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신용 정보 이용한 금융 빅데이터 분석 지원"

발행일 2016-09-02 09:10:10
신용정보를 활용한 금융 빅데이터 분석 기회가 열렸다.

금융위원회는 8월31일 조찬간담회를 통해 금융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신용정보를 활용한 빅데이터 활성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신용정보원이 보유한 전 업종 신용정보를 빅데이터 분석에 활용할 수 있는 기준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그간 개인정보 보호 관련 법령 해석이 모호해 빅데이터 이용에 소극적이었던 기업에 대해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명확한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며 “빅데이터 활성화를 통해 개인정보 보호가 소홀해지지 않도록 제도를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그동안 사업 영역이 다른 사업자끼리는 서로 정보주체 동의 없이 데이터를 공유한 다음 결합해서 사용하기 어려웠다. 앞으로는 신뢰할 수 있는 제3의 전문기관을 통해 데이터를 결합해서 활용할 수 있다.

bigdadta fintech3

개인정보에 해당하는지 분석해 개인정보가 아닐 경우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는 얘기다. 예를 들어, 신용정보와 통신정보를 연계 분석해 통신정보를 활용한 신용평가 모형을 개선할 수 있다. 신용정보와 의료정보를 융합 분석해 공공의료정책을 설계할 수 있다.

금융위원회는 금융권 데이터 특성을 고려해 개인정보 보호와 산업적 활용이 균형을 이룰 수 있는 적정한 비식별화 수준(개인정보를 확인할 수 없게 가공한 데이터)을 제시하고 적정성 평가를 위한 전문가 단체를 마련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bigdata fintech 2

안전한 데이터 분석을 위해 금융보안원과 신용정보원이 금융권 빅데이터 지원 전문기관 역할을 맡았다. 양사는 상호 협력을 통해 지난 8월 개인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비식별 정보 집합물을 합쳐 하나의 정보 집합으로 만드는 소프트웨어가 설치된 ‘결합시스템’을 구축했다.

금융보안원과 한국신용정보원은 신용정보를 이용한 데이터 분석을 위해 각종 매뉴얼, 안내서 등 금융권 공통 기준을 마련해 운영할 방침이다. 이들은 9월2일 ‘정보집합물 결합 안내서’를 배포해 데이터 분석을 위한 절차와 준비사항을 안내할 계획이다.

금융위원회는 행정자치부와 미래창조과학부, 방송통신위원회와 함께 개인정보 개념을 명확하게 정의하고 빅데이터 활용 기준과 지원 체계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빅데이터 분석 과정에서 개인정보가 새어나가지 않도록 통제 장치 및 사후관리 절차를 의무화하고, 재식별 우려가 있는 정보를 사용할 경우 엄격한 제재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데이터는 저장매체를 이용해 직접 전달하거나 정보통신망을 통한 암호화 전송을 하는 방식을 택했다.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각 데이터는 내부망에 위치한 시스템에서 결합한다. 네트워크 접근 통제, 감사 로그 등 이력관리를 통해 정보가 새어나갈 가능성에 대비했다. 이렇게 결합한 데이터는 전달 후 즉시 복구 불가능한 방법으로 삭제된다.

금융위원회는 하반기 중 신용정보원이 보유한 신용정보 등 통계, 분석 자료를 순차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