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DSM

게임협회, "WHO 게임중독 질병 등재에 반대한다"

게임 관련 단체들이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하는 것에 대해 반대 성명을 냈다. WHO는 오는 5월 예정된 국제질병분류 개정(ICD-11)에서 게임 장애(gaming disorer)를 질병으로 등재할 예정이다. 게임 중독을 정신 건강 장애로 진단하는 내용으로 게임 업계에 미칠 파장이 클 전망이다. 한국게임산업협회, 한국인터넷기업협회, 한국모바일게임협회, 한국게임개발자협회, 한국어뮤즈먼트산업협회,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 문화연대, 게임개발자연대 등은 2월19일 공동 성명을 내고 "비과학적인 게임 질병화 시도에 반대하며, ICD-11 개정안의 관련 내용 철회를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진단할 근거가 빈약하며 게임 산업에 미칠 파장이 크다는 게 요지다. 한국게임산업협회에는 넥슨, 넷마블, 엔씨소프트 등을 비롯한 66개사가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국내 게임 업계가 이번 ICD-11 개정안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셈이다. WHO는 ICD-11 초안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