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게차 관제, AI로 해결" 모션투에이아이, 시리즈A 투자 유치

발행일 2020-03-30 11:12:08
지게차 관제 가능 서비스를 개발한 스타트업 모션투에이아이(Motion2AI)가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퓨처플레이, 데일리호텔 창업자 신재식 전 대표로부터 총 15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3월30일 밝혔다. 이번 투자로 모션투에이아이의 누적 투자 금액은 25억원(TIPS 포함)에 이른다.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둔 모션투에이아이는 물류센터의 유・무인 모빌리티 자원 최적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컴퓨터 비전과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해 물류센터 지게차 관제가 가능한 '모션키트(MotionKit)'와 '모션FMS(MotionFMS)' 개발,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별도 인프라 없이도 지게차 관제 손쉽게 

모션키트는 탈부착이 가능한 센서 키트다. 대형 물류 창고에서 비전 기반 기술로 별도의 인프라 설비 없이 정확한 측위와 다양한 형태의 지게차의 효율성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 경쟁 기술 대비 매우 저렴한 월 이용료로 관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모션FMS는 다양한 형태의 유인 지게차 및 지게차와 로봇 간 상호 작업 프로세스를 프로그래밍할 수 있으며 실시간 및 축적 데이터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대시보드를 제공한다. 소비의 온라인화로 인해 물류 모빌리티 수요와 비용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모션키트와 모션FMS를 통해 물류자원의 통합 관제와 제어에 대한 수요는 빠르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모션투에이아이는 지난해 국내 1위 종합물류기업인 CJ대한통운과 파일럿을 마쳤다. 또한 국내 물류장비설비 전문기업인 한국로지스풀을 대상으로 모션키트 상용화를 위한 양산을 앞두고 있다.

프리시리즈A 투자에 참여한 데일리호텔 창업자이자,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네스트컴퍼니 설립자 신재식 대표는 "모션투에이아이는 물류시장의 문제를 더 간단하고 실제적인 방식으로 접근한다”라며 "상용 모빌리티 시장의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 기대하고 투자를 결정했으며 현재 개발 중인 모션키트의 상용화로 물류비용의 절감뿐 아니라 사고 예방도 가능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모션투에이아이코리아 최용덕 공동대표는 “현재 물류센터가 운영 중인 다수의 유인지게차를 기반으로 한 물류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로봇 솔루션 공급자와의 협력을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모션투에이아이는 이번 투자유치를 계기로 비전기반 측위 솔루션인 모션키트의 정식 서비스 개시와 로봇 통합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상반기 중으로 이를 정식 출시할 계획이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