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WS

키스 알렉산더 전 NSA 국장, 아마존 이사회 합류

9일(현지시간) CNBC 등 주요외신은 키스 알렉산더 전(前) 미국 국가안보국(NSA·National Security Agency) 국장이 아마존 이사회에 합류했다고 보도했다. 알렉산더는 현재 아이언넷 시큐리티 최고경영자(CEO)를 맡고 있다. 지난 2013년 6월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은 NSA가 비밀감시 프로그램인 '프리즘'을 이용해 일반 시민의 통화 기록·이메일 등 개인 정보를 감시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특히 애플, 구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스카이프 등 대형 인터넷 기업의 시스템에도 직접 접속해 민간인 정보를 빼냈다는 사실이 밝히면서 충격을 줬다. 당시 NSA 국장이었던 알렉산더는 "프리즘 덕분에 수십 건의 테러를 막을 수 있었다"고 반박했지만, 2013년 사의를 표명하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현지 매체들은 아마존이 미국 국방부의 '제다이(JEDI·Joint Enterprise Defense Infrastructure)' 클라우드 사업 수주 실패와 관련한 법정싸움에...

AWS

코로나로 쇼핑 ‘껑충’…아마존의 미소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업체 아마존이 올해 2분기 매출·순익·주당순이익 모두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미국 전역에 봉쇄령이 내려지면서 온라인 쇼핑이 급증한 데다가 재택근무로 클라우드 사업 부문 매출도 늘어나면서 이 같은 성적을 거뒀다는 분석이 나온다. 30일(현지시간) 아마존은 2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40%나 증가한 889억달러(약 105조8000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당초 시장 예상치였던 815억6000만달러를 크게 넘어선 결과다. 순익은 2배 급증한 52억달러를 거둬들였다. 코로나 버팀목 돼 준 아마존 쇼핑·클라우드 호실적은 코로나의 영향이 컸다. 온라인 쇼핑이 늘어나면서 아마존의 온라인 상점 매출은 459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했다. 식료품 판매도 전년보다 3배 늘었다. 아마존 브라이언 올사브스키(Brian Olsavsky)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수익성이 높은 제품의 판매 증가와 더 많은...

AWS

KT, "클라우드 사업 놓지 않는다"...세 가지 전략 선봬

국내 클라우드 시장은 글로벌 사업자들이 장악하고 있다. 업계는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등이 차지하는 시장 점유율이 최대 80%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다. 이에 KT,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NHN 등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들은 글로벌 사업자들이 접근하기 어려운 공공·금융 분야를 파고들고 있다. 한정된 시장을 놓고 국내 사업자끼리 겨루는 형국이다. KT는 이러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중소·중견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을 돕는 특화 DX 플랫폼과 SI 업체들이 뛰어들고 있는 구축형 클라우드를 들고나왔다. "클라우드 사업 놓지 않았다" KT는 23일 서울 종로구 S타워에서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 나선 윤동식 KT 클라우드/DX사업단장·전무는 그동안의 KT 클라우드 사업 성과와 향후 전략에 대해 소개했다. KT는 지난 2011년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충남 천안에...

AWS

구글 클라우드, 빅쿼리·메모리 암호화 솔루션 공개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가 15일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20:온에어’ 미디어 브리핑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역량 강화를 위한 새로운 솔루션 2종을 발표했다. 클라우드 확장성을 높이는 솔루션과 데이터 처리 중 보안성을 강화한 솔루션이 새롭게 포함됐다. 다중 클라우드 환경을 위한 빅쿼리 옴니 빅쿼리 옴니(BigQuery Omni)는 모든 유형의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일관된 분석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구글 클라우드 안토스(Anthos)를 기반이며, 구글 클라우드와 아마존웹서비스(AWS)에 저장된 데이터에 빅쿼리 기능을 적용할 수 있는 멀티 클라우드 분석 솔루션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 적용도 앞두고 있다. 빅쿼리 옴니는 고객이 데이터셋을 옮기거나 복사할 필요 없이 구글 클라우드, AWS, 애저에 있는 데이터에 직접 연결해 분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단일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사용해 데이터가 저장된 리전에서...

AWS

AWS '정글' 프로그램 발표, 예비 유니콘 30곳 지원한다

아마존웹서비스(AWS)가 이커머스, 핀테크, 스마트 물류, AI 활용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신규 프로그램 ‘정글’을 발표했다. 차기 유니콘(기업 가치 10억 달러 이상)으로의 성장이 예상되는 30개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글에 선정된 스타트업은 AWS와 프로그램을 공동 진행하는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원으로부터 최대 3억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AWS는 선정 기업이 AWS에서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우선 무료 크레딧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클라우드 활용 기술을 비롯해 빅데이터 분석, 데브옵스(DevOps) 팀 운영 등 기술 특화 교육 과정 실시, 전문가 기술 컨설팅 및 AWS 마켓플레이스 연계 등 글로벌 진출을 위한 전방위 지원에 나선다. 정글 프로그램은 7월 8일부터 31일까지 k-Startup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이후 9월 초까지...

