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즈니악 "애플, 지금보다 개방해야"

발행일 2012-05-30 18:08:59
"애플은 플랫폼을 개방함으로써 더욱 좋아지고 강력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경쟁사의 모방을 걱정 안할 순 없겠지만, 개방된 애플은 더 나은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수년 동안 이어진 애플의 폐쇄적인 개발 정책이 바뀔지 모르겠다. 애플 공동창업자인 워즈니악이 시드니에서 진행된 애플 행사에 참석해 애플의 개발 환경도 개방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소재 IT 소식지인 'IT뉴스'는 "워즈니악이 더 나은 애플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서는 플랫폼을 개방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는 의사를 보였다"라고 전했다.

그동안 애플은 폐쇄적인 개발 생태계를 구사해왔다. 개발자가 함부로 iOS를 살펴볼 수 없게 만들었을 뿐 아니라, 앱스토어에 앱을 등록하려면 애플의 허가를 받아야 했다. 애플이 허락하지 않은 애플리케이션은 설치할 수 없다. 심지어 제품을 만들 때도 이용자가 꼭 필요로 할 거라고 생각되는 기능만 엄격히 제한해 넣었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완벽하게 제어해 완벽한 제품을 고객에게 선보이겠다는 생각에서다.

"애플의 제한적인 프로그래밍 소스코드 공개는 긍정적일 수도, 부정적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경쟁업체의 개방적인 플랫폼 정책이 서드파티 애플리케이션 개발업체들의 생태계를 만든다는 점에서 분명 애플은 개방을 받아들일 필요가 있습니다."

애플의 경쟁 개발 플랫폼으로 손꼽히는 건 구글과 페이스북이다. 이들은 애플과 달리 자신들의 핵심 아키텍처를 개발자들과 공유하면서 생태계를 구축해 나간다. 서드파티들은 개발 도구를 활용해 이들 플랫폼과 연계해서 쓸 수 있는 앱을 개발한다. 사용자 데이터를 수집하고, 공유하는 과정이 애플처럼 내부에서만 일어나는 게 아니라 외부와 상호작용을 통해 발생한다.

애플에게 구글과 페이스북처럼 플랫폼을 모두 공개하라고 요구하는 건 아니다. 워즈니악은 아이패드에 쓰인 프로그래밍 언어가 공개될 경우의 부작용도 지적했다. 소스코드를 공개하면 애플의 의도와 다른 제품이 나오고, 이로 인해 이익을 보는 회사도 등장할 지 모른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워즈니악이 '애플 개방'을 외치는 이유는 모바일, 태블릿, TV 등 다양한 기기로 플랫폼이 확대되는만큼 애플도 이에 맞는 변화가 필요하다는 생각에서다. 애플의 폐쇄적인 정책이 애플 기기간 공유 기능을 높였을지는 모르지만, 애플 외 서비스엔 벽이 높은 만큼 경계를 허물 필요가 있다는 뜻이다. 워즈니악은 애플 제품의 일부 사용자들은 '탈옥'이라는 과정을 거쳐 iOS와 맥 운영체제에서 벗어나고 있는 만큼, 이 탈옥 과정이 필요없을 정도로 플랫폼을 개방하면 괜찮을 것 같다는 얘기도 덧붙였다.

"고 스티브 잡스는 굉장히 훌륭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애플2를 선보이면서 오로지 2개의 슬롯만을 원했지요. 8개의 확장 슬롯과 외장형 스토리지를 추가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타협하지 않았습니다. 이제 이런 정책에서 벗어나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잡스는 한 번도 엔지니어링을 한 적이 없습니다. 프로그램밍을 짠 적도 없지요. 더 나은 생태계를 위해서 애플이 무엇을 더 고려하면 좋을 지 생각해 볼 때입니다. 개방하면 품질 저하가 일어날 것 같다는 생각은 이제 옛말입니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