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트리플’에 100억 투자 결정…"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발행일 2020-12-01 08:23:29
야놀자가 여행 스타트업 '트리플'에 100억원에 달하는 투자를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야놀자가 트리플에 투자하는 금액은 100억원으로 알려졌다. 야놀자는 “트리플의 여행 콘텐츠 개발 능력이 자사가 보유한 전 세계 레저 및 숙박 인벤토리와 시너지를 낼 것으로 판단해 투자를 결정했다”면서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양사의 전 세계 여행 데이터와 플랫폼 기술을 접목시켜 서비스 범위를 확대하고, 고객들에게 보다 차별화된 여행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7년 출시된 트리플은 전 세계 210여 개 도시의 항공·호텔·관광지·맛집·쇼핑 등 다양한 여행 정보와 상품을 제공하는 여행 전문 스타트업이다. 누적 120만여 개 장소에 대한 정보와 90만여 개의 사용자 후기를 기반으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개인별 맞춤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최휘영 트리플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를 계기로 올해 확장 중인 국내 여행 서비스에 야놀자의 경쟁력 있는 상품까지 더해져 진화된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이라며 “양사의 시너지를 토대로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행시장을 주도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향후 야놀자는 트리플의 국내외 여행 콘텐츠를 통해 기존 카테고리에 더해 지역별 맛집, 쇼핑리스트 등으로 여가 정보를 확대할 예정이다. 특히 양사의 인벤토리를 연동해 국내외 숙박·레저 외에도 항공·레스토랑 등 다양한 여행 상품을 경쟁력 있는 가격에 선보일 계획이다.

김종윤 야놀자 온라인 부문 대표는 “이번 투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해외여행 수요 회복에 대비하고 글로벌 플랫폼 경쟁력을 선도하기 위한 전략적인 투자”라며 “양사의 혁신 기술을 접목시켜 글로벌 시장에서도 가장 주목받을 수 있는 고도화된 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