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ipad

애플은 왜 아이패드 프로에 USB-C를 달았을까

애플이 새로 발표한 아이패드 프로를 살펴본 소감을 최호섭 자유기고가가 기고했습니다._편집자 애플이 아이패드 프로를 발표했다. 이전 아이패드 프로가 아이패드 에어의 디자인을 바탕으로 했던 것을 생각하면 이번의 변화폭은 상당히 크다. 무엇보다 홈 버튼과 터치 ID를 떼어내고, 아이폰 X처럼 재스처와 페이스 ID가 대신하게 되면서 테두리를 거의 없앤 모습이 시선을 끈다. 아이폰 X이 앞으로의 10년을 언급했던 것처럼 아이패드도 그 변화의 흐름을 따른다. 테두리는 아이패드의 특성과 관련이 있는 디자인 요소다. 단순히 기술적인, 미적인 부분이 나이라 양손으로 쥐고 써야 하는 기기이기 때문에 잡을 부분이 필요하다. 이 테두리를 줄일 수 있는 이유는 원하지 않는 손가락, 혹은 손바닥의 터치를 알아채고 이를 신호로 받아들이지 않도록 했기 때문이다. 애플은 이...

USB-C

페이스아이디·USB-C로 새로워진 '아이패드 프로'

기대를 모았던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가 공개됐다. 예상대로 홈 버튼은 사라졌다. 터치아이디 대신 페이스아이디를 지원하고, 라이트닝 케이블 대신 표준화된 USB-C 충전 단자 등이 탑재됐다. 애플은 10월30일(현지시간) 미국 브루클린에서 신제품 공개 이벤트를 열고 3세대 아이패드 프로, 새롭게 디자인된 애플 펜슬, '맥북 에어'와 새로운 '맥 미니' 등을 발표했다. 페이스아이디·USB-C 단자 채택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는 얼핏 보면 새로운 아이폰처럼 보인다. 홈 버튼을 없애고 베젤도 걷어냈다. 화면은 11인치 및 12.9인치 리퀴드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측면 두께는 5.9mm. 화면은 그대로 두고 부피를 25% 줄여 휴대성을 높였다. 상단 베젤 중앙부에는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이 탑재됐다. 홈 버튼의 '터치아이디'가 담당하던 문지기 역할은 아이폰X에 적용된 안면인식 시스템 '페이스아이디'가 대체했다. 페이스아이디는...

MS

차세대 VR 헤드셋, USB-C로 대동단결

가상현실(VR) 헤드셋이 단일 USB-C로 정리될 전망이다. AMD, 엔비디아, 오큘러스, 밸브,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포함된 컨소시엄 '버추얼링크'는 VR 헤드셋을 PC와 연결할 때 단일 USB-C를 사용하는 산업 표준을 발표했다. 버추얼링크 표준은 VR을 위해 특별히 설계된 고대역폭 케이블로, 4개의 HBR3 디스플레이 고속 디스플레이 포트레인, 고해상도 카메라 및 센서를 지원하는 USB3.1 채널, 최대 전력 27와트 등이 요구된다. 기존 VR 헤드셋은 USB, HDMI 등 여러 선으로 연결돼 사용성을 해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새롭게 선보이는 버추얼링크 표준으로 VR 헤드셋이 만들어지면, 슬림형 노트북이나 태블릿 등 소형 폼팩터에서도 VR 헤드셋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VR 제조업체들은 이를 통해 VR 헤드셋의 사용성을 개선하고, VR을 체험할 수 있는 환경을 보다 넓혀 VR...

USB-C

썬더볼트3에 USB-C까지…벨킨, 올인원 도킹 솔루션 제품군 출시

한국 벨킨은 7월20일 서울 중구 더 프라자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인원 도킹 솔루션 '썬더볼트3 익스프레스 독 HD'와 차세대 혁신 기술인 USB-C 솔루션 등을 소개했다. 도킹 스테이션은 노트북을 데스크톱처럼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인터페이스로, 노트북의 사용성을 확장시켜주기 때문에 편리하다. 벨킨의 썬더볼트3 익스프레스 독 HD는 맥북 한정 제품이다. 썬더볼트2(20Gbps)보다 2배, USB3.0(5Gbps)보다 8배 더 빠른 40Gbps 속도를 제공한다. 하나의 썬더볼트 케이블로 개별 장치를 8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여러 주변 기기를 동시에 실행해도 전체 속도를 유지할 수 있게 한다. 85W의 전력을 공급하고 단일 5K, 듀얼 4K 디스플레이 및 썬더볼트3를 지원한다. 노트북을 쓰면서 스피드가 중요한 영상, 개발, 건축, 디자인 등 직업군에게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벨킨...

