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아이티로' 지분 투자로 스마트홈 플랫폼 진출

발행일 2021-02-23 18:07:19
대우건설이 플랫폼 프로그램 개발 기업 '㈜아이티로(ITRO)'의 지분 30%를 인수했다. 대우건설은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을 신사업으로 정하고 지분 투자를 진행했다.

대우건설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지분 투자로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은 대우건설이 추진한 세번째 스타트업 투자 프로젝트다.

스마트홈 플랫폼은 아파트가 수집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사물인터넷(IoT)으로 각종 가전기기를 자동으로 제어하고, 음성 인식 기반 인공지능(AI) 스피커와 연동시킬 수 있는 ‘지능형 주거 공간’을 구성하는 플랫폼이다. 미래 스마트시티의 기반이 되는 핵심 기술로 건설사와 가전사, IT 회사 등 여러 업종에서 관심을 갖고 있다.

푸르지오 스마트홈 어플리케이션 구동 화면.(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아이티로에 지분 투자를 한 것도 플랫폼 소프트웨어와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육성하기 위해서다. 아이티로는 2018년 설립된 스타트업 회사로 AI·IoT 기반 플랫폼 소프트웨어와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대우건설과 2019년 '푸르지오 스마트홈' 개발을 협력했다. 아이티로는 지난해 전라북도 완주군의 '스마트빌리지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공공기관과의 파트터십을 강화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아이티로와 함께 푸르지오 스마트홈 플랫폼을 업그레이드한다. 대우건설이 2019년 처음 선보인 푸르지오 스마트홈은 세대 내 생활환경(조명⋅가스⋅냉난방⋅환기⋅보안 등)을 제어하고, 편의서비스(엘리베이터 호출⋅날씨정보 제공⋅택배 조회⋅차량위치 확인 등)를 제공하한다. 대우건설은 스마트홈 2단계 프로젝트로 에어컨과 TV 등 가전기기를 제어하고, 단지 내 커뮤니티시설을 예약하는 서비스까지 확장하고 있다. 현재 개발이 거의 완료됐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푸르지오 스마트홈 플랫폼 3단계를 개발해 제휴 파트너사를 확대하고, 하자처리 시스템까지 구축할 것"이라며 "스마트홈 플랫폼을 통해 실생활에 유용한 기능을 추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