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lcd

LCD패널 하반기 공급과잉 예상..삼성디스플레이 생산연장 영향

코로나19로 2020년 이례적 특수를 맞았던 LCD 패널이 2021년에는 공급과잉으로 다시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오는 3월까지 LCD 생산을 중단할 것으로 보였던 삼성디스플레이가 연내 생산을 이어가는 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전기전자 시장조사업체 트랜드포스(TrandForce)는 삼성디스플레이의 LCD패널 생산기간이 당초 예상했던 2021년 4월에서 연말까지 연장된 것으로 보고 있다. 트랜드포스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2021년 말까지 8.5세대 생산라인을 가동할 예정이다. 오는 4월부터 연말까지 삼성디스플레이의 TV패널 출하량은 320만 장으로 시장 전체 출하량 대비 점유율은 1.2%다. 다만 여기서 생산되는 패널은 전량 삼성전자에 공급될 전망이다. 트랜드포스는 “삼성디스플레이의 TV 패널 제조는 업계 전체에 약간의 상승 모멘텀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는 2021년 전 세계 TV 패널 출하량이 전년과 비슷한 수준에 도달할...

lcd

中 디스플레이 굴기, 삼성 ‘QNED’가 ‘초격차’ 만들까

삼성디스플레이가 중국 쑤저우 LCD(액정표시장치) 공장을 현지 디스플레이 제조사 CSOT에 팔았다. 2013년부터 가동한 쑤저우 LCD 공장은 삼성이 2010년대 글로벌 디스플레이 시장 리더로 발돋움하기 위한 전략적 요충지이자 최후의 보루였다. 이 공장을 매각했다는 건 삼성디스플레이가 20년여에 걸친 LCD 시대의 종언을 고했다는 것을 뜻한다. 알려진 데로 삼성은 지난해 공식적으로 LCD 사업 포기를 선언했다. 중국의 가격 공세 앞에 LCD로는 더이상 승산이 없다는 판단에서다. 포스트 LCD 시장에서 LG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에 올인하는 쪽으로 승부수를 걸었는데, 삼성은 그와 다르게 ‘투트랙’ 전략을 취하고 있다. 한쪽은 ‘QD(퀀텀닷)디스플레이’고, 다른 한쪽은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QNED(퀀텀닷나노LED)다. QD디스플레이가 차기 먹거리라면, QNED는 더 먼 미래를 바라보는 선제적 투자다. 삼성디스플레이의 QD 제작은 천안 아산캠퍼스에서 이뤄진다. 기존 LCD라인을...

lcd

애플 변심에...삼성·LG 이어 일본 JDI도 LCD 사업 철수

  삼성의 LCD(액정표시장치) 사업 철수 소식이 발표된 날, 일본에서도 유력 디스플레이 회사가 LCD 사업과 결별하는 소식이 나왔다. 외신들에 따르면 일본 디스플레이 패널 생산업체인 재팬디스플레이(JDI)는 일본 이시카와현 하쿠산 소재 LCD 공장의 관련 장비를 이치고에셋그룹에 매각한다고 3월3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매각대금은 2억달러(약 2448억원) 규모다. 재팬디스플레이는 일본 디스플레이 제조사들인 소니, 히타치, 도시바가 사업 부실로 허덕이면서 생존을 위해 만든 합작법인이다. 독자생존을 고집하다 폭스콘(홍하이)에 매각된 샤프와 달리 연합 형태로 사업을 이어왔으나, 결국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시장 진출에 실패하면서 경영난을 겪어왔다. 특히 이번 정리 대상인 하쿠산 공장은 애플이 안정적인 LCD 패널 수급을 위해 상당 규모 자금을 지원한 곳이어서 주목된다. 애플은 주력 기종의 부품을 2~3곳에서 동시에 조달하며 협상력을 높이는 전략을 사용한다....

