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슈퍼컴 '왓슨', 글 속 감정도 분석해 준다

발행일 2015-07-20 15:01:19
IBM이 왓슨을 활용한 문장 분석 서비스 ‘톤 애널라이저’를 내놓았다. 톤 애널라이저는 단순히 문법이나 맞춤법을 고쳐주는 기술이 아니다. 문장의 뉘앙스, 문장 작성방식 등을 분석하는 기술 실험이다.

IBM은 7월16일 블로그를 통해 “인공지능 및 인지과학 분야에서 글의 어조와 말투를 이해하고 고치는 것은 흥미로운 도전이었다”이라며 “IBM은 톤 애널라이저로 이 문제를 해결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톤 애널라이저는 ‘왓슨 디벨로퍼 클라우드’의 API와 소프트웨어 개발도구(SDK)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클라우드 서비스이기 때문에, 사용자는 따로 인프라를 갖추지 않고도 쉽게 분석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

데모 페이지에 입력된 e메일은 영업부 상사가 팀원을 독려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톤 API’는 인공지능을 통해 3가지를 분석한다. 먼저 ‘감정’을 분석한다. 어떤 단어에 분노, 개방성, 자신감, 머뭇거림, 긍정적인 감정이 들어있는지 확인한다. 두 번째로 필자의 ‘사회성’이 얼마나 있는지 분석한다. 사회성은 심리학에서 활용되는 ‘5가지 성격특성 요소(big five personality traits)’ 이론을 적용해 분석된다. 세 번째로 ‘작문 방식’을 분석한다. 이를 통해 어떤 단어가 좀 더 이성적이고 분석적인 말투인지 알아낸다.

[caption id="attachment_233346" align="aligncenter" width="800"] ▲톤 애널라이저 데모. 영업부 상사가 팀원에게 보내는 내용이 들어 있다(사진 : IBM 블로그)[/caption]

[caption id="attachment_233344" align="aligncenter" width="800"] ▲톤 애널라이저 데모 분석 결과. (사진:IBM 블로그)[/caption]

톤 애널라이저는 분석된 단어를 대체할 수 있는 단어도 제안한다. 사용자는 톤 애널라이저로 기존 단어보다 좀 더 긍정적인 느낌을 주는 단어나 성실한 느낌을 주는 단어 등이 무엇인지 쉽게 알 수 있다.

[caption id="attachment_233345" align="aligncenter" width="800"] ▲분석한 단어를 클릭하면 톤 애널라이저는 대체어를 제안한다(사진 : IBM블로그)[/caption]

IBM은 블로그를 통해 “긴 분량의 글을 검토할 때 좋다”라며 “사용자의 말투를 이해하고 적절한 단어를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