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쇼핑몰 창업, 남성이 여성 추월”

발행일 2011-07-13 10:25:06
남자와 여자 중 온라인 쇼핑몰을 누가 더 많이 창업할까?

아직까지 공식적인 자료가 공개된 적은 없지만 남성이 여성을 추월했다는 자료가 나왔다.  카페24 쇼핑몰 솔루션을 운영하는 심플렉스인터넷에 따르면 올 2분기 전체 창업자 3만 2917명 가운데 남성이 50.2%인 1만 6508명으로 여성 창업자(1만 6409명, 49.8%)를 근소한 차이로 앞질렀다.

카페24 쇼핑몰 솔루션 서비스를 실시한 이래 남성 창업자수가 여성 창업자수보다 앞선 것은 처음이다. 1분기와 비교할 때 남성 창업자 비중은 48.6%에서 50.2%로 1.6%p 증가한 반면 여성창업자 비중은 51.4%에서 49.8%로 1.6%p 감소했다.

이 같은 변화는 40~50대 남성 창업자의 증가에 따른 것이다. 올해 2분기 40대 남성 창업자는 263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63.6% 늘었으며, 50대 남성 창업자도 1098명으로 46.2% 증가했다.

특히 40~50대 남성 창업자 가운데서도 본격적인 퇴직 연령에 들어선 이른바 1955~1963년 사이에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만 47~56세)의 창업이 두드러졌다. 실제로 올해 2분기 4050세대 남성 창업자 6388명 중 베이비붐 세대인 47~56세 비중이 27.3%를 차지했다.

최근 3년간 성별 창업자 비중에서도 남성은 꾸준히 느는 반면 여성은 매년 감소하며 남녀간 격차가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 남성 창업자 비중은 44.3%에서 2009년 44.6%, 2010년 45.6%로 상승세를 이어 갔다. 하지만 여성은 2008년 55.7%에서 2009년 55.4%로 소폭 줄어든 데 이어 지난해 54.4%로 감소했다.

이재석 심플렉스인터넷 대표는 “평균 퇴직연령은 낮아지는 반면 평균 수명연령은 길어지면서 지속적인 경제활동을 위해 온라인 쇼핑몰 창업을 선택하는 남성들이 늘고 있다”며 “성공 창업을 위해서는 직장 생활에서 쌓은 경험을 살려 충실히 준비하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