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3분기실적

중국 뿌리친 삼성전자·LG전자, 3분기 실적 이끈 '가전의 힘'

삼성전자와 LG전자의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에는 상반기 억눌렸던 가전 판매 회복세가 뒷받침됐다. 특히 수익성이 높은 프리미엄 TV와 스팀 가전이 날개 돋인 듯 팔리며 실적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Trendforce)는 9일 글로벌 3분기 TV 출하량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각 1, 2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3분기 글로벌 TV 총 출하량은 총 6205만 대로 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전 분기 대비 38.8%, 전년 동기 대비 12.9% 각각 증가한 수치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글로벌 TV 출하를 견인했다. 삼성전자는 3분기 1420만 대의 TV를 출하하며 전체 1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 TV 출하량은 전기 대비 67.1%, 전년 동기 대비 36.4% 늘었다. 같은 기간 LG전자도 TV 출하량 794만 대로 2위에 이름을...

3분기

코로나19 떨친 LG전자, 3분기 '보복적 소비'에 웃다

LG전자가 코로나19 악재를 뚫고 3분기 호실적을 달성했다. 전통 백색가전이 꾸준히 잘 팔린 가운데 프리미엄 TV와 스팀 가전을 중심으로 펜트업(이연) 수요가 몰리며 판매가 크게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그간 실적을 깎아먹던 모바일과 자동차 전장 부문도 영업손실을 크게 줄인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8일 3분기 연결 기준 잠정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16조9196원, 영업이익 9590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 분기(12조8338억원)보다 31.88%, 지난해 같은 기간(15조7007억원)보다 7.77% 늘었다. 분기 기준 매출이 16조원을 넘긴 건 지난해 4분기 이후 3분기만이며, 2017년 4분기(16조9600억원) 이후 최대치다. 영업이익은 직전 분기(4954억원)와 전년 동기(7814억원)보다 각각 93.6%, 22.7%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5.67%로 전기 대비 1.81%포인트 올랐다. 실적 개선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집 안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는 데 따른...

LG 스마트폰

'LG 윙' 출시...이통 3사 공시지원금은?

LG전자가 화면을 돌리는 스위블폰 'LG 윙'을 6일 국내 출시했다. 이동통신 3사 공시지원금은 최저 6만3000원에서 최대 24만원으로 책정됐다. LG 윙의 출고가는 109만8900원이다. 이통사별 공시지원금은 ▲SK텔레콤 8만7000원(월 4만5000원 요금제 기준)~17만원(월 12만5000원) ▲KT가 6만3000원(월 4만5000원)~24만원(월 13만원) ▲LG유플러스 7만4000원(월 4만5000원)~18만9000원(월 13만원)이다. 공시지원금이 출고가 대비 많지 않은 만큼 25% 요금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선택 약정이 유리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밖에 SK텔레콤은 공식 온라인몰 T다이렉트샵에서 LG 윙을 구매한 고객에게 버팔로 미니체어, 어버너 소가죽 클러치백, 캐로타 4in1 무선충전 스탠드 등 T기프트 8종 중 하나를 증정한다. 또 6일부터 20일까지 T다이렉트샵에서 LG 윙 상담 신청을 예약하고 구매 상담을 완료한 고객을 추첨해 총 108명에게 LG 윙(3명), 소니 PS4 프로(5명),...

LG

돌리는 폰 'LG 윙', 6일 국내 출시...15일 미국 진출

LG전자가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윙'을 6일 국내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또 오는 15일에는 미국 시장에 출시한다. LG전자는 자사 주요 시장에 화면을 돌리는 스위블폰 LG 윙을 선보여 스마트폰의 변화를 원하는 이용자층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6일 국내 이동통신 3사와 자급제 채널을 통해 LG 윙을 출시한다. 가격은 109만8900원이다. ‘전용 케이스’, ‘C타입 이어폰’ 등이 기본 구성품으로 제공된다. 10월 한 달간 LG 윙을 구매한 고객에게는 디스플레이 교체 비용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2년 내 메인 스크린이나 세컨드 스크린이 파손됐을 때 교체 비용의 70% 할인권을 증정한다. 15일에는 미국 최대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을 시작으로 미국 시장에 진출한다. LG전자는 한국과 미국 두 시장을 시작으로 스마트폰의 진화된 사용성에 무게를...

LG

LG는 왜 접지 않고 돌렸을까

"LG...읭?" 접지 않고 붙였다. 그리고 돌렸다. 누군가는 고개를 돌렸다. 누군가는 과거를 떠올렸고, 또 누군가는 미래를 그렸다. 누군가는 현실을 말했다. LG전자 스마트폰 얘기다. 화면이 접히는 폴더블폰이 나오는 시대, LG전자는 화면이 돌아가는 스위블폰 ‘LG 윙’을 들고나왔다. 첫인상은 느낌표보다는 물음표에 가까웠다. 익숙함에 속아 소중함을 잃어버린 듯한 디자인에 댓글 창은 의문 부호로 가득 찼다. LG는 왜 돌렸을까. 그때 그 시절 우리의 습관 LG 윙은 기존 스마트폰과 차별화된 폼팩터를 내세운 제품이다. 전면 메인 화면을 시계 방향으로 90도 돌리면 뒤에 숨어있던 보조 화면이 나타나는 T자형 화면이 특징이다. 평소에는 6.8인치 크기의 일반적인 스마트폰으로 사용하다가 필요할 때 세컨드 스크린을 꺼내 멀티태스킹 작업을 하는 형태다. 보조 화면을 어디에 놓느냐에...

