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코리아 조직 개편…'디즈니+', 상륙 빨라지나

발행일 2021-02-26 10:34:12
월트디즈니컴퍼니(이하 디즈니)가 한국지사 '디즈니코리아'의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의 한국 서비스를 본격화 하려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26일(한국시간) 디즈니에 따르면 아시아태평양 지역(APAC) 리더십 구조 개편의 일환으로 디즈니코리아 경영진을 신규 선임했다.

오상호 디즈니코리아 대표(왼쪽)와 김소연 DTC 사업부 총괄. (사진=디즈니코리아)


이를 통해 오상호 디즈니 스튜디오 사업부 전무가 디즈니코리아 대표로 발탁됐다. 오상호 신임 대표는 디즈니 스튜디오 사업부 전무로 재직하며 국내 영화 세일즈, 배급 및 마케팅 등 영화 관련 업무를 총괄했다. 30년간 디즈니를 비롯한 글로벌 메이저 스튜디오에서 역량을 발휘한 미디어 및 콘텐츠 전문가다. 디즈니 합류 전 20세기 스튜디오 대표를 역임했으며 CJ엔터테인먼트, 워너브라더스, 삼성영상사업단 등에서 경력을 쌓았다.

오상호 신임 대표는 앞으로 한국 내 디즈니 전략 수립 및 한국 비즈니스 전반을 총괄할 예정이다.

김소연 소비재 사업부 상무는 디즈니코리아 다이렉트 투 컨슈머(DTC) 사업부 총괄로 자리를 옮긴다.

지난 2007년 디즈니 채널 사업부에 합류한 김소연 DTC 신임 총괄은 디즈니에서 미디어, 채널, 소비재 사업부 총괄을 거쳤다. 향후 디즈니+를 포함한 국내 DTC비즈니스 운영을 최적화하고, 소비자 접점 확대를 통한 전략과 성장을 주도할 예정이다.

(사진=디즈니+ 페이스북 갈무리)


디즈니코리아의 조직 개편이 이뤄짐에 따라 디즈니+ 한국 진출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2일 디즈니는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디즈니+ 유료가입자가 9490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힌 바 있다. 연내 한국을 포함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 1억명 이상의 유료가입자를 확보할 계획이다.

특히 한국 시장은 넷플릭스의 흥행으로 잠재력이 입증된 만큼 디즈니·마블·내셔널지오그래픽·픽사 등의 콘텐츠로 중무장한 디즈니+의 성공 가능성이 점쳐지는 지역이다.

디즈니 경영진도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디즈니+의 한국 시장 진출을 통한 영향력 확대를 기대하는 눈치다.

루크 강 디즈니 APAC 총괄 사장은 "오상호 대표와 김소연 DTC 사업부 총괄은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며 비즈니스 조직을 성공적으로 운영해 온 전문가"라며 "디즈니+를 포함한 사업 운영을 최적화 하고, 비즈니스 혁신을 이끌며 디즈니코리아의 발전과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