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IE6

"윈도우XP와 IE6 버려주세요, 제발"

PC 운영체제 시장 점유율 이야기를 먼저 해보자. 온라인 시장조사업체 스탯카운터 자료에 따르면, 전세계 PC 중 90%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우 운영체제를 이용한다. 이 중 '윈도우7'의 점유율은 41%다. '윈도우XP'는 37%, 윈도우 비스타는 11% 대다. 윈도우7이 출시된 지 2년여가 흘렀고, 전세계 PC는 윈도우7이 점유율을 높여가는 추세다. 국내 상황을 살펴보면 얘기가 달라진다. 국내는 아직 윈도우XP가 높은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한국MS 자체 조사 자료를 보면, 2011년 3월 기준으로 국내 기업의 64.7%가 윈도우XP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윈도우7은 21.5% 점유율을 보이는 것에 그친다. 조사 시점이 3월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지금과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 한국MS는 현재 국내 기업시장의 윈도우7 도입률은 약 30% 수준일 것으로 파악하고 있지만, 그래도 아직 윈도우XP 점유율이 반수를 넘는 셈이다. 어디 윈도우XP뿐인가....

IE10

IE10 개발자 버전, "윈도우 비스타 지원 안해"

마이크로소프트(MS)가 웹브라우저 '인터넷 익스플로러(IE)10'의 성능을 먼저 확인해볼 수 있는 'IE10 플랫폼 프리뷰' 버전을 공개했다. 4월12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MS 개발자 컨퍼런스 2011(MIX 2011)'에서 공개한 IE10 플랫폼 프리뷰는 HTML5 표준에 대한 지원을 늘렸다는 점과 빠른 속도를 장점으로 내세우는 MS의 차세대 웹브라우저다. IE10 플랫폼 프리뷰 버전은 완성된 웹브라우저는 아니다. IE10의 기반이 되는 플랫폼을 띄워 각종 벤치마크를 통해 성능을 먼저 확인해볼 수 있게 한 개발자 버전이다. 플랫폼 프리뷰를 통해 개발자들로부터 각종 정보를 받아 IE10 구축에 활용한다. 문제는 IE10 플랫폼 프리뷰가 윈도우 비스타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윈도우 비스타 사용자가 IE10 플랫폼 프리뷰 버전을 설치하려고 시도하면 '인터넷 익스플로러 플랫폼 프리뷰는 윈도우7 이전에 출시된 그 어떤...

HTML5

[블로터포럼] "IE9가 MS에 갖는 의미는…"

지난 3월15일 인터넷 익스플로러9(IE9)가 출시됐다. 공개 첫날 230만건 이상의 내려받기 횟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IE9은 IE8과 비교해 빨라진 속도가 우선 눈에 띈다. 자바스크립트 엔진을 바꿔 전반적인 웹브라우징 속도를 높였다. 사용자 입장에서 실제 웹브라우징 환경을 고려한 점도 독특하다. '점프리스트'와 같은 기능은 사용자가 찾고자 하는 웹페이지로 한 번에 이동할 수 있게 해준다. IE9이 단순히 속도만 높인 웹 브라우저가 아니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웹표준과 HTML5를 전면에 내세운 점도 특징이다. 하지만 웹표준과 HTML5 등 IE9가 들고 나온 무기는 다른 웹브라우저에서는 이미 지원되는 기능이다. 웹 브라우저의 속도 경쟁조차 의미를 잃어버렸다. 그렇다면 IE9만의 차별화된 요소는 무엇일까? 전세계적으로 IE의 인기가 시들해지고 있는 시점에서 IE9가 다시 IE를...

IE9

MS, IE9 출시...속도·호환성·UI 대폭 개선

3월15일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는 삼성동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웹브라우저 최신버전 IE9을 공식 출시했다. 지난 2월11일 IE9 최종평가판(RC)을 출시한 지 한 달여 만이다. 이번 IE9의 개발 콘셉트가 독특하다. MS는 IE9에 '무대'라는 속성을 부여하기 위해 노력했다. 사용자들이 마치 무대에서 공연을 관람하는 것과 같은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것이 MS쪽 설명이다. 하지만 윈도우 XP 사용자들은 아예 설치 자체가 안돼 새로운 기술 구현을 체험할 수 없다. IE9은 윈도우 비스타와 윈도우 7를 지원한다. 이석현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컨슈머 온라인 사업본부 부장(사진)은 "관객이 무대를 보기 위해 공연을 관람하는 것이 아니듯, 웹브라우저를 보기 위해 웹브라우저를 사용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웹브라우저를 통해 보는 콘텐츠를 공연이라는 콘셉트로 개발했다"라고 설명했다. MS의 이러한 생각에 '무대'는 최대한 콘텐츠를 돋보이게 하기...

