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가요. '구글플러스'

발행일 2019-04-03 12:59:31


R.I.P, 구글플러스(구글+).

구글+ 서비스가 4월2일부로 종료됐다. 구글은 앞으로 구글플러스 계정과 지금까지 생성한 모든 구글플러스 페이지 지원을 종료하며, 일반 사용자용 구글플러스 계정 콘텐츠도 삭제한다고 밝혔다.

구글은 2011년 6월2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구글+를 출시했다. 당시 구글은 구글+로 페이스북, 트위터와 맞붙겠다며 자신했다. 당시 구글 부회장 호로비츠는 <와이어드>와의 인터뷰에서 "구글 플러스가 구글 자체(Google+ is google itself)"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이전까지 구글은 유독 SNS에서 실패를 거듭했다. 2009년 공개한 '구글 웨이브', 2010년 2월 선보인 '구글 버즈', 구글이 인수한 마이크로블로그 서비스 '자이쿠'까지 모두 사용자를 모으는 데 실패했다.

이번에는 다를까. 기대를 모았지만 구글+도 힘을 못 쓰기는 마찬가지였다. 가입자 유치에는 성공했지만 실제로 사용하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구글은 구글+를 지메일, 유튜브 등 구글 서비스에 통합하며 이용자 확대를 꾀했지만 이러한 '꼼수'도 통하지 않았다.

구글+는 지난해 발견된 '버그'를 계기로 종료 수순을 밟게 됐다. 2018년 10월8일(현지시간) 구글은 2015년부터 2018년 3월까지 구글+ 사용자 최대 50만명의 개인정보가 외부 개발자에게 노출되는 보안 결함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보안 결함을 인지하고도 구글이 수개월 간  이 사실을 쉬쉬해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같은 해 11월, 구글+ 사용자 5200만명의 개인정보가 6일 동안 노출되는 사고가 또 다시 발생했다. 이에 구글은 당초 예정했던 구글+ 폐쇄 시점을 2019년 8월에서 4월로 앞당겼다.




[bloter_timeline title="블로터 기사로 돌아보는 구글+" id="1"][/bloter_timeline][bloter_timeline_item title="“SNS 재도전”…'구글+' 출시" date="2011/06/29" image="/data/blt/image/2019/04/03/blt201904030014.jpg" url="http://www.bloter.net/archives/67489"]아쉬운 점은 구글 플러스가 대중 서비스로 확장되기에는 명확한 한계를 안고 있다는 점이었다.[/bloter_timeline_item][bloter_timeline_item title="구글+는 1억7천만명의 유령도시?" date="2012/04/13" image="/data/blt/image/2019/04/03/blt201904030010.png" url="https://www.bloter.net/archives/321518"]구글은 10개월에 걸쳐 소비자용 구글플러스 서비스를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bloter_timeline_item]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