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IN] 트럼프의 '거침없이 중국 때리기'…현황과 전망은

발행일 2020-08-09 15:49:09
중국산 인기 앱 틱톡(TikTok)과 위챗(Wechat) 미국 내 퇴출이 임박하면서 트럼프 정부의 '중국 때리기'가 수위를 높이는 모습이다. 틱톡 인수를 위한 협상에 MS나 트위터 등이 뛰어들면서 흥미로운 흐름도 전개되고 있다. 중국의 반발이 거세지만 11월에 있을 미국 대선 전까지 중국 IT기업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압박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美 대통령 /백악관 홈페이지 갈무리


◇"중국이 미국인 개인정보를 활용한다"
6일(현지시간) 트럼프 행정부는 틱톡·위챗 등 중국 SNS 기업이 미국의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는 이유로 틱톡의 모회사 바이트댄스와 위챗 모회사 텐센트와의 모든 거래를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같은 날 미국 상원은 연방 공무원이 틱톡을 내려받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틱톡과 위챗이 퇴출 위기에 놓인 것은 개인정보 유출과 안보 위협 우려 때문이다. 여기에는 이들 앱이 중국 공산당의 영향 아래 있다는 판단이 작용했다. 중국 기업이 자국법에 따라 당국이 요구할 경우 관련 정보를 정부에 넘길 의무가 있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다.

미국 정부는 틱톡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사용자의 개인정보나 행동 패턴, 친구·연락처 등을 활용한다고 지적했다. 위챗은 메신저 앱이지만 사용자들은 이용을 위해 안면인식 정보나 음성 등을 등록해야 한다. 미국 정부는 이렇게 모인 개인정보가 중국 공산당에 의해 활용되고 있다고 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국가안보를 지키기 위한 조치"라며 "틱톡은 중국 공산당에 이익을 주는 허위정보 캠페인에 이용될 수 있고, 위챗은 사용자들의 정보를 자동으로 수집해 중국 공산당이 미국인의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 서명 소식이 전해지자 상하이종합지수는 장중 2% 이상 급락했으며, 특히 텐센트 주가는 홍콩증시에서 10% 넘게 폭락했다.

◇틱톡 인수전에 MS와 트위터 가세
이번 행정명령은 9월 15일부터 발효되며 이후 해당 앱은 미국 내 사용이 전면 금지된다. 그러나 바꿔 보면 틱톡 및 위챗의 미국 사업부를 미국 기업에 매각하라는 압박으로 해석된다.

발 빠르게 틱톡의 미국 내 사업 인수에 나서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는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에 인수 의향을 타진하고 있다. 이달 초 마이크로(MS)는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에서 틱톡의 사업권을 인수하기 위한 협의가 진행되고 있음을 공식 확인했다. 또한 MS는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통화한 후 발표한 성명에서 틱톡 인수 협상을 늦어도 9월 15일까지 마무리 짓겠다고 밝혔다.



틱톡 인수전에는 트위터도 뛰어들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8일(현지 시각) "트위터가 틱톡 인수 가능성을 두고 사전 협의를 진행했다"며 "먼저 인수를 시도한 마이크로소프트(MS) 보다 트위터의 기업 규모가 작기 때문에 독점금지 조사에 마주할 가능성이 낮다"고 보도했다.

트위터와 틱톡이 합병한다면 트위터의 서비스에도 큰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WSJ은 "트위터가 MS보다 규모가 훨씬 작은 데다, 기업가치가 수백억 달러로 추산되는 틱톡 합병을 위한 자금 마련이 어려울 수 있다"고 분석했다.

트위터의 시가총액은 290억 달러로 MS(1조6000억 달러)에 훨씬 못 미친다. 트위터가 실제로 틱톡을 인수할 경우 외부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조달해야 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빌 게이츠 블로그 갈무리


하지만 MS의 창업자이자 기술 고문직으로 있는 빌 게이츠는 틱톡 인수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빌 게이츠는 8일(현지시간) 미국 IT전문 잡지 와이어드와 인터뷰에서 "소셜미디어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는 건 좋은 일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유일한 경쟁자를 죽이는 것도 기이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틱톡, "소송 제기하겠다"…반발 심화
틱톡·위챗을 금지한 행정명령에 중국은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중국은 자국 기업의 정당한 합법적 권익을 확고히 지킬 것"이라며 대응할 것임을 시사했다.

틱톡은 이번 행정명령에 이의를 제기하는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지난 7일 틱톡은 성명을 통해 "이번 명령을 바로잡을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방법을 쓸 것"이라며 법적 소송을 예고했다.

실제로 소송 계획이 진행 중이라는 보도도 나왔다. 미국 공영라디오 NPR은 8일(현지 시각) "틱톡 측은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틱톡 소유주와의 거래 금지' 행정명령의 부당성을 주장하는 소송을 미 연방법원에 제기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NPR에 따르면 소장은 틱톡의 미국 사업부가 있는 캘리포니아 남부의 연방법원에 제출될 계획이다.

틱톡 측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이 헌법에 위배되는지 여부와 틱톡의 미 국가안보 위협 근거 등에 대해 치열한 논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중국 IT 기업 때리기가 옳은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큰 상태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입증되지 않은 주장에 근거해 외국 자산을 강제로 폐쇄하거나 매각하는 것은 걱정스러운 일"이라고 우려했다.

◇트럼프의 '중국 때리기'는 계속된다

도널드 트럼프 美 대통령 /백악관 홈페이지 갈무리


그러나 중국의 반발과 여러 논란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때리기'는 11월 대선 때까지 계속되리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대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로 인해 겪고 있는 곤경을 중국탓으로 돌리고 선거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전략적 선택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중국 때리기'의 전선이 오히려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5일 국무부청사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신뢰할 수 없는 앱과 통신사, 클라우드서비스 등을 미국에서 퇴출시키겠다"고 밝혔다. 중국의 다른 IT 공룡인 '알리바바'나 '바이두' 등에 대한 추가 제재도 예상되는 부분이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