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LiDAR

[IT열쇳말] 라이다(LIDAR)

자율주행차는 미래가 아닌 현실에 와있다. 이미 국내외 기업들은 도로에서 자율주행차를 시범 운행하고 있고, 지난해 웨이모는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차 탑승 프로그램을 선보이기도 했다. 글로벌 조사기관 IHS 오토모티브는 2025년부터 사람의 개입이 최소화된 '완전자율주행차'가 보급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자율주행차가 스스로 운행하기 위해서는 운전자가 주위를 살피고 주행하듯 주변 환경을 인지하고 위치인식, 맵핑 등을 할 수 있어야 한다. 3D카메라, 레이더, 음파 장비 그리고 라이다는 자율주행차의 눈이 되어주는 존재다. 특히 라이다는 자율주행차 기술을 완성시킬 수 있는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펄스 레이저로 만드는 3차원 지도 우물 안이 어두워서 잘 보이지 않는다. 우물이 얼마나 깊은지 가늠해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주변에 있는 돌멩이를 던져보면, 바닥에 떨어지는 소리가 언제 들리는지에...

3D맵핑

일론 머스크 "자율주행차, 라이다 필요없어"

'라이다(LiDAR)'는 최근 개발되고 있는 자율주행차의 필수 구성 요소로 여겨지고 있다. 단, 테슬라에겐 예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완전자율주행차를 만드는 데 있어 라이다가 비싸고 불필요하다고 지적하며 카메라 기술로 라이다를 대체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더버지>는 2월7일(현지시간)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라이다 없이, 카메라와 레이다 그리고 초음파 센서만으로 완전자율차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또 한 번 드러냈다고 전했다. 라이다는 자율주행차 개발을 논할 때 빼놓지 않고 등장하는 요소다. 본래 라이다는 발전해온 기술이다. 라이다는 레이저를 비춰서 사물과의 거리, 방향, 속도, 온도 등을 감지해 3차원 영상 정보를 수집한다. 정밀한 3차원 맵핑이 가능하다는 점 때문에 웨이모와 우버, GM을 비롯해 자율주행차 시장에 뛰어든 거의 모든 기업이 자율주행차에 라이다 센서를...

LiDAR

"자율주행 기술 훔쳤잖아"…웨이모-우버 법정 공방

실리콘밸리 자율주행차 경쟁을 이끌고 있는 웨이모와 우버, 두 기업이 자율주행 기술을 두고 첨예한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다. 업계는 재판 결과가 자율주행차 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로이터>는 웨이모가 지난해 2월 우버를 상대로 제기한 자율주행차 ‘기술절도’ 소송의 첫 재판이 2월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연방지방법원에서 열렸다고 보도했다. 웨이모는 우버가 웨이모의 라이다(LiDAR) 회로 기판 디자인 등의 영업기밀을 훔쳤다고 주장하고 있다. 웨이모 자료 (출처=CNBC) 우버 자료 (출처=CNBC) 웨이모에 따르면 웨이모 프로젝트 엔지니어였던 알파벳 전 직원 앤서니 레반도브스키는 구글에서 1만4천개에 달하는 문서를 훔쳤다. 퇴사 후 앤서니 레반도브스키는 2016년 자율주행 트럭 스타트업 '오토'를 설립했고 이는 6개월 만에 우버에 인수됐다. 웨이모는 우버가 오토를 인수한 이유가 구글의 기술 기밀을 취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