CRT

네모 틀 벗어난 디스플레이 혁명

노트북이 세상에 처음 선보인 지 벌써 40년이 다 되어 갑니다. 컴퓨터를 들고 다니고 싶다는 생각에서 시작한 노트북 PC가 완성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아무래도 디스플레이와 배터리에 있지 않을까요. 배터리는 선을 잘라냈고, 액정을 이용한 LCD는 크고 무거운 CRT 모니터에 대한 생각을 뿌리부터 바꾸어 놓았지요. 2002년 월드컵을 기점으로 빠르게 보급되기 시작한 이른바 ‘벽걸이형 TV’ 역시 배불뚝이 CRT TV의 자리를 빠르게 대신했습니다. 이 역시 액정 기반의 LCD와 플라즈마를 이용한 PDP의 기술 발전이 큰 역할을 했죠. 이제는 벽걸이라는 말 자체도 어색할 정도가 됐고, OLED의 등장으로 아예 벽의 일부가 될 정도로 얇은 TV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 얇고 가벼운 디스플레이는 노트북 뿐 아니라 태블릿, 스마트폰을...

lcd

OLED는 왜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꼽힐까

‘실물을 보는 것처럼 생생한 화질.’ 수 십년째 마주하는 문구입니다. TV나 모니터를 설명할 때 빠지지 않는 말이지요. 질릴 만도 한데, 조금씩 표현을 바꾸며 끊임없이 이어져 내려오고 있습니다. 달리 보면, 디스플레이 기술은 아직도 ‘실물처럼’ 표현하기 위해 발전하고 있다는 이야기이기도 하지요. 더 밝고 또렷한 화면을 기대하는 건 그리 이상할 일도 아닙니다. 현대인들은 깨어 있는 시간의 대부분 화면을 바라봅니다. 하루 종일 컴퓨터로 일과 공부를 하고, 쉬는 시간에는 TV를 봅니다. 심지어 잠들 때까지 스마트폰을 내려놓지 못하는 게 우리 일상이죠. TV, 모니터, 스마트폰 등은 끊임없이 더 나은 화질을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여전히 새로운 기기의 가장 큰 수요 중 하나가 바로 이 디스플레이입니다.   LCD로 시작된 디스플레이와 기기의...

ai

LG전자, 인공지능 탑재한 '씽큐 TV' 공개

LG전자가 인공지능(AI)과 화질, 두 마리 토끼를 노린 TV를 내놓는다. LG전자가 최근 선보인 AI 브랜드 '씽큐'를 TV에도 적용해 AI 분야에서 입지를 넓히려는 모양새다. LG전자는 AI를 탑재한 2018년형 '씽큐 TV'를 국제가전박람회 'CES 2018'에서 공개한다고 1월3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되는 제품은 '올레드 TV 씽큐', '슈퍼 울트라HD TV 씽큐' 등 2종이다. LG 씽큐 TV 시리즈는 독자 AI 플랫폼인 '딥씽큐'와 구글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다. 사용자는 음성만으로 TV를 쉽게 조작하고, 콘텐츠를 검색하고, 에어컨 등 사물인터넷(IoT) 기반 가전을 제어할 수 있다.   인공지능 TV로 할 수 있는 것 AI를 탑재한 TV의 가장 큰 장점은 복잡한 리모컨 조작을 음성 명령으로 단순화한다는 점이다. 기존에는 사용자가 TV 기능이나 설정을 변경할 때...

CRT

[모니터고르기] ⑤LCD와 LED

모니터 이야기를 3주째 하고 있습니다. 모니터 하나 사볼까 해서 보기 시작한 상품 정보들이 꽤나 어렵다는 것이 이 이야기의 시작이었는데, 쉽다고 생각한 데 비해 의외로 소비자들을 헷갈리게 하는 요소들이 많습니다. 이번에는 LCD와 LED 모니터의 차이점을 짚어볼까 합니다. [모니터고르기] ①패널 방식 [모니터고르기] ②화면 주사율과 반응 속도 [모니터고르기] ③프리싱크와 수직동기화 [모니터고르기] ④응답속도 디스플레이의 종류는 매우 많고, 비슷해 보여도 구현 방식의 차이들도 상당합니다. 요즘 모니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건 LCD 모니터입니다. TV도 그렇지요. “내 모니터는 LED인데?”라고 화내시는 분들이 있을 것 같아서 이번 이야기를 꺼내봅니다. 애초 모니터의 구분은 디스플레이 패널을 따라 나누는 게 일반적입니다. 여기에서 이야기하는 디스플레이 이야기는 꼭 모니터에만 한정된 건 아니고 TV와도 연결됩니다. 직접...

lcd

(-.-)a “날씨가 추우면, 스마트폰도 어나요?”

