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라더니...' LG에너지, '배터리 음극탭 결함' 국토부에 먼저 알렸다

발행일 2021-02-25 20:11:34
코나 일렉트릭(=출처 현대차 홈페이지)


LG에너지솔루션(이하 LG에너지)이 현대차 코나 EV의 화재 원인이 '배터리 음극탭 결함' 때문이라는 점을 국토부에 먼저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음극탭 접힘이 화재의 원인일 가능성이 높다"는 국토부 발표를 공개적으론 반박한 것과는 다르게 이를 내부적으론 이미 인정하고 있었단 얘기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는 올해 초 이같은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국토부에 먼저 전달했다. 국토부는 이를 반영해 24일 코나 EV 화재 관련 중간 브리핑을 통해 "음극택 접힘이 화재의 원인일 수도 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하지만 LG에너지는 곧바로 보도자료를 통해 "음극탭 접힘을 직접적 원인으로 보기 어렵다"며 국토부의 발표 내용을 반박했다. LG에너지 스스로 음극탭 접힘이 화재 원인이라고 시인해 놓고,  공개적으로 이를 부인한 셈이다.

그것도 모자라 LG에너지는 화재 원인을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충전맵 오적용'으로 제시하며, 현대차에 책임을 돌렸다. LG에너지가 제안한 급속충전 로직을 현대차가 BMS에 잘못 적용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국토부 조사에 따르면 현대차가 BMS 업데이트를 실시하기 전 이미 9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충전맵 오적용을 화재 원인으로 보기엔 무리가 있다는 지적이다.

출처=국토부가 24일 배포한 코나EV 리콜 보도자료.


업계에선 LG에너지의 이같은 입장 번복을 리콜 비용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전략으로 해석하고 있다.

현대차는 국토부가 리콜 명령을 내린 국내 2만6699대를 포함해 해외에서 총 5만5002대를 리콜하기로 했다. 국내와 해외를 모두 합한 글로벌 리콜 대상은 총 8만1701대다. 대당 약 2000만원의 배터리 교체 비용을 감안하면, 리콜 관련 총 예상 비용은 약 1조 6000억원에 이른다. 현대차와 절반씩 분담한다고 해도 각각 8000억원 규모의 지출이 불가피하다.

이런 와중에 LG에너지가  먼저 배터리 음극탭 결합을 시인한 사실이 알려진 만큼 리콜 분담 비용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전날 LG에너지가 문제 삼은 충전맵 로직 오적용이 화재의 원인이라는 주장과 관련, 국토부의 추가 조사 발표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배터리셀 내 음극탭 접힘이 화재의 원인으로 최종 결론 날 경우 LG에너지의 리콜 분담금 비용은 크게 늘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