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창업자, 모교에 300억원 쾌척…AI 슈퍼컴퓨터 구축 나선다

발행일 2020-07-24 11:02:42


엔비디아가 미국 플로리다대와 학계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AI) 슈퍼컴퓨터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성능 목표는 700페타플롭스(초당 70경번 연산)이며, 플로리다대 졸업생이자 엔비디아 공동 설립자인 크리스 말라초스키(Chris Malachowsky)와 엔비디아가 각각 2500만달러(한화 약 300억원)씩 총 5000만달러를 기부했다.

플로리다대는 엔비디아가 최근 공개한 DGX 슈퍼POD 아키텍처로 기존의 슈퍼컴퓨터인 하이퍼게이터(HiperGator)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며 시스템은 2021년 초에 설치 후 가동될 예정이다.

플로리다대는 새로 구축하는 슈퍼컴퓨터를 통해 해수면 상승, 인구 고령화, 데이터 보안, 개인화된 약품, 도시 교통 및 식품 불안 등의 주요 과제 해결에 나선다. 교직원과 학생들은 다양한 영역에 AI를 적용해볼 수 있는 툴을 제공받게 되며, 플로리다대에서는 2030년까지 AI를 다룰 수 있는 3만명의 졸업생이 배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플로리다대는 US 뉴스&월드리포트(US News&World Report)가 선정한 미 공립대학 중 7위로 선정된 대학교다. 크리스 말라초스키는 “Top 5 진입을 목표로 둔 플로리다대는 광범위한 학문을 제공함과 동시에 여러 사회적 난제 해결에 노력하는 살아 있는 실험실”이라고 비유했다.

한편, 플로리다대는 AI 중심 슈퍼컴퓨팅 및 데이터센터 구축을 위해 추가로 2000만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플로리다대 총장 켄트 푸치(Kent Fuchs) “우리의 비전은 미국 최초의 AI 대학이 되는 것”이라며 “크리스 말라초스키와 엔비디아 CEO 젠슨 황에게도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