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세이

arrow_downward최신기사

5G

[SNS에세이]제대로 된 5G, 언제쯤 쓸 수 있나요?

통신 시장이 '5G'(5세대 이동통신) 시대로 넘어간지 1년 반이 지났습니다. '4G LTE보다 20배 빠른 서비스'라는 마케팅에 지금껏 가입한 사람들이 865만명(지난 8월 말 기준)에 달했죠. 우리나라 국민 5명 중 1명은 5G 스마트폰을 샀다는 의미입니다. 그런데 최근 국회 국정감사에서 이와 관련해 주목할 데이터가 있었습니다. 5G 전체 가입자 가운데 무려 56만2656명이 5G를 쓰다가 LTE로 돌아갔다는 게 그것이었습니다.(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소속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 5G 요금제의 경우 통신사마다 일정 기간 내 해지할 경우 위약금을 내야 하고, 그렇지 않더라도 번거로운 요금제 변경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그럼에도 이 불편함을 모두 감수한 사람이 56만명이었다는 건 현재까지 5G 서비스의 수준이 얼마나 낮았는지가 드러나는 단적인 숫자입니다. 아닌 게 아니라 5G와...

28㎓

[이슈IN] '20배 빠른 5G'는 공수표…비싼 요금제로 '호갱'만 늘어

5세대 이동통신(5G)에 대한 국민적 불만과 불신감이 팽배한 모습이다. 5G 접속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데 요금이 지나치게 비싸다는 것이 골자다. 상용화 이후 1년 반 동안 비싼 요금제를 썼던 고객들은 스스로를 '호갱'이라 부르며 자조하고 있다. 문제는 앞으로도 제대로 된 5G 서비스를 체감하기란 어려울 것이란 사실이다. 광고만 요란…진정한 5G는 없었다 5G는 이론적으로 4G LTE와 비교해 20배 빠른 속도를 구현하는 기술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국내에서 5G가 도입될 당시 이동통신사들은 빠른 5G 서비스가 우리 삶을 혁신적으로 바꿀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을 앞다퉈 제시했다. '초시대, 생활이 되다'(SK텔레콤) '당신의 초능력'(KT) '일상을 바꿉니다'(LG유플러스) 같은 슬로건이 대표적이다. 그러나 이를 구현할 'LTE보다 20배 빠른' 28㎓ 대역 서비스는 감감무소식이다.  한국은 현재 3.5㎓ 주파수에서만 5G 서비스를...

5G

'5G 엑소더스' 56만명은 왜 LTE로 돌아갔을까?

LTE(4G) 이동통신 보다 최대 20배가 빠르다는 5G 서비스가 상용화된지 1년 반이 지났지만, 5G 가입자수는 866만여명(2020년 8월말 기준)에 불과하다. LTE 상용화 1년 6개월여 만에 1500만명의 가입자를 돌파한 것에 비하면 반토막 수준이다. 심지어 이동통신 3사의 5G 가입자 중 LTE로 다시 돌아간 가입자가 56만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대 보다 낮은 품질이 원인이라는데, 직접적인 원인은 비싼 통신비와 선택권 제약에 따른 반발 등이 복합된 결과다. 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홍정민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부터 올해까지 5G에서 LTE로 넘어간 가입자는 56만2656명이다. 이통 3사 5G 전체가입자(865만8222명)의 6.5% 수준이다. 지난달 정부는 5G 서비스 품질 조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통 3사의 평균 5G 다운로드 속도는 최고속도의 3%대에 불과한 656.56Mbps로...

