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UX/UI

[UXD] ③“브런치에선 읽고 쓰기만 하세요”

혹자는 볼거리가 수도 없이 쏟아지는 모바일 시대에, 긴 글은 생명력을 다했다고 말하기도 한다. 실제로 커뮤니티나 블로그에서는 글이 좀 길다 싶으면 제목에 ‘스압(스크롤 압박)주의’를 표시하거나 글쓴이 스스로 내용을 ‘세 줄 요약’해 적어두기도 한다. 그러나 카카오는 호흡이 긴 글, 가치 있는 글을 담기 위해 2015년 6월 블로그 서비스 ‘브런치’를 오픈했다. 브런치 필진으로 선정되면 자신의 콘텐츠를 사람들에게 선보일 수 있다. 작가라는 이름은 괜히 붙은 게 아니다. 브런치 안에서 출판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도 하고 외부 출판사에서 브런치를 보고 출간 제안을 하는 경우도 있다. 덕분에 브런치 작가로 데뷔해 실제 오프라인 책까지 출판한 사례가 적지 않다. 브런치 팀에서 디자인 리딩을 담당했던 허유진 디자이너(현재 창작자 플랫폼 디자인 파트...

UX디자인

"기획자에게 페이퍼 목업 강조하는 이유는..."

모바일 서비스를 제작해가는 과정, 그 첫 출발은 시제품을 만드는 것입니다. 다양한 방식으로 시제품을 구현한 뒤 협업하는 팀원들과 피드백을 나누게 됩니다. 프로토타입에 대한 검토 없이 곧바로 모바일 서비스 개발로 진입할 경우 수많은 오류에 직면하게 됩니다. 프로토타입 제작은 구현 형식에 따라 때론 지난한 과정이 되곤 합니다. 프로토타입을 위해 프로토타입을 만들어야 하는 상황까지 가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일이 일을 만드는 형국에 빠져들면 정작 제품 개발에 투입돼야 할 시간은 줄어들기 마련입니다. 효율적이면서도 폭넓은 피드백을 받을 수 있는 모바일 서비스대안으로 페이퍼 프로토타입을 선호하게 되는 이유입니다. 블로터아카데미에서 ‘UX디자인’과 ‘모바일 프로토타입 만들기’ 강의를 진행하고 있는 이상용 강사에게 왜 페이퍼 프로토타입이 중요한지 물어봤습니다. 이상용씨는 현재 충남대학교 디자인 창의학과에서 UX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