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프리미엄 아파트 ‘창원 푸르지오 더 플래티넘’ 이달 분양

발행일 2021-03-05 16:48:51
대우건설이 분양하는 '창원 푸르지오 더 플래티넘'.(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이달 쌍용건설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교방동 일대에 '창원 푸르지오 더 플래티넘'을 분양한다. 총 3개 단지로 구성되는 '창원 푸르지오 더 플래티넘'은 지하 2층에서 지상 26개층, 1538세대의 대규모 단지다. 이중 전용면적 59~103㎡의 870세대가 일반 분양된다.

이 단지는 기존 공급된 단지와 신규 분양 예정 단지까지 더해 총 7400여 세대 규모의 메이저 브랜드 타운을 형성하게 된다. 최근 창원시의 부동산 시장이 과열되고 있어 이 단지의 분양 소식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창원시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부동산 114 기준)는 2월 현재 3.3㎡당 868만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12.7% 인상됐다.

지난해 1월 5000세대 이상 적체됐던 미분양 물량도 올해 1월 861세대로 80% 이상 감소했다. 이러한 상승세에 힘입어 창원시는 이달 미분양관리지역에서도 해제된다. 특히 ‘창원 푸르지오 더 플래티넘’이 들어서는 창원 마산합포구는 비규제 지역으로서의 경쟁력까지 갖추고 있다. '12·17 부동산 대책'을 통해 의창구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고 성산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인 가운데 규제를 피한 마산합포구가 풍선효과를 누릴 수혜지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창원 푸르지오 더 플래티넘의 경우 전매제한이 없고 재당첨 및 거주기간, 세대주 여부 등의 1순위 청약 자격에서도 비교적 자유롭다. 유주택자도 청약이 가능하다. 또한 추첨제 물량이 85㎡ 이하 60%, 85㎡ 이상 100%에 달해 가점이 낮은 수요층에게도 당첨 기회가 충분히 제공될 예정이다. 창원 내 실수요는 물론 광역 투자 수요의 유입까지 예상된다.

입지적으로도 높은 가치를 지니고 있다. 탁 트인 조망권이 가장 큰 장점으로 마창대교와 마산항의 수변 경관과 무학산, 추산근린공원 등 넓은 자연환경을 단지 내에서 조망할 수 있다.

최근 코로나19와 미세먼지 등의 이슈로 쾌적한 주거환경의 중요성과 수요가 높아진 가운데, 더블 조망권과 풍부한 자연환경을 갖춘 이 단지의 가치는 특히 높다는 평가다. 단지 내 국공립어린이집을 포함해 △교방초 △성호초 △마산의신여중 △합포고 등이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해 있어 교육환경도 우수하다.

여기에 서마산IC와 KTX 마산역, 마산시외버스터미널 등의 교통여건이 잘 갖춰져 있다. 2025년에 개통 예정인 창원시 S-BRT 2단계 육호광장역이 가까워 미래가치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백화점과 신세계백화점, 홈플러스 등 대형 상업시설을 비롯해 △중앙시장 △산호시장 △창원NC파크 등 다양한 생활기반 시설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창원의 부동산 시장이 최근 들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특히 마산항과 무학산의 자연환경 등 우수한 입지와 함께 브랜드파워까지 갖춘 단지로서 향후 지역을 대표할 대장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창원 푸르지오 더 플래티넘'의 견본주택은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에 3월 중 연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