5G SA

"4.9G에서 5G"로...노키아, 산업용 5G SA 솔루션 발표

SA 노키아가 5G 단독모드(SA) 산업용 프라이빗 무선 네트워킹 솔루션을 공개했다. 라가브 사갈(Raghav Sahgal) 노키아 엔터프라이즈 대표는 "프라이빗 무선 연결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실현을 위해 중요한 요소 중 하나”라고 말했다. 예를 들어 자동차 제조 시 활용되는 클라우드, 로봇공학, 자율기계운영 기술은 낮은 지연속도와 빠른 데이터 속도, 미션크리티컬(오류, 오차가 발생하면 안 되는 환경)한 요구사항을 반드시 충족해야 하는데, 여기에 5G 단독모드(SA) 솔루션이 안정적인 역할을 해낼 수 있을 것이란 설명이다. 현재 노키아의 5G 프라이빗 무선 솔루션을 도입한 엔터프라이즈 고객사는 독일의 국영 철도회사인 도이치반(Deutsche Bahn), 루프트한자의 유지보수를 맡고 있는 루프트한자테크닉(Lufthansa Technik), 도요타의 디자인 및 생산 관련 엔지니어링 기업인 TPEC(Toyota Production Engineering) 등이 있다. 이들 고객사들은 이번에 공개된...

5G

"이래도 5G폰 사야하나"…한국 5G 이용자 85%는 'LTE로 접속'

한국 이동통신사의 5G망 연결 시간이 평균 15%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5G 스마트폰 이용 시간의 85%는 5G가 아닌 4G LTE로 연결된다는 뜻이다. 30일 영국의 시장조사기관 오픈시그널의 6월 '한국 5G 사용자 경험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통신사의 5G 가용성(Availability)은 15% 수준으로 무척 저조했다. 5G 연결 시간 비중은 통신사별로 SK텔레콤 15.4%, LG유플러스 15.1%, KT 12.5%로 집계됐다. 5G 가용성이란 5G 사용자가 5G망에 연결되는 시간으로, 백분율이 높을수록 5G에 연결되는 시간이 길다는 뜻이다. 현재 상용화된 5G 방식은 5G 연결이 안될 경우 LTE로 전환된다. 결국 국내 5G 이용자는 스마트폰 사용 시간의 85% 이상을 LTE로 접속하는 셈이다. 하지만 5G에 연결됐을 때의 속도는 세계 최상위권으로 무척 빠른 편이었다....

kt

차량용 스카이라이프TV 개편...일반 승용차로 서비스 확대

KT스카이라이프가 3월2일 차량용 미디어 서비스 '스카이라이프 LTE TV(SLT)'를 '스카이오토'로 개편한다고 밝혔다. 위성방송과 LTE 기술을 결합한 차량용 미디어 서비스는 이번 개편을 통해 버스 등 대형차 중심에서 일반 승용차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KT스카이라이프는 스카이오토의 서비스 확대를 위해 유통 체제를 전면 개편한다. 승용과 버스·특수 두 가지 카테고리로 나눠 차종 특성에 맞는 서비스 체제로 정비했으며, 특히 내비게이션, 블랙박스 등 자동차 전문 유통 네트워크를 영입해 일반 승용차 대상 멀티미디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사후서비스(AS)도 강화된다. 이번 서비스 개편으로 전국 거점 단위 40여개 AS지정 대리점을 운영해 스카이오토를 처음 설치한 대리점이 아니더라도 전국 어디서든 편하게 AS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새로운 요금제도 상반기 내 도입할 예정이다....

LTE

SK텔레콤, 전라선 통합무선서비스 구축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발주한 LTE-R(Long Term Evolution-Railway, 철도통합무선통신서비스) 구축사업을 추가로 수주했다고 12월27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전라선 및 군장산단인입철도 등 4개 구간 LTE-R 구축사업자로 선정돼 최종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LTE-R은 4세대 이동통신 LTE 기술을 철도에 적용해 개발한 무선통신시스템이다. 철도 교통망 운영 및 제어를 위해 음성, 영상, 데이터 등의 대용량 정보를 빠르게 주고 받을 수 있다는 장점때문에 철도망에도 적용되고 있다. SK텔레콤과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이번 계약에 따라 전라선(익산~여수엑스포 구간, 195.3km)과 군장산단인입철도(익산~대야 14.3km, 대야~군산항28.6km), 서울지하철 4호선 당고개~진접 구간(14.9km) 등 4개 철도 구간에서 LTE-R 구축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철도시설공단는 전라선 LTE-R 구축사업에 LTE 방식의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2) 시범사업도 함께 진행한다. KTCS-2는 LTE-R을 활용해 열차를 실시간으로...