AWS

아마존, '코드 없이 프로그램 짜는' 개발도구 선보이다

아마존웹서비스(AWS)가 코드를 따로 입력하지 않고도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는 '아마존 허니코드'를 선보였다고 6월 2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아마존 허니코드는 코드 없이(no-code) 혹은 적은 양의 코드 입력(low-code)만으로 프로그램 개발이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개발도구이다. AWS에 기반을 두고 웹 기반,  드래그앤드롭 방식으로 구성이 가능해 기업 고객들이 자신들만의 앱을 쉽게 만들 수 있다. 이 서비스를 이용시 처음 20명의 고객까지는 무료로 제공하며 이후부터는 용량 사용량 등에 따라 비례해 과금한다. AWS는 하나의 워크북당 10만개 열의 정보 저장이 가능하며, 앱 설계에 있어 데이터 통합관리도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허니코드는 우선 미국 서부 오레곤 리전에서 제공하기 시작하며, 다른 리전으로도 순차적으로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첫 고객사로는 슬랙과 스무그머그가 이름을 올렸다.

AWS

AWS, 금융보안원 실시 클라우드 안정성 평가 완료

아마존웹서비스(AWS)가 금융보안원이 실시한 금융 클라우드 안전성 평가를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인증은 KB국민은행의 요청으로 진행됐다. 전자금융감독규정에 따르면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는 금융기관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반드시 안정성 평가를 받아야 한다. 금융보안원의 ‘금융분야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이용 가이드’는 고유식별정보나 개인신용정보 등 민감한 정보를 다루는 전자금융거래의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다. AWS는 이번 평가에서 정보보호 정책, 자산관리 및 침해사고 관리 등 141개 모든 항목에 대한 평가를 완료했다. KB국민은행은 금융보안원의 평가 결과를 향후 금융 기업들이 요청 시 절차에 따라 공유하고, AWS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을 용이하게 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안전성 평가에 앞서 AWS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획득했으며 △클라우드 보안을 위한 싱가포르 멀티 티어 클라우드...

5G MEC

SKT, AWS와 함께 5G 엣지 클라우드 연내 상용화

SK텔레콤이 아마존웹서비스(AWS)와의 협력을 통해 연내 5G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 기반 엣지 클라우드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5월13일 밝혔다. 유영상 SKT MNO사업부장은 이날 열린 'AWS 서밋 온라인 코리아'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B2B 시장이 통신 서비스와 클라우드의 결합으로 큰 변화를 맞고 있다”라며, “SK텔레콤은 AWS와의 협업을 통해 올해 안에 세계 최고 수준의 5G 에지 클라우드를 출시, 글로벌 초협력을 바탕으로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MEC는 고객과 가까운 곳에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설치해 데이터 전송 구간을 줄여 지연 속도를 낮추는 기술이다. 해당 기술을 활용하면 5G의 핵심인 초저지연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된다. 5G 엣지 클라우드는 MEC 기술에 기반한 분산형 클라우드 서비스로 데이터 처리에 드는 물리적...

AWS

아마존 클라우드, 분기 매출 첫 100억 달러 돌파..."오라클 전체 매출 추월"

아마존 산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 부문인 아마존웹서비스(AWS)가 2006년 오픈 이후 처음으로 분기 매출이 100억달러를 넘어섰다.  아마존은 4월30일(현지시간) 1분기 실적 발표에서 AWS 매출이 전년대비 33% 증가한 102억2천만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거의 30년 먼저 설립된 오라클 전체 매출을 추월한 수치다.  지난달 공개된 오라클 분기 매출은 98억달러였다. 1분기 AWS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8% 상승한 30억8천만달러였다. 아마존 전체 영업이익에서 77%에 달하는 수치다. 애널리스트들은 AWS가 이번 분기 103억3천만달러 수준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실제 결과는 예상치에는 못미쳤다. 그러자 실적 발표 후 아마존 주가가 하락하는 장면도 연출됐다.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은 이제 AWS 외에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알리바바, IBM 등 거물급 회사들이 총출동한 별들의 전쟁 구도로...

AWS

SKT-AWS, 한국어 자연어처리기술 'KoGPT-2' 오픈소스로 공개

클라우드 서비스 아마존웹서비스(Amazon Web Services, 이하 AWS)와 SK텔레콤은 양사 협력을 통해 한국어 자연어 처리를 위한 GPT-2(Generative Pretrained Transformer-2) 모델(이하, KoGPT-2)을 공개했다고 4월28일 밝혔다. 양사에 따르면 GPT-2는 머신러닝(ML) 알고리즘을 활용해 입력된 샘플 텍스트를 분석해 구문론적, 문법적, 정보적 일관성을 갖춘 텍스트로 완성하고 생성하는 자연어 처리 모델이다. 한국어로 학습된 오픈소스 기반 GPT-2 모델인 KoGPT-2는 일반적인 질문에 대한 응답 생성, 문장 완성, 챗봇 등 한국어 해석이 요구되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의 머신러닝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다. 개발자들은 KoGPT-2를 직접 사용하거나 추가 학습해 보다 적은 자원과 NLP 지식으로 대규모 언어 모델 학습과 같은 NLP 업무를 보다 빠르게 처리할 수 있게 됐다. KoGPT-2는 챗봇 구축, 텍스트 감성 예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