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왔다, 아이패드용 드로잉 앱 '어도비 프레스코'

발행일 2019-09-25 10:51:51
어도비가 아이패드용 드로잉 및 페인팅 앱 ‘어도비 프레스코(Adobe Fresco)’ 공식 버전을 출시했다. 지난해 어도비가 '프로젝트 제미니(Project Gemini)'라는 이름으로 선보였던 프레스코는 초보 아티스트부터 전문가까지 누구나 손쉽게 드로잉 및 페인팅 작업을 할 수 있도록 개발된 앱이다.

기존 포토샵과 일러스트레이터의 장점을 결합해, 사실적 페인팅과 디지털 페인팅 모두 선호하는 디자이너를 겨냥했다. 전문가용 기능을 간소화된 인터페이스로 제공해, 드로잉을 원하는 모든 사용자가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게 어도비 측 설명이다.

애플 아이패드용 먼저…포토샵 '브러시' 생태계 강점


프레스코는 맞춤형 작업 영역에서 이용 가능한 레이어, 마스크 지정 및 영역 선택 등 크리에이티브 전문가에게 필요한 강력한 툴을 제공한다. 어도비 포토샵과 연동돼 두 앱을 자유롭게 전환하면서 드로잉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어도비 일러스트레이터에서 편집 가능한 PDF로 내보내는 것도 가능하다. (※관련기사 : “멋진 드로잉” 어도비 프레스코, 아이패드에서 맛보기)



사용자는 포토샵에서 제공되는 브러시를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유명 디지털 브러시 제작자인 ‘카일 웹스터’가 만든 수천 개의 브러시도 추가로 이용할 수 있다.

특히 프레스코에서는 어도비 센세이 기반으로 유화 및 수채 물감의 효과를 디지털로 재현하는 라이브 브러시를 제공한다. 수채화 라이브 브러시를 사용하면 물감이 인접 영역으로 번지는 효과를 낼 수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빨간색과 노란색을 겹쳐서 칠하면 두 색의 경계 부분이 자연스럽게 주황색으로 물든다. 물을 추가하면 색상이 희석되고, 색조가 혼합되는 효과가 생기는 식이다. 또 유화 라이브 브러시를 사용해 두툼한 질감을 손쉽게 만들 수 있고, 브러시 획을 통해 그림의 입체감을 살릴 수 있다. 다른 유화 색상을 혼합해 디지털 색상 휠에서 제공하지 않는 다양한 색상을 만드는 기능도 있다.

어도비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를 구독하는 사용자는 지금 바로 내려받을 수 있다. 비구독자는 개별 앱으로 구매 가능하고 최초 6개월 동안은 무료로 사용 가능하다. 유료 버전과 동일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지만 일부 전문가용 툴은 제한되는 무료 버전도 배포한다.

iOS 앱 스토어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며, 다른 운영체제 버전은 추후 출시될 예정이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