5G

노키아, 전세계 5G 상용 계약 48건 돌파

2019년 8월 말 기준으로 노키아의 전세계 5G 상용 계약 건수가 48건을 넘었다. 현재 공개적으로 노키아와의 계약 체결을 밝힌 이통사는 26곳에 이른다. 국내 이동통신사 SKT, KT, LGU+를 비롯해 미국의 티모바일, AT&T, 스프린트, US셀룰러, 유럽의 텔리아 컴퍼니(북유럽), 텔레노어그룹(북유럽), 엘리사 핀란드, 보다폰 이탈리아, TIM 산마리노, 살트(스위스), A1 오스트리아, 쓰리 UK, O2 UK, 오세아니아의 옵투스(호주), 보다폰 뉴질랜드, 아시아의 소프트뱅크(일본), 도코모(일본), 중동의 STC, du, 자인KSA, 우레두 카타르, 남미의 안텔 우르과이, 아프리카의 레인(남아공)이 여기에 해당된다. 노키아는 4G보다 5G에서 더 많은 고객을 확보할 것으로 자신하는 모습이다. 실제로 뉴질랜드 이동통신사인 '보다폰 뉴질랜드'와 함께 뉴질랜드 최초로 5G 상용망을 구축한다. 노키아는 올해 연말까지 뉴질랜드의 주요 도시인 오클랜드, 웰링턴, 크라이스트처치, 퀸즈타운에서 보다폰...

5G

LTE 우선모드 권하는 5G 시대

"5G폰 끊긴다던데..." "설정에 들어가면 LTE 우선모드가 있다. 문제가 될 거 같으면 LTE 우선모드를 쓰면 된다." 올해 5G 가입자 수가 3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작 5G폰을 LTE폰처럼 사용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5G망이 불안정한 탓에 간헐적인 연결 끊김 문제, 배터리 소모 증가 등으로 LTE망만 사용하는 'LTE 우선모드'가 권장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5G폰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LTE 우선모드가 상식처럼 통한다. 통신사 대리점 판매원조차 LTE 우선모드를 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TE 우선모드 권하는 판매자 직장인 이 아무개 씨(28세)는 이동통신사에서 일하는 지인을 통해 최근 '갤럭시S10 5G'를 구매했다. 이 과정에서 이 씨는 아직 5G가 잘 안 터지는 것 아니냐고 문의했고, LTE 우선모드를 쓰면 된다는 답변을 받았다....

5G

5G 개통 이후 떨어진 KT LTE 속도, 착각인 걸까?

서울에 사는 이우정 씨는 최근 LTE 속도가 이전보다 확연하게 떨어졌다고 느꼈다. 출근길 전철에서 인터넷이 잘 터지지 않아 속이 터진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사는 강영훈 씨도 LTE 속도 저하, 끊김 현상으로 씨름 중이다. 출퇴근길 내비게이션조차 LTE 문제로 끊기자 화가 치밀어 오른다. 여의도로 출퇴근하는 채 아무개 씨는 인터넷 창 하나 제대로 켜지 못하는 LTE 속도가 답답해 셀룰러 데이터 버튼을 재차 눌렀다. 이들의 공통점은 두 가지다. 수도권 지역에 거주한다는 점, 이동통신사로 KT를 쓴다는 점이다. 5G 시대에 LTE 품질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지난주부터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KT LTE 속도 저하, 끊김 현상에 대한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이용자들은 "나만 그런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라며 개별 이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