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의 승부수 "美 본사 이전, 데이터는 오라클로"

발행일 2020-09-16 08:40:50
바이트댄스의 숏폼 미디어 플랫폼 '틱톡'이 미국으로 본사를 옮길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15일(현지시간) 파이낸셜 타임스, 엔가젯, 로이터 등 미국 언론들은 바이트댄스가 오라클의 출자를 받고 본사를 이전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사진=틱톡 페이스북 갈무리


해당 보도에 따르면 관련 계약이 체결될 경우 틱톡은 미국 사업을 포함한 전체 앱 서비스의 본사를 미국으로 이전한다. 이를 통해 바이트댄스는 틱톡 알고리즘을 유지하는 한편 이용자 데이터의 경우 오라클이 관리하게 된다.

본사 이전 계획이 성립될 경우 미국과 중국의 이해관계도 일정 부분 해소할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현재 중국은 틱톡을 미국에 넘기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 매각 및 금지명령'이라는 강수를 꺼내들자 이에 대응하는 모습이다. 중국 정부는 미국이 오는 20일까지 틱톡 미국 사업 매각안을 요구하자 인공지능(AI)을 수출 시 당국 승인을 받아야 하는 기술로 지정했다. AI 알고리즘에 기반한 틱톡도 영향을 받게 된다.

미국 언론들은 바이트댄스가 오라클과의 제휴 및 본사 이전을 통해 사업을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데이터를 오라클로 옮겨 보안 이슈를 해결하는 한편 AI 알고리즘은 바이트댄스가 유지하는 조건이다. 본사를 옮기면서 미국에 약 2만명 규모의 일자리를 공급하는 제안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바이트댄스와 오라클의 기술 제휴 승인 여부를 조만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혀 본사 이전설에 무게가 실리는 모습이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