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4세대아이패드

4세대 아이패드, 핵심은 '성능 2배 개선'

발표 전 소문이 돌 때는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혹시라도 나온다면 그저 30핀 커넥터만 라이트닝으로 바뀐 것이길 바랐다. 10월26일 80분 동안 숨가쁘게 흘러간 키노트에서 이 '4세대 아이패드' 소개는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갔다. 마치 '아이패드 미니'를 소개하기 위한 ‘배경’같은 존재가 되어버렸다.   3세대와 4세대 사이의 갈등 애플로서도 이 제품을 오랫동안 자세히 설명하기는 부담스러웠을 것이다. 3세대 제품이 등장한 지 불과 7개월밖에 안 됐기 때문이다. 게다가 발표와 동시에 3세대는 족보에서 사라졌다. 3세대 제품을 구입한 입장에서는 기가 찰 노릇이다. 한 달 이내에 구입한 소비자들에게는 다른 제품으로 바꿔주겠다고 했지만 서둘러 구입한 소비자로서는 '1년에 한 가지'라는 암묵적인 약속, 혹은 기대가 깨진 게 마냥 서운할 따름이다. 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