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벌었다'...법원, 쌍용차 회생절차 개시결정 유예

발행일 2021-02-26 15:29:26


법원이 이달 말로 예정된 쌍용자동차(이하 쌍용차)의 회생 개시 시점을 미루기로 했다. 앞서 쌍용차는 법정관리와 함께 '자율 구조조정 지원'(ARS) 프로그램을 회생 법원에 신청하면서 회생절차 개시 여부를 보류해달라는 신청서를 냈는데 법원이 이를 수용한 것이다.

이는 쌍용차의 P플랜(단기 법정관리) 준비 및 제출 기한을 보장한다는 의미여서 쌍용차로선 자구안을 마련하는 데 시간적 여유를 더 두게 됐다.

26일 법원과 쌍용차에 따르면 서울회생법원은 지난 25일 쌍용차가 사전에 신청한 ARS 프로그램의 기간과 관계없이 법정관리 개시를 유예하기로 했다. 잠재적 투자자와 협상을 진행 중인 만큼 법정관리에 돌입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쌍용차는 지난해 12월21일 서울 회생법원에 회생절차개시 신청서와 ARS프로그램을 접수하며 회생 개시 시점 유예도 요청했다. 잠재적 투자자인 HAAH 오토모티브와 대주주 마힌드라 등의 이해 관계가 얽히면서 P플랜 등 자구안 마련에 시간적 여유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법원의 수용으로 2월 28일까지였던 ARS프로그램 기간이 연장되면서 쌍용차는 HAAH오토모티브와의 협상을 구체화 시킬 수 있는 시간을 벌었다.

쌍용차는 현재 HAAH오토모티브와 막판 협상에 돌입한 상태다. HAAH와의 협상이 마무리되는대로 채권단 동의를 얻어 P플랜에 돌입하겠다는게 쌍용차의 계획이다. 쌍용차는 빠르면 3월안으로 P플랜 제출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P플랜은 쌍용차의 마지막 생존 카드다.  P플랜은 워크아웃의 신규자금 지원 기능과 법정관리의 채무조정 기능을 합친 제도다. 채권단 신규자금 지원을 전제로 3개월 정도의 단기 법정관리를 거치며, 법원주도로 신속한 채무조정을 할 수 있다. 다만 P플랜 가동을 위해선 채권단의 동의가 필요하다. 쌍용차의 경우 HAAH오토모티브의 투자 계획과 산은의 동의가 필수적이다.

다만 HAAH오토모티브는 자신들이 쌍용차에 2억5000만 달러(약 2800억원)를 투자하는 조건으로 산은이 같은 규모의 금액을 지원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고, 산은은 이에 대해 유보적 입장을 취하고 있어 의견 조율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쌍용차는 HAAH오토모티브와 협상이 실패로 돌아갈 경우를 대비해 법정관리도 염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