시리즈는 ‘아이폰3G’ 이후 정식 넘버링 모델은 2년 주기로 나왔다. 정식 넘버링 모델의 공백기에 제품명에 S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