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S21, 전작 대비 30% 판매 증가…자급제 2배 이상 늘어

발행일 2021-02-10 08:35:25
갤럭시 S21 시리즈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의 갤럭시 S21이 출시 초기에 전작 대비 두 자릿수의 판매 증가율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29일 출시된 갤럭시 S21 시리즈의 국내 판매 실적(1월 29일~2월 8일)이 전작 S20 시리즈의 같은 기간(11일) 대비 약 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모델별로는 S21이 전체 판매량의 약 40%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고 S21 울트라가 약 36%로 뒤를 이었다. 개별 모델의 경우, S21 울트라는 팬텀 블랙 색상, S21과 S21+는 팬텀 바이올렛 색상이 많은 선택을 받았다.

또한 전체 판매량 중 자급제 비중이 약 30%에 달했고, 판매량은 전작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자급제 판매 가운데 온라인 판매 비중은 약 60%로 조사됐다.

삼성전자는 “S21 시리즈가 예년 대비 약 2개월 앞당겨 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고 특히 기존 갤럭시S 시리즈를 사용하는 고객들의 약정 기간이 종료되는 3~4월에 더욱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며 ”S21이 5G 플래그십 스마트폰으로는 처음으로 100만원 이하로 출시된 것도 소비자 선택을 유도한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삼성전자는 3월 31일까지 S21 시리즈를 구매하고 기존 폰을 반납하면 중고 시세에서 추가 보상을 해주는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지난 1월부터 전국 200여개 매장에서 조건 없이 최대 3일 동안 S21 시리즈를 대여해 사용해볼 수 있는 ‘갤럭시 To Go 서비스’도 진행 중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달 언팩에서 함께 공개된 ‘갤럭시 버즈 프로’는 전작 대비 약 2배 수준으로 판매가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집계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