‘흥신소’는 돈을 받고 남의 뒤를 밟는 일을 주로 한다고 합니다. ‘블로터 흥신소’는 독자 여러분의 질문을 받고, 궁금한 점을 대신 알아봐 드리겠습니다. IT에 관한 질문, 아낌없이 던져주세요. 블로터 흥신소는 공짜이니까요. e메일(sideway@bloter.net),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Bloter.net), 트위터 (@bloter_news) 모두 열려있습니다. “날씨가 너무 추우면, 배터리가 얼마 안 남은 상태에서 스마트폰이 갑자기 꺼지기도 하나요? 차 창문 옆에 스마트폰을 두고 출근을 하다 보면, 스마트폰이 자꾸 꺼집니다.” - 유근희 독자(의왕시) 스마트폰이 갑자기 꺼지는 증상을 경험하셨다면, AS센터를 방문하시는 게 좋습니다. ‘블로터 흥신소’보다는 그편이 더 많은 도움이 됩니다. 질문을 보내주신 유근희 독자는 “AS센터에 가보니 온도가 낮으면 그럴 수 있다는 답변을 들었다”라고 질문에 덧붙여 주셨습니다. AS센터는 이미 다녀오셨군요. 그럼 이제 ‘블로터...

lcd

삼성 디스플레이로 보는 휴대폰 변천사

삼성전자의 기업블로그 삼성투모로우가 삼성 스마트폰의 역사를 다룬 인포그래픽 시리즈를 공개하고 있다. 12월26일까지 3편이 공개됐는데, 1·2편은 자랑에 가깝고 3편인 '디스플레이 진화'편이 좀 흥미롭다. 디스플레이 사업을 갖고 있는 삼성전자에 디스플레이의 발전은 곧 휴대폰의 발전과 연결됐기 때문이다. 큰 화면을 쓰려면 목적이 명확해야 하고 합당한 이유가 나오면 그에 맞는 디스플레이 패널과 프로세서, 콘텐츠가 필요하다. 휴대폰 그리고 스마트폰의 발전에 그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고, 이를 대변하는 것이 화면 크기이기도 하다. 삼성투모로우의 인포그래픽을 통해 휴대폰 시장의 발전사를 돌아보자. 참고로, 삼성이 예로 든 기기의 모델명은 모두 SK텔레콤용 기기다. 삼성전자가 처음 휴대폰을 만들었던 1988년엔 휴대폰에는 숫자, 그러니까 전화를 걸 때 누르는 전화번호를 보여주는 수준의 액정 디스플레이가 달렸다. 수화기를...

lcd

애플 주가 하락과 생산량 감소 방정식

밤새 애플의 주식이 3.57% 하락했다. 18.55달러 하락한 501.75달러에 마감했다. 월스트리트저널과 닛케이가 ‘애플이 아이폰5 관련 부품의 주문을 대폭 줄이고 있다’고 전한 여파다. 아이폰5가 예상했던 것만큼 팔리지 않아 1분기에 제품 생산량을 줄인다는 것이다. 이에 월스트리트저널은 애플이 납품 업체들에 주문을 줄이겠다고 통보했다고 전했다. 특히 제품의 생산량을 직접적으로 결정하는 디스플레이를 6500만대에서 절반으로 줄였다고 구체적인 숫자까지 언급했다. 디스플레이는 제품 수량과 직접적으로 연결되기 때문에 구매를 줄이면 고스란히 특정 제품의 생산량에 영향을 끼치는 예민한 부품이다. 현재 이 숫자는 사라졌지만 이 소식의 출처가 된 것으로 보이는 닛케이신문에는 여전히 숫자가 적혀 있다. 닛케이 역시 애플이 재팬디스플레이와 샤프에 1분기 6500만 대의 디스플레이 패널을 주문할 계획이었는데 이를 절반으로 줄이겠다고 통보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