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3월5일부터 연예 뉴스 댓글 폐지

발행일 2020-02-28 12:47:53
네이버가 내달 5일부터 인물 연관검색어를 폐지하고 연예뉴스 댓글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2월28일 밝혔다.

이날부터 네이버에 인물명 또는 활동명(예명), 활동 그룹명, 그룹명+인물명, 직책·소속+인물명 등을 검색해도 연관 검색어가 나타나지 않는다. 대상이 되는 검색어는 네이버 인물정보 서비스에 등록된 인물명이 기준이다. 네이버는 확인되지 않은 루머나 인격권을 침해할 수 있는 키워드가 노출되는 경우가 발생해 이 같은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측은 “해당 인물의 인격권을 존중하고 사생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연관검색어를 전면 폐지한다”라며 “자동완성 기능은 이용자의 편의를 위한 필수적인 기능인 만큼 상시적인 개선을 진행하며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같은 날 연예뉴스 댓글 서비스도 잠정 폐지한다. 네이버는 스타의 작품을 중심으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연예정보 서비스를 개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측은 “소수의 악플이 연예인 개인에게 끼치는 부정적 영향력이 너무나 큰 상황이다. 연예인의 인격권 침해 문제에 대해 책임을 공감한다”라며 “연예뉴스 댓글을 중단하기로 한 결정은 사용자 ‘표현의 자유’이자 ‘양방향 소통’이라는 가치를 지켜야하는 대표 인터넷 사업자로서 굉장히 고통스러운 고민이었다. 연예정보 서비스의 구조적인 개편이 완료될 때까지 연예뉴스 댓글을 닫기로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