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사용자 전화번호 유출...텔레그램서 팔리고 있어"

발행일 2021-01-27 08:20:55


페이스북 사용자 5억3300만명의 전화번호가 텔레그램 봇을 통해 암암리에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26(현지시간) 미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마더보드>가 보도했다.


보안 연구원 알론 (Alon Gal)에 따르면 해당 봇은 2021년 1월12일부터 운영되고 있다. 페이스북 ID만 있으면 해당 사용자가 2019년 사용하던 전화번호 정보를 20달러만 내면 조회할 수 있다고 한다. 특히 페이스북에 전화번호 비공개를 선택한 사용자의 데이터도 구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9년 8월 해결된 페이스북 보안 취약점으로 인해 데이터가 유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엔가젯>은 "전화번호가 2019년 8 이전 페이스북 데이터베이스에 연결돼 있었다면 세부정보가 판매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며 "사용자는 스팸 전화가 급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계정에는 가능한 적은 데이터가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