LG에너지솔루션

LG전자, VS부문 배터리팩 라인 LG화학에 이관한다

LG가 전자와 화학에서 동시에 맡고 있던 배터리팩 생산 시설을 LG화학으로 일원화한다. 팩 원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배터리셀에서 경쟁력을 갖춘 LG화학에 팩 생산을 몰아주는 것이 그룹 자동차 전자장비 비즈니스 차원에서 효율적이라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25일 업계 관계자와 LG전자·LG화학 등에 따르면 LG그룹은 LG전자의 배터리팩 생산 시설을 LG화학으로 옮기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주)LG는 지난해 12월 LG전자 자동차부품솔루션(VS) 사업부문이 맡고 있던 배터리팩 생산을 LG화학으로 이관하기로 확정했다. 현재 LG전자가 생산하고 있는 배터리팩은 전자가 만드는 마지막 배터리팩 모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주)LG가 배터리팩 생산에서 어느 쪽이 더 경쟁력 있는지를 실사했었고, 그 결과 배터리팩 재료 비중 가운데 셀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보니 여기에 경쟁력이 있는...

K42

LG, 보급형 스마트폰 'K 시리즈' 3종 출시...글로벌 겨냥

LG전자가 보급형 스마트폰 라인업인 'K 시리즈' 3종을 출시한다. 국내 시장이 아닌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제품으로, 10월 유럽을 시작으로 중남미, 중동아프리카, 아시아 등에 순차 출시된다. K 시리즈 3종은 '가성비'를 내세웠다. 가격은 지역별, 통신사별로 상이하지만 30~40만원대 수준이다. LG전자는 프리미엄급 디자인을 강조했다. K42는 후면 디자인에 첨단 웨이브 패턴을 적용, 미세한 높낮이를 구현해 미끄러지지 않는 그립감을 제공한다. 또 흠집에 강한 UV 코팅을 적용했다. K62, K52 후면에는 LG 벨벳과 같은 광학패턴과 지문이 잘 묻지 않는 무광 소재를 사용했다. 빛의 양과 조명의 종류에 따라 색상이 다양하게 변하는 모습이다. 전면에는 카메라 구멍을 제외한 부분을 화면으로 채우는 '펀치홀' 디자인이 적용됐다. K 시리즈 3종은 6.6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또...

LG 스마트폰

T자형 스마트폰 'LG 윙', 109만8900원 확정

접지 않고 돌린 T자형 스마트폰 'LG 윙'의 가격이 109만8900원으로 확정됐다. LG전자는 22일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윙'의 가격을 공식 발표했다. LG전자는 "공격적인 가격을 제시해 변화를 원하는 많은 고객이 LG 윙만의 새로운 폼팩터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전략"이라고 밝혔다. 이어 "LG 윙의 가격은 지금까지 국내 시장에 출시된 ‘이형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LG 윙은 기존 스마트폰과 차별화된 폼팩터를 내세운 제품이다. 전면 메인 화면을 시계 방향으로 90도 돌리면 뒤에 숨어있던 보조 화면이 나타나는 T자형 화면이 특징이다. 평소에는 6.8인치 크기의 일반적인 스마트폰으로 사용하다가 필요할 때 3.9인치 세컨드 스크린을 꺼내 멀티태스킹 작업을 하는 형태다. 이 같은 형태가 처음 공개됐을 때 일반 스마트폰보다...

DB형

[넘버스]LG전자는 왜 삼성전자보다 '퇴직금부채'가 많을까

숫자들(Numbers)로 기업과 경제, 기술을 해석해 보겠습니다. 숫자는 정보의 원천입니다. 정보는 누구에게나 공개되어 있고 숫자도 누구나 볼 수 있지만, 그 뒤에 숨어 있는 진실을 보는 눈은 누구나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도록 숫자 이야기를 <넘버스>로 쉽게 풀어보겠습니다. LG전자의 퇴직금 부채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대표 전기전자 기업과 비교해도 부채 규모가 눈에 띄게 많습니다. 상식적으로 LG전자는 삼성전자보다 규모도 적고 직원 수도 적습니다. 퇴직금 부채도 더 적어야죠. 그런데 그렇지가 않습니다. 왜일까요. LG전자는 최근 재무건전성 개선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퇴직금 부채라는 게 줄인다고 줄일 수 있는 부채가 아니긴 하지만 생각보다 많은 퇴직금 부채는 좀 의외라는 생각이 드네요....

lg전자

LG전자 "협력사 스마트 팩토리-디지털 전환 순항 중"

LG전자가 협력사의 제조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원해 온 스마트 팩토리 구축과 디지털 전환이 본격적으로 성과를 내고 있다고 소식을 전했다. LG전자가 올해 지원하는 64개 협력사의 자동화율은 올 연말까지 40%대로 높아지고 시간당 생산량은 20% 이상 늘어난다. 작년 대비 생산원가는 460억원 가량 절감되고 생산공정에서 발생하는 불량률은 4.3%에서 3.0%로 1.3%p 낮아진다. LG전자는 지난 2018년부터 매년 약 60개 협력사를 선정해 제조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생산라인을 자동화하고 생산공정에 디지털 기술을 적용하도록 지원해왔다. 협력사가 생산라인을 자동화하면 기존에 비해 생산성이 높아져 수요에 빠르게 대응하면서 생산량을 늘릴 수 있다. 또 생산공정에 디지털 기술을 적용하면 불량을 미리 예측할 수 있어 품질이 높아지고 생산 비용을 줄일 수 있다. LG전자는 협력사가 스마트 팩토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