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자체 AI 반도체, 지능형 보안 영역으로 확대 적용

발행일 2021-02-17 17:51:14
이종민SKT T3K 이노베이션 CO장(좌), 김영주 ADT캡스 본부장(오른쪽 모니터 화면 내 가운데), 업무협약은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사진=SKT)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AI 반도체 '사피온(SAPEON)' 도입 범위를 인공지능(AI) 영상보안 분야까지 확장한다. 이를 통해 최근 수요가 급증한 지능형 양상분석 서비스의 품질과 효율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SKT는 17일 보안 계열 자회사 ADT캡스, 통합관제센터 기업 이노뎁과 'AI 기반 지능형 영상분석 솔루션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공 영역의 범죄예방, 교통, 재난대응, 민간 영역의 스마트팩토리, 스마트물류센터 등의 보안 강화 등이 목적이다.

이를 위해 3사는 SKT의 AI 반도체 사피온과 AI 알고리즘 최적화 기술을 활용해 가성비와 정확도를 높인 보안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 개발된 솔루션은 이노뎁의 지능형 관제 플랫폼, ADT캡스의 융합보안 서비스와 연계할 계획이다. 또 AI 기반 통합 지능형 영상 보안 서비스 활성화를 통해 육안 관제 방식의 한계를 극복하고 지능형 영상분석 솔루션의 오알람·오경보 등의 문제점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피온은 SKT가 2020년 11월 공개한 데이터센터용 AI 반도체다. AI 반도체란 인공지능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대규모 연산을 초고속, 저전력으로 실행하는데 특화된 비메모리 반도체를 말한다. SKT에 따르면 사피온 X220은 GPU(그래픽처리장치) 대비 딥러닝 연산 속도가 1.5배 빠르며 가격은 절반, 전력 사용량은 80%에 불과하다. 추후 SKT의 미디어, AI 비서 사업에도 적용돼 화질·음성인식 성능 개선에 기여할 예정이다.

사피온 X220 성능 (자료=SKT)


보안 영역에선 인간의 시각을 모사한 '비전 AI' 성능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종민 SKT T3K 이노베이션 CO장은 "비전 AI 기술은 도시 안전 분야 외에도 스마트팩토리, 원격의료 등 미래 산업 지능화를 위한 핵심 기술"이라며 "누구나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고수준의 비전 AI 기술을 보편화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김영주 ADT캡스 엔터프라이즈 사업본부장은 “AI 기반의 지능형 영상분석 사업 성공을 위해 3사의 보유 역량을 결집하고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가트너에 따르면 글로벌 AI 반도체 시장은 2018년 약 7조8000억원에서 2024년 약 50조원으로 연평균 36% 이상의 높은 성장세를 보일 전망이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