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뛰어든 카카오모빌리티, "빠르면 올해 시범서비스"

발행일 2020-03-03 11:01:09
카카오모빌리티가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받았다고 3월3일 밝혔다. 모빌리티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기술 연구를 넘어 이용자 실생활에 자율주행 기반 서비스를 접목하기 위한 본격 채비에 나서겠다는 포부다.

3월 테스트 시작...차별점은 '카카오T' 앱

카카오모빌리티는 국토교통부의 임시운행허가에 따라 이르면 3월 중순부터 레벨3에 해당하는 자율주행차 기술 테스트에 본격 돌입할 예정이다.

레벨 3 자율주행 기술은 미국 자동차공학회(SAE)가 정한 다섯 단계의 자율주행차 기술 중 중간급 단계에 속한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자율주행 임시운행은 연구와 실험 단계를 넘어 2400만명이 가입한 카카오T 플랫폼을 통해 자율주행 기반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접목하려 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자율주행 기반 서비스 상용화에 핵심이 되는 ▲도로, 차량 및 보행자, 신호등과 같은 주행 환경에 대한 ‘인지 기술’ ▲ 인지 결과를 토대로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한 차로 유지, 차선 변경, 갓길 정차 등 주행 방법을 결정하는 ‘판단 기술' ▲조향, 가속, 감속 등 정교한 ‘차량 제어 기술’ 등을 검증할 예정이다. 여기에 ▲차량과 승객을 효율적으로 연결하는 ‘AI 기반 배차 알고리즘’ ▲지도상의 차량 위치 추정, 차선 단위의 길안내 등을 통해 최적의 경로를 제공하는 ‘내비게이션 기술’ ▲차량 위치 정확도를 높이는 ‘측위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자율주행 플랫픔 기술을 더욱 빠르게 고도화해, 연내 특정 지역에 한해 시범서비스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로부터 허가를 받은 자율주행 임시운행 허가 기간은 오는 3월4일부터 5년간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임시운행허가를 신청한 차량의 임시운행 번호판을 교부 받는 즉시 도로 테스트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인텔리전스연구소 유승일 소장은 “독자적 자율주행 기술력과 카카오 T를 통해 확보한 모빌리티 기술을 활용해 이용자들이 실생활에서 자율주행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상용화를 가속화할 것”이라며 “자율주행 관련 스타트업, 자동차 및 하드웨어 제조사, 유관 기관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도 적극 협업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