USB-C

새 ‘맥북’에 궁금한 점 3가지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의 맥북이 나왔다. 현재 맥북에어의 폼팩터 디자인은 2010년에 나온 것이다. 같은 디자인으로 올해로 6년째 접어들고 있다. 되짚어보면 애플은 확실히 지난해부터 새 맥북을 준비하고 있었다. 지난해 7월 애플은 맥북에어의 값을 내렸다. 오랫동안 맥북에어에 손대지 않았고, 인텔이 14nm 공정의 코어 프로세서의 출시 일정을 미룬 것도 가격 인하에 영향을 끼쳤을 것이다. 결과론적인 이야기지만 150만원대에서 시작하는 새 맥북의 가격을 위해 이미 지난해부터 맥북에어 라인업을 손댄 것 아닐까. 1. 맥북에어를 대체하는 제품인가? 새 맥북은 얇고 가볍다는 의미에서 맥북에어와 많은 부분이 겹쳐진다. 더 얇고 더 가벼운 노트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애플은 이 제품에 ‘맥북에어’라는 이름을 붙이지 않았다. 그리고 인텔이 올 1월 발표한 5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USB-C

구글, 2세대 고성능 크롬북 ‘크롬북픽셀2’ 출시

구글이 크롬 운영체제(OS)로 동작하는 고성능 크롬북 ‘크롬북픽셀2’를 발표했다. 지난 2013년 2월 첫 번째 ‘크롬북픽셀’이 탄생했으니 2년 만에 등장한 두 번째 제품이다. 미국 현지시각으로 3월12일 <더버지>, <아스테크니카> 등 주요 IT 전문 매체와 <월스트리트저널> 등 언론이 일제히 사용기를 공개했다. 고해상도 디스플레이에 12시간 동안 쓸 수 있는 배터리, 고성능 인텔 코어 프로세서가 탑재된 호화로운 제품이다. 그리고 가격도 호기롭다. 크롬북픽셀2에 탑재된 ‘크롬OS'는 클라우드 OS다. 마치 크롬 웹브라우저를 OS처럼 쓰도록 한 것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자료나 정보는 노트북에 내장된 저장장치에 저장할 수도 있지만, 주로 클라우드 저장 서비스를 활용한다. 크롬OS에서 쓸 수 있는 응용프로그램(앱)도 클라우드 서비스가 필요한 것이 많다. 사실상, 인터넷에 연결돼 있어야 제대로 쓸 수 있는...

usb

새 ‘맥북’에 들어간 ‘USB-C’, 그게 뭔가요?

불 꺼진 어두운 방. 급한 자료를 보내달라는 팀장의 전화에 부스스 눈을 뜬다. 가방에서 USB 메모리를 찾아 노트북 옆구리로 가져간다. 덜컥. 그럼 그렇지. USB는 절대로 한 번에 꽂히지 않는다. 돌려서 끼워볼까. 또 덜컥. 어라. 이번에도 실패다. 이쯤 되면 전등 스위치를 찾아 불을 켜고 USB 단자 모양을 확인해야 한다. 위인지 아래인지 눈으로 확인하기 위해서 말이다. 그제서야 USB는 기다렸다는 듯 노트북 옆구리 속으로 빨려들어간다. USB는 왜 항상 이모양일까. 포스트맨이 항상 벨을 두 번 울리듯, USB는 항상 세 번 도전해야 꽂힌다. USB란 원래 이렇게 생겨먹은 물건이다. USB로 경험하는 짜증은 생활에서 마주치는 작은 불편 중 하나다. 하지만 바꿀 수 있다면 마다할 이유가 없다. 최신 ‘아이폰’...

USB-C

더 얇고, 더 선명하게…애플, 12인치 새 ‘맥북’ 공개

애플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제품 발표회를 열었다. 애플은 새 노트북 ‘맥북’과 스마트워치 ‘애플워치’를 발표했다. 이날 행사의 주인공은 애플워치였지만, 시선이 쏠린 쪽은 맥북이었다. 두께와 무게를 줄였고,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됐다. 맥북에어와 비교해 화면 크기도 키웠다. 애플은 기존 ‘맥북에어’와 ‘맥북프로’ 사이에 새로운 노트북 카테고리를 하나 더 추가했다. 12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 탑재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새 맥북의 화면 크기다. 12인치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11인치에서 15인치로 이어지는 애플의 맥북 시리즈에선 처음 등장한 크기다. 해상도는 2304×1440이다. 기존 맥북에어의 해상도는 1366×768이었다. 디스플레이 부분에서는 중요한 특징이 한 가지 더 있다. 맥북의 상징은 상판에서 빛나는 애플 로고 램프인데, 새 맥북에는 불이 들어오지 않는다. 아이폰6처럼 금속 소재의 애플 로고가 적용됐다. 맥북에어와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