IE9

MS, 'IE9' RC 공개…속도·보안 '↑'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웹브라우저 인터넷 익스플로러(IE)9 최종평가판(RC)을 2월11일 공개했다. IE9 베타 버전이 나온 지 5개월 만의 일이다. 최종평가판은 일반 사용자와 개발자를 대상으로 소프트웨어를 공개해 폭넓은 환경에서 각종 테스트를 진행하기 위해 출시하는 버전이다. 작은 버그와 오류를 수정해 안정적이고, 정식 버전에 적용될 각종 기능을 시범적으로 추가해 정식 버전과 가장 유사하다. 빨라진 속도 MS쪽은 "IE9은 새로운 자바스크립트 엔진(코드명 '차크라')을 통해 IE9 베타 버전보다 35% 이상 속도 개선을 이뤄 그 어느 브라우저보다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라고 설명했다. IE9에 적용된 차크라 엔진은 웹브라우저가 실행되고 있는 CPU 외에 다른 CPU도 함께 자바스크립트를 처리하도록 한다. 멀티코어를 사용해 웹브라우저 속도를 높이는 원리다. 그동안 IE는 파이어폭스, 크롬 등 경쟁 웹브라우저보다 느린...

Active X

IE9 RC에 '액티브X 필터' 추가된다

액티브X가 마이크로소프트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도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게 됐다. 2월 초 출시되는 IE 9 RC(배포 후보판) 버전에서 액티브X 필터링 기능이 추가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최신 소식을 전하는 ‘윈루머스’는 1월19일(현지시간) 'IE9 첫 번째 배포 후보판에 액티브X 필터 기능이 추가될 것'이라고 전했다. 액티브X 필터 기능은 필터를 켜고 끌 지를 이용자가 선택하게 하는 형태로 제공된다. 필터 기능을 끄면 액티브X를 허용하는 식이다. 출처 : 윈루머스 액티브X는 90년대 중반에 등장한 IE 플러그인이다. 오랫동안 IE의 필수적인 요소로서 웹 응용프로그램을 제작하는 개발자들에게 편리한 개발 환경을 제공했다. 하지만, 동시에 인터넷 이용자 컴퓨터에 악성 코드를 실행할 수 있는 수단이 되기도 하면서 점차 설 자리를 잃었다. 한편 IE9이 액티브X를 천덕꾸러기...

CSS3

"자바스크립트 처리 속도, IE9가 최고"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최신 버전 웹브라우저 '인터넷 익스플로러9'(IE9)가 자바스크립트 처리 속도 테스트에서 다른 웹브라우저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고 11월18일 밝혔다. 한국MS는 "IE9는 ‘차크라 엔진’을 개선하고 '하드웨어 가속 기능'을 제공해 이번 테스트에서 속도 향상을 인정받았다"라며 "특히 다른 웹브라우저에 비해 IE9가 유일하게 부족한 것으로 평가되었던 자바스크립트 테스트에서 그 결과를 역전시켜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에 진행된 ‘웹킷 선스파이더 벤치마크’는 각 웹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실행하는 속도가 얼마나 빠른지 측정하는 테스트다. PC 성능을 떠나 웹브라우저 엔진에 따른 속도 차이를 알아볼 수 있는 테스트로 평가되고 있다. 자바스크립트 처리 속도가 빨라지면 웹사이트가 이용자 입력에 보다 빠르게 반응하고, 콘텐츠가 화면에 보여지는 속도도 빨라진다.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처럼 한 페이지에서 이용자 입력을 많이...

IE9

웹표준 맞춤 'IE9', 반가운 격세지감

한국시간으로 9월16일 새벽 '인터넷 익스플로러9 베타1'이 정식 공개됐다. 쉽고, 빠르고, 편리하고, 안전한 웹 경험을 제공한다는 마이크로소프트(MS) 최신 웹브라우저다. 공개된 지 만 하루가 안 지났음에도, 곳곳에서 찬사가 들린다. 새 IE9의 변화에 대한 기대감이 엿보인다. 왜 아니겠는가. MS 조사에 따르면, PC를 쓰는 시간 가운데 절반이 넘는 57%가 웹브라우징에 쓰인다고 한다. 한국 인터넷 이용자 100명 가운데 96명은 IE로 웹을 즐긴다. 이 IE 이용자 10명 가운데 4명은 아직도 IE6를 쓴다. 태어난 지 10년도 더 된 낡은 웹브라우저로 웹을 소비하다보면 곳곳에서 구멍이 뚫리게 마련이다. 발전하는 기술을 제대로 담아내기도 버거울 뿐더러 보안 빗장도 느슨한 탓이다. 그러니 새 IE9를 보노라면 격세지감을 느끼게 된다. 무엇보다 웹표준을 적극 지원하려는...

IE9

MS, IE9으로 브라우저 시장 재탈환 성공할까

마이크로소프트가 오는 MIX10 컨퍼런스에서 인터넷 익스플로러 차기 버전인 IE9에 대한 상세 내용을 공개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들은 마이크로소프트가 브라우저 시장에서 과거의 영광을 되찾는데 IE9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레스터 리서치의 정보 및 지식 관리 분석 책임자인 쉐리 맥리쉬는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운영체제와 함께 IE를 기본 브라우저로 제공하면서, 지난 시간 동안 넷스케이프(Netscape) 등과의 길고 드라마틱한 역사를 지니고 있다. 그러나 브라우저 시장은 많은 반감과 불신 속에서 시장 점유율 상승을 꾀해야 하는 마이크로소프트사 자체의 상황을 보여준다”라고 지적했다. 얼마 후에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릴 MX10 디자인 및 개발자 컨퍼런스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가 IE9의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할 것으로 보이지만, 실질적인 기술 부분은 공개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